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564)
책 그리고 글 (87)
미래 빚어가기 (79)
시간/행동 관리 (44)
조직을 말한다 (16)
마케팅 노트 (14)
짧은 생각들 (33)
사랑을 말한다 (27)
세상/사람 바라보기 (40)
그밖에... (83)
일기 혹은 독백 (85)
신앙 이야기 (24)
음악 이야기 (19)
법과 특허 이야기 (13)
세월호 침몰사고
kipid's blog
2014년을 다짐하는 사자성어:..
Crete의나라사랑_2010년이후글
[OK MVP 함께 만들어 가는 북리..
RAIZE GLS
2013년을 다짐하는 사자성어: 궁..
Crete의나라사랑_2010년이후글
나는 勢이다
Read & Lead
1,447,551 Visitors up to today!
Today 473 hit, Yesterday 518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2008.09.06 14:27
누구에게나 결벽증은 있다. 커피를 아무 잔에나 안 먹고 자기 컵을 들고 다니는 사람, 혹은 여행 가방 안에 휴대용품이 원하는데로 배치가 되어야 직성이 풀리는 사람도 있다. 배게가 바뀌면 잠을 잘 못잔다고 믿는 사람도 있고 , 절대로 책을 접어 표시내지 않는 사람도 있다. 좋아서 하던 것에서 넘어서, 반드시 그래야만 하는 것이 될 때 그것을 결벽증이라 한다.

내게도 결벽증이 있다. 여러가지 있지만, 그중 살아가며 자주 느끼는 것이 필기구다. 중학교 때일 것이다. 국민 볼펜인 모나미 볼펜으로 필기를 하다가 잉크가 뭉쳐지는 것을 보고, 또 얼마 지나면 색이 변하는 것을 알게된 이후로, 볼펜을 쓰지 않았다. 변하는 것이 덜한 수성잉크로 된 펜을 썼고, 그중 애용했던 것이 플러스 펜이라 불리던 필기구였다.

이후 십여년간 여러가지를 거쳤지만, 볼펜을 들고 다니며 써본 적이 없다. 그러다가 나이가 들고, 결혼도 하고, 세상에 필기구보다 중요한 것이 많다는 것을 알고부터 필기구에 대한 결벽증은 사라졌다. 아니 잠시 잠잠해졌다.

2006년 1월 집안에 굴러다니던 만년필이 갑자기 눈에 띄었다. (신기하게도 만년필은 한번도 쓰지 않았다. 잉크 갈아 넣는 것이 너무 귀찮아 보였기 때문이다.) 슈퍼-로텍스라는 이미 단종된 펜이었다. 안에 있던 잉크가 다 말라 못쓰게 되었던 것을 동호회의 도움으로 살려내고 만년필을 쓰기 시작했다. 그리고 그때부터 지금까지 만년필을 손에서 떼어본 적이 없다. 그랬다. 나의 필기구에 대한 결벽증은 다시 살아난 것이다.

가끔 급하게 메모를 해야할 때라면 몰라도, 두 줄이상 적어야하는 경우에는 꼭 만년필을 꺼내 필기를 했다. 그러니 소중한 일기를 만년필로 쓰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만년필 이외의 펜이 일기장에 흔적을 남긴 적이 한번도 없었다.

이후 몇가지 만년필을 거쳤다. 명품을 따지는 편은 아니기에, 또 하나의 장롱 만년필 파커 45와 저렴한 라미 제품 몇개를 구입해서 사용했다. 한때는 만년필 세개에 다른 색의 잉크를 넣어 다니며 사용한 적도 있었지만, 하나씩 하나씩 행방이 묘연해지니, 결국 나중에는 하나만 남게 되었다.

그러다 참으로 난감한 일이 생겼다. 출장을 마치고 돌아올 때 만년필을 비행기에 놓고 내린 것이다. 집을 뒤지면 한두개는 찾을 수 있을 거라 믿었는데, 일주일이 지나도록 하나도 못찾았다.

