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564)
책 그리고 글 (87)
미래 빚어가기 (79)
시간/행동 관리 (44)
조직을 말한다 (16)
마케팅 노트 (14)
짧은 생각들 (33)
사랑을 말한다 (27)
세상/사람 바라보기 (40)
그밖에... (83)
일기 혹은 독백 (85)
신앙 이야기 (24)
음악 이야기 (19)
법과 특허 이야기 (13)
세월호 침몰사고
kipid's blog
2014년을 다짐하는 사자성어:..
Crete의나라사랑_2010년이후글
[OK MVP 함께 만들어 가는 북리..
RAIZE GLS
2013년을 다짐하는 사자성어: 궁..
Crete의나라사랑_2010년이후글
나는 勢이다
Read & Lead
1,572,343 Visitors up to today!
Today 17 hit, Yesterday 49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2008.07.01 06:34
우리가 살아왔던 아니 지금도 살아가는 사회는 한두가지 잘하는 것보다 두루 잘하는 것을 강조해왔습니다. 한과목 전교일등에 나머지는 '우'나 '미'를 받는 것보다, 전과목 '수'를 받는 것이 더 중요합니다. 제가 대입시험을 봤던 86년은 입시과목이 가장 많았던 해일겁니다. 14개 과목에 그해 처음으로 논술이 추가되었지요 ㅡ.ㅡ;; 비중이 높고 낮고의 문제는 있지만, 좋은 점수를 얻기 위해서는 어느 과목 하나 소홀히 할 수 없습니다.

우리는 '작은 것에 소홀히 해서는 큰 일을 할 수 없다'라고 배워왔습니다. 또 '너가 최선을 다한다면 무엇이든 할 수 있어'라는 말도 많이 듣습니다. 그렇기에 단점이 있으면 극복하려고 했지, '내 적성이 아니야'라고 하는 것은 핑계로 여겨졌습니다. 물론 모든 일에 최선을 다하는 것은 좋은 태도요 미덕임에는 틀림없습니다. 하지만 모든 일에 최선을 다한다고 인생의 열매를 맺을 때 최선의 결과가 나오는 것은 아닙니다. ('행복'이나 '만족'을 이야기하는 것은 아닙니다. 이에 대해서는 따로 이야기를 해야겠지요.)

전에 쓴 글에서 영화 '루디'에 대해 언급한 적이 있습니다. 자기가 좋아하는 노틀담 대학의 풋볼 경기에 서기 위해 그는 20대의 대부분을 투자합니다. 겨우 5분, 그것도 팀동료들의 절대적 도움으로, 경기에 서기 위해서 말이지요. 수퍼볼이나 로즈볼도 아니고, 대학 리그의 한경기입니다. 그는 그 경험으로 인해 행복했습니다. 한가지 일에 최선을 다해본 경험이 있었기에 다른 일에도 최선을 다했고, 지금도 열심히 살아가고 있습니다. 하지만 다른 각도에서 보면, 경제성이 전혀 없는 노력이요 투자였습니다.

'무역'에 관한 이론에서 재밌는 것을 봤습니다. 두나라가 있습니다. 두나라 모두 제품 X, Y를 생산합니다. A나라는 제품 X를 더 효율적으로 만들고, B나라는 Y를 더 효율적으로 만듭니다. 그럼에도 A의 Y에 대한 효율이 B보다 좋습니다. 얼핏 생각하면, A의 경우, X,Y에 대해 B와 무역하기보다 자체 생산해서 사용하는 것이 효과적인듯 합니다. 하지만, 경제성을 생각하면 A의 X와 B의 Y를 교환하는 것이 두 나라 모두 더 좋은 결과를 가지고 옵니다. 즉, 더 잘만드는 제품에 집중하는 것이 효과적이라는 것이지요.

사람도 마찬가지입니다. 약점을 보충하는 것보다 강점에 집중해야한다는 이야기를 많이 듣습니다. 약한 부분을 붙잡고 있지 말고, 강점에 투자를 할 때 최대의 효과를 본다는 것입니다. 실제로 세상은 한두가지만 잘해도 성공적으로 살아갈 수 있게 변해갑니다. 대입에 특별전형이 생긴 것도 같은 흐름이라 할 수 있지요.

1.1 나의 '강점'은 무엇인가?

'강점'이라는 주제에 관해 집중적으로 파고든 사람으로 마커스 버킹햄이 있습니다. 도날드 크리프톤과 함께 2001년도에 쓴 <너의 강점을 발견하라 (Now Discover Your Strength)>는 이 분야의 고전입니다. 갤럽연구소의 연구원이었던 그는 강점발견기(StrengthFinder)의 제작에도 참여했고, 최근에 쓴 <너의 강점을 일에 사용하라 (Go Put Your Strengths to Work)>는 일년 넘게 베스트셀러에 머물고 있습니다.

