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554)
책 그리고 글 (88)
미래 빚어가기 (75)
시간/행동 관리 (43)
조직을 말한다 (16)
마케팅 노트 (14)
짧은 생각들 (33)
사랑을 말한다 (27)
세상/사람 바라보기 (38)
그밖에... (82)
일기 혹은 독백 (85)
신앙 이야기 (22)
음악 이야기 (19)
법과 특허 이야기 (12)
repo auto auction
repo auto auction
세월호 침몰사고
kipid's blog
2014년을 다짐하는 사자성어:..
Crete의나라사랑_2010년이후글
[OK MVP 함께 만들어 가는 북리..
RAIZE GLS
2013년을 다짐하는 사자성어: 궁..
Crete의나라사랑_2010년이후글
763,923 Visitors up to today!
Today 110 hit, Yesterday 1,447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2014/10/19 05:34

페이스북 친구이자 은사님의 아들이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쓰실지 매우 궁금"하다며 릴레이를 넘겼습니다. 그냥 넘어갈 수 없는 표현이더군요. 그래서 전에 같은 릴레이를 했었지만 또 적어봅니다. 그때는 영어로 쓰여졌거나 번역된 책만을 대상으로 했었지요. 이번엔 한글로 쓰여진 책도 포함하니 책 선택이 달라지네요. 


이런 릴레이 안 좋아하는 분도 있지만, 전 의미있다고 생각해요. 책 선택을 보면 그 사람을 더 잘 이해할 수 있거든요. 여기 소개하는 10권의 책이 지금 제 모습에 큰 영향을 끼쳤습니다. 아마도 10%는 되지 않을까 싶네요. 책별로 왜 나에게 의미가 있는지 조금씩 적어봅니다. 순서는 (100% 정확하진 않겠지만) 읽었던 순서입니다. 


2007년에 썼던 나를 만든 다섯권의 책의 연장이기도 합니다. 


1. 삼국지 - 나관중 


중학교 시절 삼국지를 처음 읽었습니다. 정비석판이었죠. 다음에 박종화판을 읽었습니다. 잠시 식었던 애정을 되살린건 코에이의 삼국지 게임입니다. 오~랜 시간을 삼국지 인물들과 보냈죠. 이후에 이문열판을 여러번 읽고 요코하마 미츠테루의 삼국지도 두번 읽었습니다. 다음번엔 황석영판을 보고 싶네요. 


삼국지를 좋아하는 이유는 그 안에 사람 사는 원리들의 모든 예가 있기 때문입니다. 수많은 사람들과 사건들을 보면 세상사의 모든 모습들이 다 보이는 듯 합니다. 의리가 있고, 정치가 있고, 무협이 있고, 권모술수와 지략이 넘쳐납니다. 중간 중간 사람 사이의 정과 사랑도 보이구요. 몇년에 한번씩 읽어보고 싶은 책입니다. 


2. 끝없는 이야기 - 미카엘 엔데 


책을 좋아하지만 매력없는 왕따 바스티안은 서점에서 발견한 책을 몰래 가지고 와서 숨어 읽다가 환상계를 만납니다. 환상계 안의 아트레유의 모험을 따라가던 바스티안은 왕녀의 이름을 만들어 주면서 환상계의 위험을 구하고 스스로 환상계에 들어갑니다. 자신을 잃어버린 위험을 겪지만 결국 현실로 돌아오지요. 아트레유가 지어준 왕녀의 이름은 '어린 달님'입니다. 너무 예쁘지 않나요?  


제 상상력의 팔할은 미카엘 엔데에서 왔습니다. 모모부터 당시 한국에 소개된 미카엘 엔데 책을 열심히 찾아서 읽었죠. 고 2때 읽은 끝없는 이야기는 현실 부분과 환상 부분을 다른 색으로 인쇄했던 초판입니다. 무슨 이유엔지 잃어버렸습니다. 그리고는 초판처럼 다른 색으로 인쇄한게 나오지 않아 아쉽습니다. 


상상력이 없어진 현실의 각박함도 인간을 위협하지만, 땅을 디디지 않고 꿈 속에만 살면 자아를 잃어버리게 만듭니다. 끝없는 이야기는 이 메시지를 따듯한 은유로 풀어냅니다. 


3. 내면세계의 질서와 영적 성장 - 고든 맥도날드 


여러번 소개한 고든 맥도날드의 책입니다. 외면적인 면이나 행동적인 면이 아닌 내면세계라 지칭한 영적인 부분을 다스리는 것을 강조하지요. 내면의 영역을 동기부여, 시간사용, 지혜와 지식, 영적인 힘, 회복(휴식)으로 나누어 각 영역에서 어떻게 질서를 유지하며 성장해나갈지 깊이 있는 가이드를 제시합니다. 


대학시절 활동한 IVF에서 이책은 필독도서였습니다. 하지만 이 책의 가치를 깨달은 건 30살 즈음이었습니다. 여러 문제로 참 힘든 시절을 보낼 때 이 책을 통해 다시 마음을 정돈할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5년전에 개정판을 읽었고, 최근 시작한 북클럽을 통해 새로이 읽고 있습니다. 