생각했다. 그래. 꼭 만년필로 써야하는 것은 아니지 않은가. 널린게 볼펜인데. 왜 내 스스로에게 불필요한 제한을 두느냐. 그렇게 생각하면서도 다른 펜을 들어 일기를 쓰지 않았다. 결국 나중에 옮겨쓸 생각으로 워드로 일기를 써두기 시작했다. 그런 내 모양이 맘에 안들어 플러스펜 비슷한 필기구를 구입해 일기를 썼다. 내 결벽을 깨고 싶었다. 하지만 이틀째 되는 오늘 다시 한번 집안을 뒤집으며 만년필을 찾다가 결국 온라인으로 전에 쓰던 것과 같은 제품을 주문했다.

참으로 우스운 일이다. 어느 도구를 사용하던지, 그것을 사용하는 것은 나다. 내가 선택하고 내가 사용하는 것이다. 결벽증이라는 것이 머리 속에서 스위치 하나만 오프하면 없어지는 것일텐데, 그게 쉽지가 않다. 별거 아니라는 것. 삶에 중요한 것이 아니라는 것을 알면서도 선뜻 바꾸기가 쉽지 않다.

결국 만년필에 대한 결벽증 없애기는 포기하고 말았다. 결벽증이라 생각하지 않고, 개인적인 선호일 뿐이라 취급하기로 했다. 내가 만년필을 무척 좋아하는구나 이 정도로 말이다.

어찌 보면 이런 결벽증, 고집들이 내가 아닌가 싶다. 내가 가진 이 육체가 '나'의 전부라면 생존을 위해서는 아무 상관 없을 필기구에 대한 결벽증 같은 것을 부릴리가 없지 않을까. 고집을 부리며 유난을 떠는 것 자체가 내 자아의 증거가 아닐까. 내 안에 조금은 독특한 '내'가 있어 자신의 존재가치를 알아달라고 소리치는 것 같기도 하다. 아니 이런 거창한 말 할 필요없이 '내'가 이토록 좋아하는 것이라면 이를 바라보는 또 다른 '나'도 더불어 사랑해주는 것이 당연한 것이라 여기기로 했다.

솔직히 말해 만년필 아니면 글을 안쓰겠다 버티는 이건 결벽증에 가깝다. 하지만 뭐 어떤가. 세월이 흘러 나이가 들면 만년필에 대한 유난은 버리게 될 지도 모른다. 살아가는데 꼭 필요한 것은 아니니까. 하지만 그때가 되면 내가 자꾸 나를 벗어던지는 것 같아 오히려 서운할 듯 싶기도 하다.

신고

'일기 혹은 독백'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는 누구인가?  (32) 2008.10.27
돌아왔습니다 - 타의에 의한 소통의 단절  (6) 2008.09.26
결벽증 : 만년필로 일기 쓰기  (25) 2008.09.06
어제 일기  (6) 2008.08.16
생존 신고  (4) 2008.08.05
역마살  (10) 2008.07.28
허허허 | 2008.09.07 03:18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누구에게나 포기하거나 양보할 수 없는 '무엇'이 한두가지는 있기 마련이지요. ^^
저도 결벽증 하나 정도는 있습니다.
손을 자주 씻어요. 조금만 묻어도 바로 화장실 직행입니다. 만약 묻은채로 다녀야 한다면
절대 다른 거 만지지 않습니다. -_-;; 냄새 조금만 나도 안날 때까지 씻습니다. (아 피곤해요~ㅋ)
그 덕분에 손에 습진이....-_-;;
제 친구는 남양우유만 먹는데 그것도 결벽증이려나요. ㅋㅋ
세일러 만년필을 살까 말까 고민하고 있는데 글읽고 나니까 만년필로 플래너를 쓰고 싶어지네요.^^
BlogIcon 쉐아르 | 2008.09.07 11:58 신고 | PERMALINK | EDIT/DEL
그렇지요. 누구나 한두가지는 있을 겁니다. 저는 이거 말고도 몇가지 더 있어요. 피시에 저장되어 있는 파일 이름이 원칙없이 저장되어 있는 거 못 참지요. 책이 젖게 되어 한쪽이 두툼해 지면 새로 사야 직성이 풀렸구요. 별거 아니라 넘기면 되는데 그게 잘 안되요 ㅡ.ㅡ

