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564)
책 그리고 글 (87)
미래 빚어가기 (79)
시간/행동 관리 (44)
조직을 말한다 (16)
마케팅 노트 (14)
짧은 생각들 (33)
사랑을 말한다 (27)
세상/사람 바라보기 (40)
그밖에... (83)
일기 혹은 독백 (85)
신앙 이야기 (24)
음악 이야기 (19)
법과 특허 이야기 (13)
1,642,137 Visitors up to today!
Today 0 hit, Yesterday 22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2008. 12. 16. 13:36
디지털 군자 'Inuit'님이 귀한 릴레이를 감당하기 어려운 표현과 함께 넘겨주셨습니다 ^^ 바로 일년동안 지향할 모토로 사자성어를 선택하는 것입니다. 2009년 제가 가장 가치를 두고 노력을 기울여야할 내용을 사자성어로 함축한 후, 계속해서 돌아봄으로 스스로를 닦아 나가는 것이지요.

Inuit님의 부동여산 不動如山, 릴레이를 시작하신 격물치지님의 쾌도난마 , buckshot님의 기정지세 奇正之勢를 보면서 많은 것을 배우고 느꼈습니다. 평소에 블로그를 통해서 알고 있던 분들인지라 그 의미들이 더 새롭게 또한 익숙하게 다가온듯 합니다.

그리고 제가 2009년 지향해야할 것은 무엇일까를 곰곰히 신중하게 생각했습니다...만 별로 오래 걸리지 않았습니다 ^^ 얼마전에 올린 글처럼 제가 지금 지향하는 점은 '물과 같이 고요한 마음 (Mind Like Water)'입니다.

수면은 평상시에는 고요함을 유지합니다. 그럼에도 주위의 아무리 작은 변화에도 민감하게 반응합니다. 작은 바람이 불면 세미한 떨림으로, 돌이 던져지면 무수한 동그라미로 그때 그때 적절한 반응을 보입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면 언제 그런 일이 있었냐는듯 처음의 잔잔함으로 돌아갑니다.

언제부터인지 제 삶의 고요함이 사라졌습니다. 직장에서의 급격한 변화들이 시발점 역할을 했지만, 무엇보다 억지로 성취를 얻어내려는 제 마음의 욕심이 마음을 롤러코스터처럼 오르락 내리락하게 만든다는 것을 오래전부터 느끼고 있었습니다. 변화야 항상 있는 것이고 또 변화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것은 필요한 일이되, 그 변화에 제 마음을 더 이상 뺐기지 않았으면 합니다.

2009년은 저에게 어느해보다 변화가 큰 해가 될 것입니다. 제가 계획하고 있는 것도 크고, 직장에서 생길 변화도 큽니다. 날로 어려워지는 경제상황까지 생각하면 1년 후 제모습이 어떤게 변해있을까 짐작도 안갑니다 ㅡ.ㅡ 그 와중에서 중심을 잃지 않기 위해 '물과 같이 고요한 마음 靜心如水(정심여수)'를 내년의 지향으로 삼으려합니다. 어쩌다보니 Inuit님의 不動如山과 대구를 이루게 되었네요. 솔직히 부동여산이라는 문구에 정심여수가 떠올랐다는 것을 숨기지는 않겠습니다 ^^

+++++++++++++++++++++++++++++++++++++++++++++++

릴레이를 받았으니 저도 다른 분에게 넘겨주어야지요. 어느 분에게 넘길까 생각하다 다음 두분이 떠 올랐습니다.

인생에는 새로이 도전할 것이 널려있다는 것을 보여주시는 '미탄'님
제  젊은 시절을 한없이 부끄럽게 만드는 너무나 멋진 청년 '이균재'님

이 두분에게 릴레이를 넘깁니다. 받아주세요 ^^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