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564)
책 그리고 글 (87)
미래 빚어가기 (79)
시간/행동 관리 (44)
조직을 말한다 (16)
마케팅 노트 (14)
짧은 생각들 (33)
사랑을 말한다 (27)
세상/사람 바라보기 (40)
그밖에... (83)
일기 혹은 독백 (85)
신앙 이야기 (24)
음악 이야기 (19)
법과 특허 이야기 (13)
세월호 침몰사고
kipid's blog
2014년을 다짐하는 사자성어:..
Crete의나라사랑_2010년이후글
[OK MVP 함께 만들어 가는 북리..
RAIZE GLS
2013년을 다짐하는 사자성어: 궁..
Crete의나라사랑_2010년이후글
나는 勢이다
Read & Lead
1,317,007 Visitors up to today!
Today 490 hit, Yesterday 883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2015/04'에 해당되는 글 2건
2015.04.21 00:07

오늘 아침 눈을 뜨며 문득 힘들었던 순간들이 기억났다. 포기하고 사라지고 싶었던 절망, 죽음으로 평생 남을 상처를 주고 싶었던 미움. 그때는 참 힘들었는데, 이제 보니 다 잊어버리고 살고 있다. 


'잊을 수 있는' 아픔만 겪은게 참 감사하다. 어떤 아픔은 잊을 수 없다. 사랑하는 이를 허망하게 보낸 상처는 시간이 지나도 회복될 수 없다. 그때는 미안했다고, 사랑한다고 말하고 싶어도 들어줄 사람이 없는 것. 그 빈 공간이 시간이 지난다고 채워질 수 있겠나. 하물며 살 수 있었던 아이가 왜 죽어야했는지도 모른다면. 

그 처절함을 상상조차 할 수 없다. 그래도 아침에 일어나 저녁에 잠들 때까지 잊어버리고 사는 날이 생겼으면 좋겠다. 자려고 누울 때 오늘은 우리 아이 생각을 안했구나 미안하다 하는 날이 그들에게 하루라도 왔으면 좋겠다. 

상처가 덮혀지지 않고, 오히려 커지고만 있으니 언제 그 날이 올런지 모르겠다. 언제 그 눈물이 닦여질 수 있을지. 언제 이 아픔이 잊혀질지.



신고

'세상/사람 바라보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언젠가는 ...  (0) 2015.04.21
어쩌면...  (0) 2015.04.04
세월호 참사 백일에 ...  (0) 2014.07.25
침묵하고 회개할 때?  (0) 2014.04.24
코레일 파업을 바라보는 두가지 시선  (6) 2013.12.26
다시 블로그를 중단합니다  (6) 2012.12.20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15.04.04 00:26
세월호 사고에 대한 보상액이 8억이라며, 한게 뭐 있다고 그걸 주냐 없는 집에 소가 들어왔다고 말하는 사람들이 있단다. 너희 자식이 그 배에 있었으면 그런 소리 하겠냐고 욕해보지만, 그들은 어쩌면 자식보다 8억을 더 좋아할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소름이 끼친다.
신고

'세상/사람 바라보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언젠가는 ...  (0) 2015.04.21
어쩌면...  (0) 2015.04.04
세월호 참사 백일에 ...  (0) 2014.07.25
침묵하고 회개할 때?  (0) 2014.04.24
코레일 파업을 바라보는 두가지 시선  (6) 2013.12.26
다시 블로그를 중단합니다  (6) 2012.12.20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prev"" #1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