세일러 만년필 세필이라는 소문이 있더군요. 만년필이 필기감이 참 좋지요 ^^
BlogIcon 지하련 | 2008.09.07 09:28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결벽증이라기 보다는 조금 편협한 애호라고 하는데 어떨까 싶어요. ^^ 저도 쉐아르님과 비슷하게 글을 쓰거나 메모를 할 때면, 연필이나 만년필을 선호(?)합니다. 샤프펜이나 볼펜은 거의 쓰지 않습니다. 실제로 글을 쓰기 필기감이 제일 좋은 게 연필과 만년필이거든요. 손의 피로감으로 따지자면 만년필과 샤프펜이 가장 덜하긴 하지만. 연필은 깎는 재미가 의외로 쏠쏠합니다. 크~.
BlogIcon 쉐아르 | 2008.09.07 11:59 신고 | PERMALINK | EDIT/DEL
맞아요. 연필 깍는 재미에 맛들이면, 그것도 중독된다고 하더군요 ^^ 연필도 조금 좋은 것으로 넘어가면 가격이 상당하던데요. 그래도 왠지 연필과 만년필이 지하련님과 어울리는 것 같아요 ^^
BlogIcon Inuit | 2008.09.07 11:39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저도 요즘 만년필을 하나 사려고 틈날때마다 알아보는 중이에요.
EF급의 얇으면서 필기감 좋은걸 원하는데, 직접 써보지 않으면 선택이 어려운 감이 있습니다. 그냥 덜컥 사는건 성미에 안맞고. (<- 이것도 결벽증일까요? ^^;)

가네쉬 일기에 만년필로 쓰면 뒷장에 배어나지 않나요? 만년필 써본지 오래되어서 감도 없네요. ^^
BlogIcon 쉐아르 | 2008.09.07 12:02 신고 | PERMALINK | EDIT/DEL
서울의 몇군데 펜샵에서 몽블랑 아니라면 직접 써보고 구입하실 수 있습니다. 만년필도 다른 취미와 비슷하게 한번 빠지면 깊~이 들어갈 수 있습니다 ^^ 전 그런 재력이 안되기에 라미 제품을 쓰지요. 플라스틱 껍데기라 폼은 안나지만 필기감은 좋아요. 가격도 저렴해 들고다녀도 부담이 없구요.

EF촉을 쓰신다면 가네쉬 일기장에서 베어나오지 않습니다. 다만 가네쉬 일기의 종이 질이 일정하지가 않아 글씨 두께가 약간씩 차이가 나지요.
BlogIcon 한방블르스 | 2008.09.07 15:14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저도 그정도는 아니지만 필기구에 대한 집착이 있지요. 지금은 단종이 된 크로스 1.0mm 샤프에 집착을 하여 몇 개를 구매하여 사용해 왔는데 지금은 고장이 나 사용을 못하고 잇습니다. 인터넷 구매도 안되고 매장에서 아예 모르는 사람이 많더군요.. ㅎㅎㅎ
그리고 펜을 이출시 어디엔가는 가지고 사야합니다. 아니면 불안한(?) 마음이 듭니다. 이건 문제라 생각하는데 쉽게 버리지 못하는 습관처럼 되어버렸습니다.
BlogIcon 쉐아르 | 2008.09.08 12:26 신고 | PERMALINK | EDIT/DEL
왠지 한방블르스님도 자신만의 독특한 세계가 있으실 것 같습니다. 다소 '편협한 애호'도 있을듯 싶구요 ^^

파일롯 1.0mm 샤프라면 한번도 본 적이 없는 것 같네요. 제가 세필을 좋아해서 관심을 전혀 안기울였을 겁니다. 저도 수퍼-로텍스 하나 더 구입하려고 발품 팔았던 적이 있었습니다. 단종된 모델이라 구하기 어렵더라구요.
BlogIcon 한방블르스 | 2008.09.09 09:51 신고 | PERMALINK | EDIT/DEL
파일롯이 아니라 크로스 1.0mm입니다. 단종 될까바 샤프심도 거금(?)을 주고 십수년전에 사두엇는데 작년에 망가지고 말았습니다. 구매도 안되고 안타깝습니다.
BlogIcon 쉐아르 | 2008.09.10 09:44 신고 | PERMALINK | EDIT/DEL
앗... 저도 난독증이 ㅡ.ㅡ