4. 영혼의 자서전 - 니코스 카찬차키스 


그리스인 조르바를 쓴 카찬차키스의 자전적 소설입니다. 자신의 이야기에 약간의 환상을 섞어넣었죠. 원제는 "크레테인에게 보고"입니다. 크레테 사람인 자신의 정체성을 기반으로 한군데에 머물지 않고 평생 모험을 했던 자신의 삶을 돌아봅니다. 책을 읽으며 압도당하는 느낌을 받게 하지요. 최고의 번역 하면 이 책이 거론될만큼 번역도 좋습니다. 


카찬차키스는 한 곳에 머무는 것은 퇴보라고 말합니다. 그 말에 마음이 동한 저는 십년마다 직업을 바꾸며 살겠다 결심했고, 아내와의 첫 만남에서 그 생각을 말했습니다. 참 철없어 보이는 그 말이 신선했다고 하네요. 저와의 만남을 이어간 한 원인이 되었구요. 결국 제 결혼은 이 책의 덕을 좀 본 셈입니다 ^^ 그러니 아직 짝을 못찾으신 분들은 이 책을 한번 읽어보길 권합니다. 


5. 소명 - 오스 기니스 


부름 받았다는 것이 어떤 것을 의미하는지, 그리고 각자의 삶에 어떻게 영향을 주는지에 대한 깊이 있는 통찰을 제시하는 책입니다. 기니스는 우리가 "어떤 일을 하도록 부름받기 전에 먼저 어떤 존재가 되도록 부름받았다"고 이야기 합니다. 


대학원 시절, 공부에 마음을 두지 못하고 방황할 때, 신학교를 가야하나 고민했었습니다. 지금 생각하면 도피성입니다. 그 마음을 돌리는데 스승님으로 모시는 목사님의 충고와 이 책의 통찰이 결정적 영향을 주었습니다. 작년에 다시 한번 읽었는데 역시 큰 도움을 받았습니다. 


6. 성공하는 사람들의 7가지 습관 - 스티븐 코비 


자기계발서의 고전이지요. 이 책을 처음 접한게 94년이였습니다. 앞에서 말한 30살 즈음 참 어려운 시절을 보낼 때 맥도날드의 책과 함께 저를 붙잡아준 하나의 버팀목이 일곱가지 습관이었습니다. 


삶을 주도하라. 결과를 생각하고 행동하라. 소중한 것을 먼저 하라. 상호 이익을 추구하라. 이해시키기전에 이해하라. 시너지를 만들어라. 삶의 각 영역을 단련하라. 이렇게 일곱개의 습관은 처음에는 추상적으로 들립니다. 하지만 일곱가지 습관은 많은 상황에 적용될 수 있는 실제적인 원리입니다. 이후에 나오는 자기계발서의 여러 주장들은 일곱가지 습관에 기반을 두고 있지요. 원칙 중심의 삶. 영향력의 원/관심의 원, 방향의 중요성, 감정은행 등등. 이책 하나에서 얻을 수 있는 교훈은 무궁무진합니다. 


개인적으로 "성공하는..."이라는 제목이 불만입니다. '성공'이라는 말이 편향된 생각을 하게 만들거든요. 원어 그대로 "효과적인..."이나 "성숙한..." 같은 제목이 더 맞는듯 합니다. 


7. Good to Great - 짐 콜린스 


번역판 제목이 <좋은 기업을 넘어 위대한 기업으로>입니다. 원제의 의미를 상당히 축소시키는 제목이라 마음에 안듭니다. 일곱가지 습관이 개인에 대한 원칙이라면 Good to Great는 기업에 대한 원칙입니다. 하지만 꼭 기업에만 적용되는 것은 아닙니다. 현실을 직시하라 같은 원칙은 누구나 기억해야할 원칙이지요. 


이 책을 쓴 짐 콜린스는 방법론 정립에 뛰어난 사람입니다. 이 책의 대상 회사를 선택할 때, 15년간 주식 수익률이 시장 평균 혹은 이하였다가, 변화를 거친 이후 15년의 수익률이 평균보다 최소 세배이상 되는 회사들만 고른 후 성장하지 못한 다른 회사들과 비교를 합니다. 그리고 성장한 회사들의 원칙을 방향이나 아이디어보다 사람이 중요하다. 현실을 직면하라. 잘하는 일을 근본으로 삼아라. 원칙을 지키는 문화를 가져라. 기술에 끌려가지 말고, 목적에 맞는 기술을 선택하라. 처음에는 힘들지만, 변화에 속도가 붙으면 변화는 지속된다 등으로 표현합니다. 


미국에서 평범한 프로그래머로 살던 제게 이 책은 더 넓게 생각하는 법을 알려주었습니다. 머물던 조직의 문제점을 깨닫게 되고, 문제를 개선해서 더 멋진 조직으로 만들고 싶은 욕심도 생겼구요. 관리자로, 이후 변호사로 진로를 바꾸는 시초가 된 책입니다. 마음의 씨앗은 영혼의 자서전이 뿌렸구요. 


8. 순전한 기독교 - C.S. 루이스 


라디오에서 일반인 대상으로 기독교를 설명한 내용을 바탕으로 쓴 책입니다. 기독교 최고의 지성 루이스는 기독교 안의 여러 교파들을 가로지르는 (카톨릭을 포함해서) 가장 근본적인 기독교의 진리가 무엇인지 이 책에서 정리하였습니다. 