버킹햄은 "열심히 노력하면 성품도 바뀐다"라는 믿음을 극복해야할 신화(myth)라고 지적합니다. 그보다는 "성장할수록 원래 모습에 더 가까워진다(As you grow, you become more of who you already are)"고 말합니다. 이 말에 100% 동의하지는 않지만, 천성적으로 타고난 강점에 집중하는 것이 부족한 부분을 힘을 들여 채우는 것보다 쉽다는 것은 인정합니다.
 
'강점이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버킹햄은 '나를 강하게 느끼도록 해주는 것'이라 답합니다. 이에 대해 buckshot님이 잘 정리해주신 글이 있습니다. <너의 강점을...>에서도 같은 정의가 나오지요. 잘한다고 생각하는 것을 더 열심히 하게 되는 이유도 있겠지만, 실제로 재능이 있기에 나를 더 강하게 만드는 것이라는 겁니다. 이전 글에서도 지적했듯이 마음이 중요합니다.

1.2 '강점'을 어떻게 발견할 것인가?

이에 관해서는 여러가지 방법이 있습니다. DiSC같이 개인의 행동을 평가하는 툴이 있습니다. 사람의 유형을 결정하는 것도 있구요. 버킹햄이 참여한 Strength Finder는 강점발견에 집중되어 있는 평가 툴입니다. 최근에 2.0으로 업그레이드 되었더군요. 문제는 <Strength Finder 2.0>이라는 20불짜리 책을 사지 않고는 이 툴을 사용할 수 없다는 겁니다. 저는 책을 구입했습니다만, 개인별로 한번씩 밖에 못하기에 공유도 못합니다. (원래 하면 안되지요 ^^)

툴을 사용하지 않고, 자신을 관찰함으로 강점을 발견할 수도 있습니다. 앞서 소개한 <너의 강점을...>은 스스로의 행동을 관찰함으로 강점을 발견할 수 있는 프레임을 제시합니다. 파악하고(Capture), 명확히 하고(Clarify), 확증하는(Confirm) 겁니다. 거창한듯 하지만, 간단히 이겁니다. 메모지를 들고 다니면서, 어떤 일이 스스로를 강하게 느끼게 했는지, 또는 약하게 만들었는지를 기록합니다. 처음 관찰이지요. 이렇게 적은 것을 가지고 분석합니다. 정확히 어떤 일이, 어떤 행위가 나를 강하게 하는 것인지를요. 다른 사람을 이끄는 일인지, 아니면 혼자서 회계장부를 정리하는 일인지등을요. 그리고 스스로, 혹은 다른 사람의 의견을 물어 확중하는 겁니다. 예를 들어 '나는 노래를 참 잘하는 것 같아'라는 생각이 실제로는 다른 이들을 더 괴롭힐 수가 있으니까요 ^^

풀어쓰면 당연한 과정이지만, 또 중요한 과정이기도 합니다. 많은 사람들이 자신의 강점이 무엇인지 심각히 생각해보는 시간을 한번도 가지지 않기 때문입니다. 가능하다면 스스로 관찰하는 버킹햄의 방법과 DiSC나 Strength Finder와 같은 검사 툴을 같이 해보는 것이 좋습니다. 검사툴에서 제시하는 나의 강점에 대부분 고개를 끄덕이게 되지만, 어떤 것은 이해가 안될 수도 있습니다. 더불어 자신을 잘 아는 주위 사람들에게 물어보는 것도 필요합니다. 원하기만 한다면 충분히 객관적으로 강점을 발견할 수 있는 방법은 있습니다.

1.3 '강점'만 발견하면 그만인가?

이렇게 '강점'을 발견했습니다. 그렇다고 그게 다일까요? '리더십'이 강하다고 해서 무조건 리더가 되어야하는 것은 아닐겁니다. 루디가 객관적으로는 시간을 허비했지만 행복했듯이, '무엇'을 하고 살 것인가의 결정이 '강점'으로부터 바로 연결되는 것은 아닙니다. (물론 자신의 강점이 무엇인지 아는 것은 굉장히 중요합니다.) 또한 강점에 집중해야하지만, 약점을 무시하고 사는 것이 좋은 태도는 아닙니다. 어느 정도 약점을 보완을 해야되겠지요. 다른 사람에게, 혹은 나에게 피해를 주지 않도록요.