혹시 이베이에는 물건이 있지 않을까요? 슈퍼로텍스 만년필도 살 방법이 없어 이베이를 찾아봤더니 누군가 신품을 파는 사람이 있던데요 ^^
BlogIcon sanna | 2008.09.07 17:20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갑자기 제가 넘넘 좋아하는 '명탐정 몽크'가 생각나요. 어쩐지 좀 '몽크'스러운 분위기가 느껴집니다.ㅎㅎㅎ
쉐아르님 포스트와 댓글들을 읽다보니 역시 글을 아끼시는 분들은 글쓰기와 관련된 집착 내지 중독의 대상들을 하나씩 갖고 계시는군요. ^^ 그런 애착이 좋아보입니다. 전 아무리 생각해봐도 그런 게 떠오르질 않아서 슬프기까지 하네요....ㅠ.ㅠ
BlogIcon 쉐아르 | 2008.09.08 12:31 신고 | PERMALINK | EDIT/DEL
왠지 '명탐정 몽크'라는 제목에서 일본 만화 느낌이 났는데 찾아보니 미드였네요. '100가지가 넘는 결벽증과 강박증' ^^ 글쎄요. 저는 세어보면 한 세가지 정도 될 것 같습니다. 다 책이나 파일정리에 관련된 것이기는 하네요 ^^

산나님도 가지고 계신 것 있잖아요. '누워서 책보기'요 ^^
BlogIcon 컴속의 나 | 2008.09.10 23:39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볼펜은 막쓰거나 편하게 쓸 경우는 편리하지만 정리한 생각을 적는 다거나 할때는 이상하게
쓰고 싶지 않더라구요. 그럴 경우에는 연필이나 세라믹펜을 쓰면 필기감도 좋고 무언가 쓰고 있다는
느낌을 있었죠. 사람들마다 결벽증에 가까운 습관이 다 있는 것 같습니다.
BlogIcon 쉐아르 | 2008.09.12 01:25 신고 | PERMALINK | EDIT/DEL
생각을 가다듬고, 머리 속에 엉클어져 있는 생각을 밖으로 꺼집어 낼 때 직접 쓰는 것, 그것도 느낌 좋은 필기구로 쓰는 것이 큰 도움이 됩니다.

블로그에 비틀즈 관련 글이 많네요. 비틀즈를 좋아하시나봐요 ^^
BlogIcon 격물치지 | 2008.09.16 11:08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만년필로 책을 하나 쓰시지요 ^^
BlogIcon 쉐아르 | 2008.09.26 14:36 신고 | PERMALINK | EDIT/DEL
책을 하나 쓰고 싶지만... 만년필로 쓰기에는 이중 노력이 너무 큰 것 같아요 ^^ 그래도 틈날 때마다 생각 정리하기에는 직접 쓰는게 좋지요.
BlogIcon CeeKay | 2008.09.18 10:11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저는 잡히는대로 쓰는 편인데 위의 지하련님처럼 연필이 편하긴 하더군요. 책읽다 밑줄을 그어도 나중에 지울 수도 있고...^^;
만년필로 원고지 가득 채워가시면서 책 한 권 쓰시면 좋겠네요. 기대되요.^^
BlogIcon 쉐아르 | 2008.09.26 14:42 신고 | PERMALINK | EDIT/DEL
연필도 싫은 것은 아니지만, 지울 수 없는게 저는 더 좋더라구요 ^^