2007년 초부터 2009년 중반까지 영적인 구도의 시간을 보냈습니다. 어떤 결론이든 달게 받겠다는 마음으로 하나님을 부정하고 출발한 그 시간. 무신론자들의 책을 찾아서 읽으며, 질문하고 답을 찾았습니다. 신앙을 떠날 수 있었던 그 시간을 정리해준 책이 순전한 기독교 입니다. 왜 기독교가 아름다운 종교인지, 왜 기독교가 확실한 답인지 이 책은 알려줍니다. 


9. 다산선생 지식경영법 - 정민 


이 책은 다산을 '지식경영인'이라 규정하며, 그가 어떻게 이런 놀라운 업적을 남길 수 있는가를 지식경영에 초점을 맞추어 설명합니다. 하지만 지식경영을 넘어 다산의 일생과 그의 저작, 그리고 당시 학자들까지 아우르며 다산의 학문과 철학을 재창조해서 보여줍니다. 이 책을 지은 정민은 다산의 지식경영방법을 사용해서 이 책을 지었다고 하더군요. 


이 책을 읽고 이런 글을 남겼습니다. "롤 모델이 아쉬운 세상이다. 한때는 정직함과 명석함으로 존경받던 사람들이 세월이 흐르며 변질되고 퇴보하는 모습을 보게 되는 것은 너무나 마음 아픈 일이다. ,,, 하지만 여기 다산선생이 있다. 200년전 강진 땅의 유배 생활 속에서 누구도 따를 수 없는 학문의 정열을 불태웠던 다산. 백성을 사랑하고 나라를 사랑한, 그러면서도 가족과 제자들에 대한 정을 놓지 않았던 정말 멋진 사람. 그가 새로운 롤 모델로 다가왔다." 이 책을 읽으면 공부하고 싶은 마음이 막 넘쳐납니다. 


10. 칼의 노래 - 김훈 


책을 적게 읽는 편이 아니었지만, 제 독서는 편향되어 있었습니다. 주로 종교, 경영, 인문이었고, 소설을 읽어도 장르소설만 읽었습니다. 추리소설과 판타지를 읽었죠. 이른바 세계명작을 싫어했습니다. 그랬던 제게 언어의 아름다움을 알려준 소설이 칼의 노래입니다. 한국문학에 '벼락같이 쏟아진 축복'이라는 이 책은 제게도 소설 읽기의 즐거움을 벼락같이 일깨워 주었습니다. 그 이후 해마다 다섯권 이상 소설을 읽고 있습니다. 


고뇌하는, 하지만 어떤 때는 감정이 전혀 없는듯한 이순신의 모습을 통해, 김훈은 세상에 대한 자신의 마음을 드러냅니다. 단어 하나를 고르려고 며칠 고민한다는 김훈의 문장은 잊혀지지 않습니다. 그의 스타일을 따라 몇 편을 글을 쓰고 제 문장에도 그의 흔적이 남아있지요. 


마지막으로 이전에 한글 책을 제외하고 선택한 열권의 책을 소개합니다. 

1. The Road Less Traveled - M. Scott Peck 

2. Mere Christianity - C.S. Lewis 

3. Ordering Your Private World - Gordon MacDonald 

4. 7 Habits of Highly Effective People - Stephen R. Covey 

5. Getting Things Done - David Allen 

6. Romance of the Three Kingdoms - Luo Guanzhong 

7. Good to Great - Jim Collins 

8. Report to Greco - Nikos Kazantzakis 

9. The Never Ending Story - Michael Ende 

10. The Lord of the Rings - J.R.R. Tolkein


Trackback Address :: http://futureshaper.tistory.com/trackback/590 관련글 쓰기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14/10/14 12:00

페이스북에 동성애 커플의 웨딩케익 만드는 것을 거부했다고 15만불 벌금을 내야될 제과점에 대한 기사를 소개하며 역차별이라는 의견을 제시한 후, 여러 이야기가 오갔습니다. 그 동안 나눈 이야기를 포함해, 제 생각과 입장을 정리해야겠습니다. 저는 두개의 주제를 다루려 합니다. 신앙의 문제와 법의 문제입니다. 연관이 있지만, 독립된 생각입니다. 아마 동성애 커플과 기독교인의 위치가 바뀌었더라도 저는 역차별이라 생각했을 겁니다. 


먼저 크리스찬으로서 동성애를 어떻게 보는가입니다. 이 문제는 현대 기독교를 가장 곤혹스럽게 하는 질문일 겁니다. 가장 쉬운 행동은 인정하는 겁니다. 발판은 마련되었습니다. 미국도 그렇고 한국도 그렇고 동성애를 더 많이 인정하는 추세입니다. 아니 오히려 동성애를 반대한다 말하면 공격을 받습니다. 쉽게 성경의 가르침은 시대에 맞추어 다르게 해석해야한다는 포지션을 취하면 됩니다. 그럴수 있습니다. 구약의 많은 율법은 이미 현대에 적용되지 않는다 여겨지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저는 성경이 동성애에 대해서는 명확히 잘못되었다 말한다 믿습니다. 그래서 저는 동성애를 죄라고 생각합니다. 누군가 성경을 들어 저를 설득하지 않는 이상 이 생각을 바꿀 의향은 없습니다. 그렇다고 동성애가 "더 나쁜" 죄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내가 매일 짓고 있는 죄와 마찬가지인 여러 죄 중의 하나입니다. 그렇기에 동성애자를 미워하지 않습니다. "나는 저들보다 더 선해"라고 말할 수 있는 인간은 아무도 없기 때문입니다. 


