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564)
책 그리고 글 (87)
미래 빚어가기 (79)
시간/행동 관리 (44)
조직을 말한다 (16)
마케팅 노트 (14)
짧은 생각들 (33)
사랑을 말한다 (27)
세상/사람 바라보기 (40)
그밖에... (83)
일기 혹은 독백 (85)
신앙 이야기 (24)
음악 이야기 (19)
법과 특허 이야기 (13)
1,640,759 Visitors up to today!
Today 4 hit, Yesterday 18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2008. 12. 2. 16:03

올초까지만 해도 나름 열심히 하던 아들이 요즘은 기운을 잃었는지, 아님 사춘기의 절정을 이루는지 행동이나 결과가 영 성에 차지를 않습니다. '적극적인 토론 ^^ '도 해보고 훈계도 해보며 그 녀석의 '대강 대강' 습관을 고쳐보려고 애를 써 왔습니다.

오늘 아이가 가고 싶어하는 학교에 인터뷰를 다녀왔습니다. 경쟁률이 8대1로 들어가기가 쉽지 않은 학교입니다. 그 학교 때문에 아이와 또 대화를 했습니다. (이번엔 그냥 '대화'였습니다 ^^)

"그 학교 보니 어떠니?" "좋아요"
"그 학교 가고 싶지" "네"
"그럼 그 학교 가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 해야 하지 않겠니?"

그리고 잔뜩 힘을 주고 설교를 시작했습니다.

너가 할 수 있는 것을 다 해봐라. 합격 불합격도 중요하지만 너 스스로를 한계까지 밀어붙여 보는 것을 배우는 게 더 중요하단다. 한계까지 밀어붙이는 일. 한계를 확인하는 일. 이거 아무나 또 아무때나 할 수 있는 게 아니란다. 나도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한계까지 가본 적이 두번 밖에 없었다. 너도 이번 기회에 한계까지 너를 푸쉬하는 경험을 한번 해봤으면 좋겠다.

아이의 눈에 약간의 결의가 보이더군요. 근데 제 마음속에는 오히려 부끄럼움이 고개를 들었습니다. 제 스스로 한계까지 밀어붙였던 경험이 두번 있기는 합니다. 문제는 그게 참 멋 옛날의 기억이라는 거지요. 요즘 그만큼 최선을 다해본 기억이 별로 안납니다. 마음을 장검으로 푹 찌르듯, 목표를 성취할 때까지 쉬지 않고 꾸준히 노력하는 모습이 저에게 없다는 것이 뼈저리게 다가왔습니다. 그저 하루 이틀 반짝할 뿐입니다.

어른인 너가 최선을 다하지 않으면서 아이에게 최선을 요구하는 게 말이 되니?

많이 찔렸습니다. 아이 보기에 부끄럽지 않은 아빠가 되고 싶은데 말입니다. 오늘 아이에게 한 말... 아이가 아니라 제가 들어야할 말이었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