만년필에 원고지라... 정말 한번 해볼까요? ^^
BlogIcon brandon419 | 2008.09.19 21:40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제가 아는 분 중에도 만년필만 쓰시는 분이 계세요. 건축하시는 분인데 어렸을 때부터 문방구 용품에 목숨 걸었다고 하시더라구요. 점점 잊혀져가는 것을 소중히 여기는 것 같아서 참 좋아 보였었어요.^^
BlogIcon 쉐아르 | 2008.09.26 14:44 신고 | PERMALINK | EDIT/DEL
참 특이한게요. 만년필 좋아하시는 분들 중에 다른 필기구, 나아가 문방용품에 관심이 많으신 분들이 많더라구요. 다른 취미나 관심도 약간은 지나간 옛것에 관심 가지는 경우도 많구요. 저만해도... 만년필, 필름, MD 모두 최근 몇년 사이에 시작한 것들입니다.
BlogIcon 미탄 | 2008.09.23 19:42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많이 바쁘신가 봐요,
뭐 대단한 통계를 내 본 것은 아니지만
같은 종에 대한 직감으로 볼 때,
여자의 침묵은 심리적인 이유인 경우가 많거든요.
남자분들은 아마도 공사 다망이 원인일 듯 싶은데 ^^
마음쓰시는 일 모두 잘 되시기를 바랍니다.
BlogIcon 쉐아르 | 2008.09.26 14:46 신고 | PERMALINK | EDIT/DEL
바쁘기도 했지만, 그게 원인은 아니였구요. 위에 글 적은데로 타의에 의해 블로그에 접속을 못했습니다. 염려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에젤 | 2008.10.01 01:01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저도 한때 만년필을 참 좋아했었는데...
글을 읽다보니..갑자기 만년필이 하나 갖고 싶어지네요.
중학교 입학할때..플로리다 사시는 형부한테 선물받은 연한 보랏빛의 만년필을 얼마나 아껴썼던지 몰라요.
BlogIcon 쉐아르 | 2008.10.02 02:27 신고 | PERMALINK | EDIT/DEL
요즘은 저렴하고 좋은 것도 많으니까 시험해보시는 마음으로 구입하시는 것도 괜찮을 것 같습니다. 제가 사용하는 인터넷샵이 가격도 저렴하고 괜찮은 것 같습니다. 원하시면 쪽지 주세요 ^^
만년필 | 2016.10.06 15:34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어느덧 시간이 흘러 IT기술의 발전으로 인하여 SNS시대가 너무나도 자연스러운 시대속에 살아가고 있는 우리..허나 나같은 아날로그감성변태는 그런 흐름을 따라가지 않는다. 평소 자기관리하기를 좋아하고 주입식교육을 싫어했던 유년시절이 지금의 고집을 만들었다고 하면 할 말 없지만, 대신 옳은 방향으로 가기 위해 20대시절인 지금 끊임없이 생각하고 접하고 여행을 통한 모험과 사람을 통한 만남에서 많은 실패와 많은 교훈을 얻어가며 이제 30을 바라보는 사람..그게 나인데..평소 메모하는 습관을 좋아해 일기라면 일기, 평생을 남길 젊은날의 기록지를 하나 둘 씩 만들고 있다. 사람의 머리에는 한계가 있기 때문에 종이에 기록하는 맛이 너무 좋다. 시간이 흘러 우연히 나의 메모를 발견하든, 자발적으로 다시 꺼내보든 그 순간이 나는 너무 좋다. 그리고 결심했다. 만년필. 요즘은 사람들이 타이핑에 익숙해져 잘 쓰지 않는 만년필. 각종SNS에 남이 봐주기를 원하며 글을 쓰는 글이 아니라, 내가 나중에 다시 볼 수 있게 만년필로 또박또박 정성들여, 훗날 나의 아들에게 삶의 지침서가 될 지도 모르는 미래 아버지가 될 내 모습을 하나 둘 적어가 본다. 주인장의 만년필 사용담 너나도 잘 읽었기에, 이렇게 두서없이 글을 작성하지만 8년이 지난 지금의 이 글이 무슨 의미가 있을진 모르겠지만, 나처럼 만년필검색을 하며 우연히 들어온 또 다른 세상에서 살아가고 있는 아날로그감성변태에게 희망이 되었음좋겠다 ^^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