그렇지만 틀린 것을 그저 다르다라고 인정하는 것은 아닙니다. 전병욱이 죄를 지었다 말하는 것처럼 동성애도 고쳐야할 죄라고 저는 믿습니다. 요즘 세상에 공공연하게 이런 말을 하는 것이 얼마나 위험한지 압니다. 많은 이들의 마음에 상처를 줄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정말 미안합니다. 저를 욕하는 이들도 많을 겁니다. 그 욕 달게 받겠습니다. 하지만 저는 성경이 동성애에 관해서는 명확하게 말한다 믿습니다. 


저는 법을 공부했습니다. 그렇기에 차별이라는 주제에 민감합니다. 저는 어떤 차별도 반대합니다. 하지만 실제로 법으로 막아야할 차별과 법으로 보호받아야할 개인의 의사표현 사이의 선을 긋는 것은 쉽지 않습니다. . 극단적인 예를 들어보죠. 제과점 주인이 전두환의 생일 케익을 주문 받았다고 합시다, 전두환이 한 짓을 싫어해 그 주문을 거절한다고 법으로 처벌을 받을까요? 전두환이 개인적으로 기분나쁘다고 어떤 행동을 취할 수는 있지만, 정부가 그 제과점 주인에게 벌금을 물리지는 않습니다. 오히려 사람들은 칭찬할 겁니다. 반대로, 흑인이기에 케익을 만들어줄 수 없다고 한다면 당연히 법으로 처벌받아야 합니다. 


이 양극단 사이 어딘가에 선을 그어야합니다. 어디서부터 법으로 금지해야할 차별이 시작하는지요. 여러 요소를 생각해야 합니다. 왜 거절했는지, 거절당한 집단/개인이이 보호받아야할 약자인지. 삶의 기본적 권리가 침해되었는지, 거절당함으로 겪게되는 불이익이 얼마나 큰지 등을 생각할 수 있습니다. 


오레곤주에는 Public Accommodation이 성적지향을 이유로 서비스 제공을 거절하면 법을 어긴 것이라 명시했더군요. Public Accommodation은 광범위한 문구입니다. 손님을 상대한다면 모두 여기에 해당한다고 보면 됩니다. 제과점은 당연히 포함되구요. 오레곤은 미국 헌법이나 다른 주에 비해 동성애자를 위한 보호에 앞서가는 주인듯 합니다. 이런 상황에서 제과점 주인에게 별 선택의 여지가 없어 보입니다. 항소심에서 벌금 액수를 줄일 수 있을지 몰라도 결정 자체를 뒤집을 수는 없을 겁니다. 


이 판결을 보는 마음이 편하지는 않습니다. 기본적 권리도 아니고 거절당함으로 겪는 불이익이 크지도 않은데 파산으로 몰고 갈 15만불의 벌금이 매겨지는 상황이요. 그래서 역차별이라 생각한 겁니다. 제과점 주인은 찬성하지 않는 동성애 결혼에 자신이 정성들여 만든 케익이 사용되는 것을 원하지 않았을 수 있습니다. 화가가 자신의 작품이 새누리 당사에 걸리는 것을 거부할 수 있는 것처럼요. 제게는 동성애 커플이 인간의 기본 권리에 있어 차별받지 않는 것이 중요하듯, 제과점 주인이 자신의 신앙을 표현할 수 있는 권리도 중요합니다. 


세상은 변해갈겁니다. 미국에 살고 있는 저로서는 동성애자가 사회적 약자라는 느낌은 전혀 들지 않습니다. 이미 보호받고 있고, 오히려 동성애에 대한 자신의 신앙을 표현하는 자들이 공격받는 세상입니다. 이전에 가해졌던 차별을 보상하기 위해 밸런스를 맞추려고 하는 거지만, 중심은 어느새 반대쪽으로 기울었다고 느껴집니다.


한가지 이해를 구합니다. 기독교인은 동성애자를 미워하지 않습니다. 성경이 죄라 말하는 것을 죄라고 동의하는 겁니다. 물론 동성애 혐오를 참다운 신앙이라 생각하는 이들이 많다는 것을 압니다. 잘못입니다. 어쩌면 그 제과점 주인도 동성애 혐오자일지도 모르죠. 그렇다면 동정하고 싶지는 않네요. 


말은 많이 적었는데 결론이 안내려지네요. 어려운 문제입니다. 기독교는 앞으로 더 이 문제로 곤혹스러워할 겁니다. 저도 마찬가지구요. 아쉽지만 아직 해결책은 보이지 않습니다.