얼마전 같은 성격 테스트를 한달내에 두번 한 적이 있었습니다. 한번은 학교에서 한번은 직장에서 했습니다. 학교에서 할 때는 제 타고난 성품 그대로 했습니다. 본능적인 반응이지요. 회사에서 할 때는 제가 직장내에서 행동하는데로 (그렇게 하고 싶은 것이 아니라, 실제 하는 행동대로) 답을 적었습니다. 결과는 많이 달랐습니다. 이중인격까지는 아니지만, 결과만 놓고 보면 분명히 '같은' 사람은 아니였습니다.

그렇다고 제가 맞지 않은 옷을 억지로 입고 있다 생각되지 않았습니다. 필요에 의해, 그리고 원함에 따라 어느 정도 성격은, 아니 최소한 습관이나 행동은 달라질 수 있다 믿습니다. 습관이 오래 되다 보면 성품으로 될 수도 있는 거구요. (그래도 조금 불편한 건 사실입니다 ㅡ.ㅡ)

'강점' 발견은 중요합니다. 하지만 '강점' -> '할 일'의 기계적인 선택에는 반대합니다. '강점' 이외에 고려해야할 많은 사항이 있기 때문입니다. 이에 대한 답은 없습니다. 정해진 프레임이 있다고 믿지도 않습니다. 답은 결국 개인이 찾아야겠지요. 여기서부터는 '철학'의 영역으로 넘어가는듯 해서 여기서 그만 접어야겠습니다 ^^;;




BlogIcon 이승환 | 2008.07.01 10:26 | PERMALINK | EDIT/DEL | REPLY
무지 흥미진진하게 보고 있었는데 중요한 부분에서 글이 딱 끊기는 느낌입니다.... ㅜ_ㅜ
BlogIcon 쉐아르 | 2008.07.01 12:15 신고 | PERMALINK | EDIT/DEL
앗 그런가요? 다음편에 쓸 것을 생각하고 글을 쓰다보니 어중간한데서 잘랐나 봅니다. 다음글 빨리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ㅡ.ㅡ
BlogIcon TaKions | 2008.07.01 11:14 | PERMALINK | EDIT/DEL | REPLY
스트렝스 파인더. 저도 읽고, 테스트 해 봤는데요. 테스트 자체는 나쁘지 않았지만, 책은 그냥 그랬다고 기억납니다. (오히려 테스트 결과문이 더 자세했던 것 같습니다.)
그리고 더 중요한, 어떻게 써라. 이런 말은 전혀 없었죠. 오히려 쉐아르님의 맺음말이 더 와닿는군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BlogIcon 쉐아르 | 2008.07.01 12:17 신고 | PERMALINK | EDIT/DEL
책이 뭐랄까... 두권의 서로 다른 책이 합쳐져 있다는 느낌이였습니다. 심하게 말하면 두저자가 따로 쓴 부분을 합쳐놓았다는 느낌이랄까요? 그래도 해당 주제에 대해 깊이 고민한 흔적은 느낄 수 있었습니다.

맺음말에 동감하신다니 기쁘네요. 감사합니다 ^^
BlogIcon Read&Lead | 2008.07.01 16:53 | PERMALINK | EDIT/DEL | REPLY
쉐아르님의 미래 빚어가기 시리즈에 앞으로 많은 관심이 집중/증폭될 것 같은 예감입니다~ 멋진 포스트 잘 보았습니다. 스스로 관찰하고 스스로 답을 찾는다에 큰 공감을 느꼈습니다.. 7/11에 강점 관련 포스트를 예약해 놓았습니다. 포스트하게 되면 트랙백 걸도록 하겠습니다 (바쁜 일과 속에서 짜투리 시간을 쪼개서 포스팅을 하다 보니 퀄리티는 매우 조악합니다.. ^^)
BlogIcon 쉐아르 | 2008.07.02 11:02 신고 | PERMALINK | EDIT/DEL
좋게 봐주시니 너무 감사합니다. 올려놓고 보면 말만 앞서는듯 해서 좀 '거시기'합니다 ^^;;

