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555)
책 그리고 글 (88)
미래 빚어가기 (75)
시간/행동 관리 (44)
조직을 말한다 (16)
마케팅 노트 (14)
짧은 생각들 (33)
사랑을 말한다 (27)
세상/사람 바라보기 (38)
그밖에... (82)
일기 혹은 독백 (85)
신앙 이야기 (22)
음악 이야기 (19)
법과 특허 이야기 (12)
What is Martial Arts
What is Martial Arts
moncler doudoune
moncler doudoune
Metal Slug Defense Hack
Metal Slug Defense Hack
세월호 침몰사고
kipid's blog
2014년을 다짐하는 사자성어:..
Crete의나라사랑_2010년이후글
765,816 Visitors up to today!
Today 611 hit, Yesterday 1,392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2012/01/07 15:14
Making it All Work
데이비드 알렌 지음 - 펭귄 출판사








데이비드 알렌이 첫 저서 Getting Things Done을 출판한게 2001년입니다. 이 책의 이름을 딴 방법론인 GTD는 열렬한 호응을 받으며 아직까지 많은 이들의 시간/행동 관리 방법으로 사용되고 있습니다. 이후 알렌은 2004년 Ready for Anything이라는 책을 출판했는데 평은 그렇게 좋지 않았습니다. 그의 뉴스레터 내용을 기반으로 엮은 이 책은 사실 첫 저서인 Getting Things Done을 상당부분 반복하는 것이었기 때문입니다.

GTD 서평에도 밝혔지만 Getting Things Done은 아주 잘 쓴 책은 아니었습니다. 처음 읽는 사람은 프로세스가 어떻게 되는지 한번에 알기 힘들었지요. 그래서 제 블로그에 'GTD 따라잡기'라는 제목으로 정리 포스팅을 올렸고 거의 3년이 지난 지금도 GTD는 제 블로그 유입량의 20%~30%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

2008년 Getting Thins Done의 미비한 점을 보완하고자 알렌은 새로운 책을 냈습니다. Making it All Work입니다. 이 책은 호불호가 엇갈렸습니다. 어떤 이들은 Ready for Anything과 마찬가지로 새로운 내용이 별로 없다고 불평했고 어떤 이들은 GTD의 이해를 깊게 해준다고 좋아했습니다. 전에 한 포스팅에서 밝혔듯이 제 의견은 전자에 가까웠습니다.

바쁘다는 핑계로 생활의 무질서를 오래 용납했다는 최근의 반성과 함께 이 책을 다시 읽었습니다. 두번째 읽으면서 전에는 스쳐지나갔던 가치를 다시 보게되더군요. 이 책만의 가치가 분명히 있고 또 GTD를 제대로 이해하고 적용하기 위해 이 책의 내용이 꼭 필요하다는 쪽으로 제 의견이 바뀌었습니다.

이 책은 두 가지의 중요한 변화를 담고 있습니다.

1. New names for GTD steps
GTD의 다섯 단계는 수집(Collect) -> 처리(Process) -> 정리(Organize) -> 검토(Review) -> 실행(Do)입니다. 알렌은 그동안 깊어진 생각을 반영해 포착(Capture) -> 명확화(Clarify) -> 정리(Organize) -> 반영(Reflect) -> 참여(Engage)라는 새로운 이름을 사용했습니다. '정리'빼고는 다 바꾼 거지요. 저는 새로운 이름이 더 어울린다고 생각합니다. 각 단계가 왜 필요한지, 무엇을 해야하는지 더 명확해졌구요.



2. Not just 'Bottom-up', but 'Bottom-up to-Top'
GTD는 Bottom-up 방법론입니다. 그건 변하지 않았습니다. 다만 영역을 더 넓혔지요. Making it All Work은 크게 두부분으로 나뉘어져 있습니다. Control과 Perspective입니다. Control은 기존 GTD의 연장입니다. 닥친 일을 '어떻게' 처리할 것인가에 초점이 맞추어져 있지요. Perspective는 GTD에서 잠깐 언급한 여섯개의 지평선(Six Horizons)를 확장한 겁니다. '무엇을' 할 것인가가 초점입니다. 바닥('Next Action')에서 출발해 꼭대기('Purpose and Principles')까지 시야를 확장합니다.


아쉽게도 아직 번역서가 나오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이 책의 내용을 기반으로 새로운 GTD시리즈를 포스팅할 계획입니다. 제목도 'GTD 따라잡기'에서 한발자욱 더 나간 'GTD 정복하기'로 정했습니다 ^^

2012년을 맞이하여 새로이 GTD 시리즈를 시작하는 건 더 많은 분들이 효율적인 삶을 살기를 바라는 마음도 있지만 누구보다도 저를 위한 것입니다. 정리하고 포스팅하는 과정에 더 깊이 이해하고 나름대로 실천방안을 찾을테니까요.


Trackback Address :: http://futureshaper.tistory.com/trackback/520 관련글 쓰기
BlogIcon 이승환 | 2012/01/08 16:06 | PERMALINK | EDIT/DEL | REPLY
아예 한 권 쓰는 건 어떻습니까, 한국 사정에 더 맞게. ㅋㅋ
BlogIcon 쉐아르 | 2012/01/09 13:59 | PERMALINK | EDIT/DEL
책을 쓰고 싶다는 생각이야 예전부터 했지요. 근데 그거 정말 대단한 결심과 노력을 필요로 하더라구요. 책 써서 출판하신 분들 정말 존경받아야합니다 ^^
BlogIcon 이현웅 | 2012/01/09 17:43 | PERMALINK | EDIT/DEL | REPLY
GTD 정복하기 연재글 기대됩니다.^^
BlogIcon 쉐아르 | 2012/01/10 01:40 | PERMALINK | EDIT/DEL
기대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이런 포스팅이 노력을 많이 요구해 자주는 못올리지만 일주일에 하나는 꼭 올리려고 합니다 ^^ 아홉번을 계획하니 거의 두달 걸리겠네요 ㅡ.ㅡ
BlogIcon 광서방 | 2012/01/09 18:20 | PERMALINK | EDIT/DEL | REPLY
GTD의 개념을 오랫동안 생각하면서 부족하다고 느꼈던(그래서 다른 책들에서 다른 저자들도 나름의 방법론을 논해왔던) 부분들을 상당부분 개선한 것처럼 보이네요. 포스팅, 그리고 번역 기대하겠습니다~
BlogIcon 쉐아르 | 2012/01/10 01:43 | PERMALINK | EDIT/DEL
네. 처음 버전이 조금 아쉬운 것이 있었죠. 그동안 생각했던 걸 다양하게 적어볼까 합니다. 음... 이러다 기대에 못미치면 어쩌죠? ㅡ.ㅡ
BlogIcon 지하련 | 2012/01/16 22:24 | PERMALINK | EDIT/DEL | REPLY
Ready for Anything의 한국어 번역서인 '준비된 자가 성공한다'(청림출판)을 사놓고 이 책 저 책에 밀려 읽지 못하고 있습니다. 'Getting Things Done'은 PDF 버전으로 구해놓기만 했네요. ㅜㅜ.. 쉐아르님의 포스팅을 기대하면서 올해에는 GTD를 정복해볼까 합니다!
BlogIcon 쉐아르 | 2012/03/04 02:01 | PERMALINK | EDIT/DEL
답글이 너무나 늦었습니다. 마음이 정해지지 않다보니 블로그를 멀리하게 되었습니다 ㅡ.ㅡ GTD 어떻게 적용하셨나요? Ready for Anything이 번역되어있는 줄 몰랐습니다.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