'신앙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동성애, 차별, 역차별  (0) 2014/10/14
[간단평] 위기에 처한 복음주의  (0) 2014/09/24
어떤 상황에서든 감사합니다  (0) 2014/08/31
청년에게 권하는 5권의 신앙서적  (2) 2014/08/21
하나님의 뜻  (0) 2014/06/13
정답?  (0) 2014/03/27
Trackback Address :: http://futureshaper.tistory.com/trackback/589 관련글 쓰기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14/10/12 12:26

GTD 혹은 나아가 시간/행동 관리의 목적은 무엇일까요. 상황에 치여서 사는 것이 아니라 상황을 제어하며 사는 겁니다. 더불어 상황을 제대로 제어하려면 단기적으로만 보는 것이 아니라 장기적으로 보는 관점도 가져야 합니다. 한마디로 GTD v2.0은 제어와 관점, 그 두개의 축의 조화로운 운영입니다.


GTD v2.0 생활에 적용하기


GTD의 세부사항을 보기 전에 전체적인 흐름을 파악할 필요가 있습니다. 하나의 예로서 제가 GTD를 어떻게 활용하는가를 설명해보겠습니다. 참고로 제가 사용하는 GTD 어플은 ToDo Cloud입니다. ToDo Cloud에 대해서는 이후에 자세히 소개하겠습니다. 


0. 회사에 도착하면 가장 먼저 하는 일은 ... 커피를 한잔 빼는 일입니다 ^^ 커피를 들고 모니터 앞에 앉아 ToDo Cloud의 웹버전으로 갑니다. iPhone이나 iPad에서 사용할 수도 있지만 입력량이 클 때는 웹버전이 훨씬 편하기 때문입니다. 


1. 매일 반복되는 태스크로 Daily Review를 설정했습니다. 5개의 서브태스크가 있습니다. 먼저 마음 속에 있는 해야할 일을 다 입력하고, 휴대용 Inbox를 점검하고, 이메일 Inbox를 점검하고, 보이스메일을 점검합니다. (GTD v2.0의 Capturing에 해당합니다.)


2. Inbox안에 담긴 태스크를 하나씩 처리합니다. (Daily Review의 서브태스크중 하나입니다.) 할 일이 명확하지 않은 경우는 태스크를 변경하거나 서브태스크를 만듭니다. 그리고 분류를 합니다. 제 ToDo Cloud에는 4개의 리스트가 설정되어 있습니다. Next, Repeating, Reference, Someday입니다. 해야할 일중 반복적으로 발생하는 일, 예를 들어 자동차 할부금 납부 같은 일은 Repeating으로 분류되고 그 밖의 다른 일은 Next에 담습니다. 그리고 참조 자료는 Reference, 당장 하지 않을 일은 Someday에 담습니다. (GTD v2.0의 Clarifying과 Organizing에 해당합니다.)   


2.1 GTD는 Context를 강조합니다. 예를 들어 집, 전화, 사무실 등의 Context를 설정하면 집에 있을 때 집 Context가 설정된 일에만 신경쓰면 된다는 겁니다. 그런데 저는 Context에 신경을 덜 쓰게 되더군요. 그건 보통의 업무가 5~6시간 걸리는 일이고 서브태스크를 설정할 필요가 없기에 태스크의 수가 상대적으로 적기 때문입니다. 또 Due Date를 설정하기에 그날의 태스크가 10개 정도로 정리되기에 굳이 Context를 나눌 필요가 없는 겁니다. 작은 일을 많이 처리해야하는 직업이라면 Context를 사용할 필요가 있겠지요.     


3. Next에 있는 일을 처리합니다. 이 리스트는 수시로 봅니다. ToDo Cloud에 알람을 설정해 아침 10시, 오후 4시에 리스트를 다시 보게도 해놨습니다. (GTD v2.0의 Engaging에 해당합니다.)


4. 수시로 태스크를 정리합니다. Next로 분류했지만, 당장 못할 거라는 걸 알면 미련없이 Someday로 바꿉니다. 불필요한 태스크는 지웁니다. 빠진게 있으면 추가합니다. (GTD v2.0의 Reflecting에 해당합니다.)


5. 분기별로 Perspective Review라는 태스크가 생기도록 설정했습니다. 이때 관점을 달리하며 제 상황을 분석합니다. 당장 급한 일중 처리 못한 일, 단기/중기 프로젝트, 제 역할을 감당하기에 필요한 일, 목표와 비전을 이루기 위해 필요한 일을 점검하고 필요한 태스크를 만듭니다. 


6. 반년에 한번씩 서랍/서류정리 태스크가 생깁니다. 말 그대로 주변 정리입니다. GTD의 Full Sweep을 반년에 한번씩 하자는게 목적인데, 사실 게으름에 잘 못합니다. 그래도 매번 이 태스크를 보면 최소한 몇군데는 정리를 합니다.    


GTD 제어 프로세스


보통 GTD라고 말하면 GTD의 5단계(Collect, Process, Organize, Review, Do)를 말합니다. 하지만 위의 예에서 보이듯이 GTD 5단계는 순서대로 실행하는 것이 아닙니다. 그래서 단계보다는 5가지 행동이라고 보는게 적절합니다. 그러면 그 다섯가지 행동을 조금더 자세히 설명할까 합니다. 이후에 나오는 내용은 전에 쓴 GTD 따라잡기 #1의 내용을 기반으로 GTD v2.0에 맞게 변경한 것입니다.  