바쁜 일과 속에서 7/11일 예약 포스팅을 하셨다고 하니... 참 대단하십니다. 저는 하루 써서 하루 올리는 형편인데요 ㅡ.ㅡ
BlogIcon Read&Lead | 2008.07.17 19:23 | PERMALINK | EDIT/DEL
휴우.. 이제야 트랙백 기능이 정상화 되었기에 트랙백 신고합니다. 강점관련 포스트는 당초 예정보단 늦어진 내일(7/18)에 올릴 예정입니다~ ^^
BlogIcon 쉐아르 | 2008.07.19 13:03 신고 | PERMALINK | EDIT/DEL
트랙백 걸어주신 글 잘 봤습니다. 제 글의 부족한 부분을 잘 채워주셨네요. 말씀대로 강점과 약점이 서로 연결되어 있는 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
| 2008.07.01 18:04 | PERMALINK | EDIT/DEL | REPLY
보스의 추천으로 마커스의 강점 시리즈를 읽었습니다. 많은 부분 동감이 가는 내용이었습니다. 문제는 지적하신 것과 같이 강점이 자기가 원하는 것과 차이가 있을때 이를 어떻게 극복할 것인가겠지요. 또한, 실제의 나와 일을 할때의 나가 이미 틀려진 상태에서 (이중성 그거.. 저도 있으니깐요) 어느것이 진짜 강점이냐가 고민이죠. 이중성을 가질수 있다는 것 자체가 강점일까요? ^^
생활의 달인이라는 TV program이 있습니다. 그 프로를 보면서 정말 중요한 것은 자기가 무슨 일을 하느냐가 아니라 정말 그 일에 애정을 가지고 요령, 창의성 그리고 가장 중요한 성실한 자세를 가지고 하느냐가 중요한 것이다라는 걸 새삼 느낍니다. 세상 잣대로 봤을때 blue color로 불릴수도 있는 그런 일을 하고 있음에도 그 들이 아주 멋지고 아름답게 보이거든요.
어쨌든 자기 개발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발견한 자기가 원하던 모습이 아니더라도 겸손히 받아들일수 있는 자세가 우선 되어야 하지 않을까 싶거든요. 그게 시작점이 되어야하는데, 자기에게 솔직해 지기도 쉬운게 아니라는 걸 알아버린 나이가 된 겐지... 그게 어렵네요.
BlogIcon 쉐아르 | 2008.07.02 11:13 신고 | PERMALINK | EDIT/DEL
아니 이런 긴 글을 쓰다니요 ^^

이번에 Strength Finder에서 제 강점이라고 제시한 다섯가지 사항 중 세가지가 이해가 안됩니다. 회사 생활을 하면서 그렇게 행동은 하고 있지만, 실제 내 성격은 아니라 생각했던 것들이었습니다. 이미 제 성격이 그렇게 바뀌었거나, 아니면 그게 내 원래 성격일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원래 모습이 뭐다 발견하면... 그걸 그대로 시작점으로 인정하는 모습. 정말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내맘에 들든 안들든 상관 없이요.
BlogIcon Inuit | 2008.07.02 23:11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내가 생각하는 강점과 남이 보는 강점간에 균형을 이루는 점은 정말 중요합니다.
내가 몰랐던 부분에서 남들이 느끼는 강점이 꽤 큰 파괴력이 있는 경우가 많으니까요.
결국, 오픈된 환경에서 피드백 받는 부분이 중요한데, 한국사회에서 이 부분이 좀 약합니다.
술자리에서 과장된 강화를 우회하는 다른 소통경로를 만드는게 개인별 강점 찾기의 tip 중 하나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좋은글 잘 봤습니다. 다음글이 기다려집니다. ^^
BlogIcon 쉐아르 | 2008.07.03 14:52 신고 | PERMALINK | EDIT/DEL
감사합니다. 좋은 피드백 받기는 미국사회에서도 마찬가지인듯 합니다. 오죽하면 주위 사람들에게 부탁해서 저를 좀 평가해달라고 했겠어요 (http://futureshaper.tistory.com/114). 그럼에도 솔직히 그때 받은 평가가 맘에 들지는 않습니다. 좀더 직설적인 평가를 바랬거든요.

