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564)
책 그리고 글 (87)
미래 빚어가기 (79)
시간/행동 관리 (44)
조직을 말한다 (16)
마케팅 노트 (14)
짧은 생각들 (33)
사랑을 말한다 (27)
세상/사람 바라보기 (40)
그밖에... (83)
일기 혹은 독백 (85)
신앙 이야기 (24)
음악 이야기 (19)
법과 특허 이야기 (13)
세월호 침몰사고
kipid's blog
2014년을 다짐하는 사자성어:..
Crete의나라사랑_2010년이후글
[OK MVP 함께 만들어 가는 북리..
RAIZE GLS
2013년을 다짐하는 사자성어: 궁..
Crete의나라사랑_2010년이후글
나는 勢이다
Read & Lead
1,334,738 Visitors up to today!
Today 254 hit, Yesterday 777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2014.02.18 04:18
살면서 맞닥드리게 되는 일은 세가지로 분류된다. 해야 하는 일, 할 수 있는 일, 그리고 하고 싶은 일. 어떤 일은 그 중 두가지 혹은 세가지 모두에 해당될 수도 있다. 

이중 가장 우선적으로 처리하는 건 해야 하는 일이다. 해야하는 일에는 항상 책임이 따르기 때문이다. 책임이란 그 일을 하지 않았을 때 내게 혹은 누군가에게 피해가 따라오기 때문이다. 그렇기에 해야 하는 일을 항상 우선순위에 두려고 노력하고, 그렇게 하는 것이 옳다고 생각한다. 그러다 보면 해야 하는 일이 하고 싶은 일로 바뀌기도 한다. 

해야 하는 일만 하지는 않는다. 해야하는 일이 24시간을 전부 차지하지도 않는다. 일시적으로 그럴 수도 있다. 하지만 24x7을 해야 하는 일에 보낸다고 누가 말한다면 그건 과장이거나 시간관리에 심각한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 

해야 하는 일 사이에 시간이 빌 때면 하고 싶은 일을 한다. 하고 싶은 일에는 할 수 있는 일도 있고 할 수 없는 일도 있다. 둘 사이의 구분은 별 의미가 없다. 하고 싶은 일이기에 할 수 없는 일도 즐거울 수 있고, 시간이 대부분 할 수 없는 일을 할 수 있는 일로 바꾸어 주기 때문이다. 

가장 이상적인 경우는 세가지가 겹치는 경우다. 하고 싶은 일이 할 수 있는 일이고, 또 그 일이 생업으로 삼는 해야 하는 일인 경우. 하지만 그것만 바라고 살 수는 없다. 

해야 하는 일에 게으르지 않고, 하고 싶은 일을 꾸준히 추구한다면 서로 겹치는 부분이 커질 거다. 해야 하는 일과 하고 싶은 일이 일치하지야 않겠지만, 할 수 있는 일이 늘어나면서 즐거운 일, 하고 싶은 일로 바뀔 수 있기 때문이다. 

문제는 게으름과 두려움이다. 해야 하는 일을 하기 싫다는 이유로 미루는 것. 할 수 없어 하며 두려워하는 것. 그러다 보면 할 수 없고, 하기 싫은, 하지만 해야 하는 일만 남게 되는 거다. 

하여 참된 자기계발이란 하고 싶은, 그러나 할 수 없는 일을 스스로 해야 하는 일로 규정하거나 해야 하는, 하지만 하기 싫은 일을 스스로 하고 싶은 일로 규정하여 마침내 해야 하는 일과 하고 싶은 일과 할 수 있는 일이 조화를 이루는 과정이라 할 수 있다.


신고
심리 치료사 | 2017.03.22 03:01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인생의 도가 트이신 분이시군여. ㅋㅋ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