 

사람들 마음에는 보통 미뤄놨던 일이 자리를 잡고 있습니다. 그리고 계속 속삭이지요. 그 중에는 별로 중요하지 않은데, "해야지"하는 마음을 먹었었기 때문에 계속 신경을 쓰게 하는 일도 있습니다. 반대의 경우도 있지요. 중요한 일인데 그냥 머리 속에 담아두고만 있기도 합니다.


GTD의 기본 전제중 하나는 사람의 머리는 기억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 생각하기 위해 만들어진 것이기에 많은 것을 기억할수록, 생각할 수 있는 여유는 줄어든다는 것입니다. 전화번호를 듣고, 어딘가에 기록하기 전까지 잊어버리지 않기 위해 계속 되내어본 경험이 있는 분은 동감할 것입니다.

"해야하는데 하지 못한 일"을 "열린 고리 (Open Loop)"라고 부릅니다. GTD의 첫번째 원칙은 모든 열린 고리를 머리에서 꺼내어 외부에 기록하는 것입니다. 두가지의 목적이 있습니다. 앞에서 이야기한데로 기억하기 위한 노력을 하지 않기 위해서 입니다. 그리고 생각이 섞이지 않기 위해서입니다. 누구와 통화하면서 프로젝트 세부 계획을 세운다고 해보세요. 서로에게 영향을 줍니다. 여러가지 생각을 머리속에 간직하고 있으면 그걸 피할 수가 없지요.

두번째 원칙은 그렇게 꺼낸 "열린 고리"들을 믿을 수 있는 시스템에 담고 규칙적으로 검토하며 처리하는 것입니다. 처리를 할 때는 한번에 한가지 생각만 합니다. 이를 위해 열린 고리를 외부에 기록합니다. 효과적인 처리를 위해 GTD는 다음의 다섯가지 행동을 제안합니다. 그 다섯가지 행동을 간략하게 설명하겠습니다. 

그런데 GTD는 처리방법이지 형식이 정해져 있는 시스템이 아닙니다. 종이 폴더와 이면지만으로 구현할 수도 있고, ToDo Cloud 혹은 Pocket Informant로 구현할 수도 있습니다. 검색을 해보면 온갖 다양한 방법으로 GTD를 구현해 사용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중요한 건 자신에게 맞는 "효과 있는" 방법을 선택하는 것입니다.

1. 포착 (Capture)

모든 열린고리를 포착하는 행동입니다. 열린고리는 사방에 널려있습니다. 카드청구서, 동창회 초청 이메일, 청첩장, 책상에 싸여있는 서류들... 그리고 머리속에 맴도는 생각들. 이 모든 것을 모읍니다. 포착하고 모으는 것 이외 다른 것은 아직 하지 않습니다. 다만 버려도 되면 과감하게 버립니다. 

이를 위해 수집함(Inbox)이 필요합니다. 먼저 실제 물건을 담기 위한 상자가 필요합니다. 모든 것을 다 담습니다. 정리안된 서류도 넣고, 부피가 큰 건 종이에 항목을 적어서 넣구요. 처음 회사와 집에 있는 정리안된 서류들을 수집하니 라면상자로 두개는 족히 나오더군요. 몇년동안 들쳐보지 않았던 곳은 포기한 상태였는데도 그렇습니다. 

물리적 수집이 끝나면, 머리속의 생각을 담습니다 (Mind Sweep). 생활의 각 영역(회사, 가족, 개인, 취미 등등)을 점검하며 "이거 해야하는데" 하는 것이 있으면 다 적습니다. 몇년 미룬 계획부터 오늘 아침 일어난 일까지. 알렌이 제시한데로 종이하나에 생각하나씩 적어 물리적 수집함에 담을 수도 있습니다. 저는 ToDo Cloud의 Inbox에 담습니다.  

2. 명확화 (Clarify)

수집함에 모아논 열린고리들을 하나씩 꺼내어 무엇을 할 것인지 결정합니다. 두가지 지켜야할 원칙이 있습니다. 1) 순서대로 한번에 하나씩.  2) 수집함에서 꺼낸 것은 다시 집어넣지 않는다. 

명확화에서 가장 중요한 질문은 "뭔가 해야할 일이 있는가?"입니다. 열린 고리에 대해 할 일이 없다면 갈 수 있는 곳은 세군데입니다. 1) 버린다 2) 참고항목(Reference)으로 철해둔다 3) 아직은 때가 아닐 경우 Someday/Maybe로 보낸다.

뭔가 할 거리가 있는 경우, 당장 "구체적으로" 무엇을 해야할까 생각합니다. 하나 이상의 행동을 필요로 한다면 프로젝트로 바꿉니다. 

GTD는 해야할 일이 2분내에 끝난다면 바로 해버리라고 제안합니다만, 꼭 그럴 필요는 없습니다. 저는 아무리 짧은 시간이 걸려도 신경이 분산되기에 일 처리는 나중에 하는 걸 좋아합니다. 