inuit님은 이부분을 어떻게 해결하시는지 그 tip이 궁금합니다. 언제 한번 나누어주심이 어떨런지요 ^^
BlogIcon 헤밍웨이 | 2008.07.03 09:00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이번에 이 책을 또 읽었네요. 기획팀에서 일하고 있는데 새로운 인사고과표를 만들라고 해서 여기 저기 자료를 찾다가 예전에 읽었던 Now Discover Your Strength를 다시 꺼내서 읽었습니다.
역시 좋은 책입니다.
BlogIcon 쉐아르 | 2008.07.03 14:54 신고 | PERMALINK | EDIT/DEL
네. 이 주제에 관해 이 책만한 책이 없는 듯 합니다. 특히 수많은 사람들을 대상으로 한 서베이를 통해 만들어낸 강점에 대한 평가와 설명은 탁월합니다. 저자들간의 협력관계가 조금만 더 잘되었으면 하는 아쉬움은 있지만요 ^^ 그래도 두고 두고 읽어봐야 할 책이라 생각합니다.
BlogIcon brandon419 | 2008.07.04 23:08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잠시 아이들 우유주고 기저귀 갈아주고 시리얼 주고 토다토닥 해주고 다시 왔습니다. 언제 또 불려갈지는 잘 모르지만요.^^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댓글들을 봐도 많은 분들이 공통적으로 관심을 갖고 있는 사안이라는 생각이 드네요. 자신의 강점을 발견하고 거기에 집중하다보면 더 좋은 성과를 낼 수 있다는 생각도 듭니다. 현대 사회 특히 미국 기업의 가장 큰 화두는 아마도 효율성과 극대화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그 두개를 위해서 리서치를 하고 조직을 개편하고 시스템을 자동화하고 노트북과 블랙베리 같은 장비들을 지원해주고 하겠지요. 기업은 소리없는 전쟁터라는 말, 학교에서 수업중에도 이메일을 통해 일을 하는 몇몇 친구들을 보며, 그들과 짧게 이야기를 나누며 느낀 적이 많습니다. 저는 지금 회사를 다니고 있지 않기 때문에 실상은 잘 모르지만 아마도 제가 느끼는 그 이상이겠지요... 이제는 자기개발이 생존을 위한 필수적인 것이 된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효율성과 성과의 극대화를 추구하는 세계에서 뒤쳐지지 않으려면요. 그 숨막히는 무한경쟁의 세계로 뛰어들어가야 할지 고민하는 요즘입니다. 두려워서가 아니라 혹시 더 중요한 걸 놓치진 않을까 하는 우려때문입니다. 사람마다 갖고 있는 행복지수가 다 다르니까요...
BlogIcon 쉐아르 | 2008.07.05 15:34 신고 | PERMALINK | EDIT/DEL
무한경쟁이라는 말 맞습니다. 정말 삭막한 세상인 것 같아요. 회사나 직장이라는 것이요. 현상태에 그냥 머물고 싶으면 한동안은 버틸 수 있지만, 결국은 도태되고 마니까요.

하지만, 스스로 개발하려 노력하는 것이 꼭 나쁘다고 생각되지는 않습니다. 저 자신을 푸쉬하여 변화하게끔 만드는 것은 필요하다 생각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저 같은 사람은 금방 게으름에 빠져 아무것도 안하니까요.

그 속에서 '더 중요한 것'을 지키는 것은 정말 필요합니다. 의미를 잊어버리고 사는 (혹은 그렇게 보이는) 사람을 가끔 보니까요. 모든 관심이 자신에게 향해있는 사람, 목적도 수단도 정당화시키기 어려운 사람. 그런 사람들은 분명히 가치를 잊어버리고 산다고 생각합니다.

결국 답은 각자 내려야 할 것 같습니다. '무엇'에 대한 정답은 없으니까요.
BlogIcon sanna | 2008.07.11 23:32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스트렝스 파인더와 비슷한 테스트가 있는데, 마틴 셀리그먼이라는 유명한 심리학자가 운영하는 사이트에 있습니다. 예전에 그에 대해 쓴 게 있어 트랙백 걸었습니다. 이 사이트 링크를 클릭한 뒤 가운데 위쪽의 VIA Signature Strengths Questionnaire 를 클릭하시면 됩니다.
전 '강점혁명'의 스트렝스 파인더와 셀리그먼 홈페이지의 스트렝스 테스트 둘 다 해봤는데, 결과가 비슷하게 나와 약간 놀랐답니다. ^^ 그걸 갖고 뭘 어찌해야 할지 헷갈리는 대목이 여전히 많지만 말이죠.^^;
BlogIcon 쉐아르 | 2008.07.12 03:59 신고 | PERMALINK | EDIT/DEL
좋은 자료 감사합니다. 안그래도 스트렝스 파인더의 결과가 좀 이해가 안되던 중인데, 셀리그먼 홈페이지의 테스트도 한번 해봐야겠습니다.

그보다도 산나님의 글이 작지않은 반향을 남기네요. 제 행복의 총량이 정해져 있다면... 그게 얼마나 될까 싶네요. 솔직히 첫 반응은 '내 행복은 내가 정의하고 싶다'인데, 사람들 사는 것을 보면 꼭 그런 것 같지도 않기에 뭐라 말하기 힘듭니다.

그래도 행복이 소중한 가치를 추구함의 부산물이라는 말씀에 희망을 가집니다. 가치를 추구하고 사는 것. 어쩌면 그것 자체가 행복일지도 모르겠습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