다음에 물을 질문은 그 일이 내가 할 일인가입니다. 내가 할 일이 아니면 다른 사람에게 넘깁니다. 


3. 정리 (Organize)

어떤 행동들은 명확화를 거치며 정리가 됩니다. Someday/Maybe나 Reference가 그렇지요. 아직 남은 열린고리에 대해 물을 질문은 언제/어디서입니다. 이에 따라 Due Date나 Context를 설정하고 필요에 따라 세부 리스트를 만들어 정리합니다.


이 단계에서 필요한 모든 정리를 마칩니다. 나중에 상황에 맞는 목록을 보고 바로 실행할 수 있도록요. 알렌은 일주일에 한번만 생각한다고 말합니다. 정리 단계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거지요. 


GTD에서는 Context에 따른 설정을 제안합니다. @Computer/@집/@교회/전화/@OnLine등으로 처하게 될 상황에 따라 나누는 거지요. 분명 Context를 사용하는 이점이 있습니다. 하지만 실제 분류 방법은 각자 취향에 따라 다를 수 있습니다. 계속 자신의 방법을 검토하며 효과적인 정리 방법을 찾는게 필요합니다. 


4. 반영 (Reflect)

열린 고리들을 믿을만한 외부시스템에 모두 기록을 한 후에, 자주 검토하며 실행합니다. 아무리 정리를 잘해도 들여다 보지 않으면 실행할 수가 없습니다. 따라서 언제든 볼 수 있는 스마트폰 앱이나 플래너가 잇점이 있습니다. 


반영은 양쪽 방향으로 이루어집니다. 정리된 태스크 목록을 보고 해야할 일을 수행하기도 하고, 상황에 맞게 저장된 태스크를 수정하기도 합니다. 또한 하루에 몇번씩 태스크를 검토하는 것 이외에 주간이나 월간, 혹은 분기별로 시간을 두고 검토하고 반영하는 시간이 필요합니다. 


알렌은 주간 검토(Weekly Review)를 제안합니다. 시간도 금요일 오후 점심 먹고 나서가 가장 좋다고 하네요. 일주일의 기억이 남아있으면서, 아직 처리 못한 것이 있으면 남은 몇시간내에 처리할 수 있으니까요. 

5. 참여 (Engage)

GTD v1.0과 v2.0의 가장 큰 차이는 참여 (Engage)입니다. 전에는 실행(Do)라고 불렀지요. 해야할 일을 단순히 실행하면 된다고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현실이 말처럼 단순한 것은 아닙니다. Do에서 Engage로 명칭을 바꾼 것은 현실적 차이를 인식한 결과라 생각합니다. 더불어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았던 우선순위를 전략이라는 이름으로 고려하는 것도 달라졌습니다. 


참여란 포착및 명확화를 거쳐 정리된 태스크을 수행하는 과정입니다. 하지만 단순히 순서대로 실행하는 것이 아니라 처한 상황의 여건을 고려할 필요가 있습니다. 


1) 전략적 관점으로 어느 일이 중요한지 바라봅니다. 

2) 제한되는 요소를 생각합니다. 처리할 수 있는 상황인가? 시간은 충분한가? 힘은 있나를 봅니다. 

3) 태스크를 그 상황에서 수행할지 아니면 추가적인 명확화 과정을 거칠지도 중요한 요소입니다. 

아래 그림은 GTD 프로세스를 Making it All Work에 맞추어 발전시킨 것입니다. 여기서 가지고 왔습니다. 조금 복잡해서 오히려 이해에 방해를 줄 수도 있지만, 제 설명을 참조하시고 보면 도움이 될 겁니다. 



===


원래 계획은 관점 프로세스의 전체적 설명까지 담으려고 했습니다. 그런데 양이 꽤 되네요. 관점 프로세스는 다음번에 설명하겠습니다. 


Trackback Address :: http://futureshaper.tistory.com/trackback/545 관련글 쓰기
BlogIcon 혹시 | 2014/10/12 21:05 | PERMALINK | EDIT/DEL | REPLY
으헝헝 감사합니다 기다렸어요!!
BlogIcon 쉐아르 | 2014/10/14 12:30 | PERMALINK | EDIT/DEL
혹시님이 계속 기다려주셔서 감사합니다 ^^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14/09/24 11:19

프란시스 쉐퍼의 <위기에 처한 복음주의>를 읽었습니다. 이 책은 쉐퍼의 마지막 작품이라고 합니다. 그만큼 간절한 마음으로 복음주의에 대한 그의 관찰과 탄식을 담고 있습니다. 


왜 쉐퍼는 복음주의가 위기에 처했다고 생각할까요? 간단히 말하면 복음주의가 성경의 절대적 권위에 무릎꿇지 않고 세상에 적응되며 결국 자유주의와 같은 길을 걸어가고 있다는 겁니다. 마치 산 정상에 있던 얼음이 녹아흐를때 산의 서쪽으로 흐르는 것과 동쪽으로 흐르는 것이 지면에 가서는 엄청난 거리의 차이를 가지듯, 성경의 절대적 권위를 인정하느냐 아니냐에 따라 처음에는 사소한 차이인듯 하지만 결과적으로 진리 안에서 남느냐 아니면 진리를 거부하고 배교의 길로 가느냐의 엄청난 차이를 만들어낸다는 것입니다.


쉐퍼는 성경이 절대적으로 옳고 그 성경을 절대적으로 믿지 않으면 결국 세상과 타협하게 된다고 단정하고 있습니다. 그에게 자유주의 신학은 배교이고, 자유주의 신학과 같이 하는 모든 행위 또한 그렇게 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합니다. 그에 따르면 낙태나 동성애에 대한 다른 태도는 처음의 아주 작은 차이에서 비롯되었습니다. 세상에 대한 이런 유연한 태도가 복음주의의 위기를 불러왔다는 겁니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 쉐퍼는 대결을 말합니다. 사랑이 담긴 대결이요. 사랑을 담았지만, 쉐퍼에게 세상은 분명한 선을 그어야할 대결의 대상입니다. 결코 타협은 없습니다. 


청년의 때에 이 책을 읽었다면 쉐퍼의 말에 완전 동의했을 겁니다. 하지만, 쉐퍼가 말하는 "성경을 성경대로 믿는 사람들"도 사실은 "성경을 성경대로 믿는다 생각하는 해석"을 믿는다는 겁니다. 세상에 성경을 성경대로 믿는게 가능할 수는 없습니다. 성경의 모든 글자 하나 하나에 전혀 오류가 없다고 믿는 사람은 없을 겁니다. 문자 그대로 볼 때 보이는 분명한 모순이 다 설명되는 것은 아니기 때문입니다. 근본주의든, 복음주의든, 자유주의든 모두 성경에 대한 해석입니다. 성경을 바라보는 시각입니다. 그렇기에 나만이 진리를 가지고 있다 자신할 수 없는 겁니다.   


세상과의 타협을 경계합니다. 진리에서의 이탈을 합리적인 해석이라 포장하는 것을 경계합니다. 하나님의 뜻에 합당한 것과 합당하지 않은 차이는 존재합니다. 그럼에도 누가 그 경계를 그을 것인가는 의문입니다. 쉐퍼가 그 줄을 그을 수 있을까요? 아닙니다. 이 세상의 누구도 그 선을 그을 수 없습니다. 


그러면 어쩌라는 거냐? 답이 뭔가? 솔직히 모르겠습니다. 어쨋든 쉐퍼 의견에 완전히 동감하지는 않습니다.



'신앙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동성애, 차별, 역차별  (0) 2014/10/14
[간단평] 위기에 처한 복음주의  (0) 2014/09/24
어떤 상황에서든 감사합니다  (0) 2014/08/31
청년에게 권하는 5권의 신앙서적  (2) 2014/08/21
하나님의 뜻  (0) 2014/06/13
정답?  (0) 2014/03/27
Trackback Address :: http://futureshaper.tistory.com/trackback/588 관련글 쓰기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14/09/17 10:58

고혈압 때문에 작년 말에 달리기를 시작했습니다. 음식도 같이 조절해서 몸무게도 줄였습니다. 그러고 나니 전에 자전거를 타고 힘들어하던 거리를 뛰어서 한번에 갈 수 있게 되더군요. 또 얼마전부터 간단히 할 수 있는 팔굽혀 펴기를 시작했습니다. 아이폰앱이 하라는데로 따라 하면 됩니다. 하루에 30회 정도로 시작해서 어제는 70회를 했습니다. 다섯번에 나누어서 하기에 대단한 건 아닙니다. 최종 목표는 한번에  200회를 하는 겁니다. 내년 여름 정도에 이룰듯 합니다. 


그런데 달리기도 팔굽혀펴기도 쉬워지지는 않더군요. 5분정도 뛰면 지금도 숨이 차오릅니다. 10회 정도 팔굽혀펴기를 하면 어깨와 팔에 힘이 빠지기 시작합니다. 하지만 운동을 했을 때와 안했을 때의 차이는 그때부터입니다. 힘들지만 계속 할 수 있습니다. 아 힘들어 하면서도 목표까지 유지할 수 있는게 이전보다 나아진 점입니다.


세상 일이 다 그런 것 같습니다. 힘든 일은 항상 힘듭니다. 이전에 고생을 아무리 했어도 새로이 맞는 불행은 여전히 마음과 몸을 지치게 만듭니다. 조금 나아집니다만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하지만 차이는 그때부터입니다. 힘들어도 계속 나아갈 수 있느냐 없느냐의 차이입니다. 젊어서 고생은 사서도 한다. 참 꼰대스럽지만, 이 말이 맞는 이유입니다. 


한계를 더 넓히려는 마음이 중요합니다. 까짓거 해보지 하는 마음이요. 하지만 마음만으로는 안됩니다. 힘들다 싶은 그 순간에 멈추지 않고 앞으로 나아가려면 훈련이 필요합니다. 그렇다고 평소에 고생만 하고 살 수는 없지요. 마인드 트레이닝이 필요합니다. 운동도 도움이 될 테구요. 의지력은 근육과 마찬가지입니다. 훈련을 통해 키울 수 있고, 또 그렇게 키워야 합니다.

Trackback Address :: http://futureshaper.tistory.com/trackback/587 관련글 쓰기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prev"" #1 #2 #3 #4 #5 ... #111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