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564)
책 그리고 글 (87)
미래 빚어가기 (79)
시간/행동 관리 (44)
조직을 말한다 (16)
마케팅 노트 (14)
짧은 생각들 (33)
사랑을 말한다 (27)
세상/사람 바라보기 (40)
그밖에... (83)
일기 혹은 독백 (85)
신앙 이야기 (24)
음악 이야기 (19)
법과 특허 이야기 (13)
세월호 침몰사고
kipid's blog
2014년을 다짐하는 사자성어:..
Crete의나라사랑_2010년이후글
[OK MVP 함께 만들어 가는 북리..
RAIZE GLS
2013년을 다짐하는 사자성어: 궁..
Crete의나라사랑_2010년이후글
나는 勢이다
Read & Lead
1,579,818 Visitors up to today!
Today 11 hit, Yesterday 68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습관'에 해당되는 글 4건
2012.11.21 09:47

최근 몇달 동안 지독한 슬럼프에 빠져있었습니다. 무기력증? 어쩌면 우울증이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해야할 일이 있는데도 하루 종일 아무것도 성취하지 못합니다. 그렇다고 맘놓고 놀지도 못합니다. 그저 책상에 앉아있으면서 끊임없이 문제를 회피합니다. 하루 종일 게임을 할 때도 있고, 별 관심없던 책을 꺼내 읽습니다. 자려고 누우면 내가 참 한심하고 부끄럽습니다. 내일은 달라져야지 결심해도 변하지 않습니다. "결심"이 그저 "희망사항"이 될거라는 걸 이미 알고 있습니다. 중증이었죠. 

시작이 언제부터인지 모르겠습니다. 미루는 습관은 전부터 있었지만 문제는 안되었죠. 대부분 일에 기한은 맞추었으니까요. 그래도 불안했습니다. 스스로에게 만족할 수 없었지요. 최근 일년간 쓴 포스팅이 대부분 저에게 하는 말이었습니다.   

육개월전에 회사에서 레이오프되었습니다. 별로 기분나쁘지 않았습니다. 어차피 로스쿨 졸업을 일년 앞두고 있어서 이번 기회에 로펌에 가서 일을 하면 되겠구나 싶었죠. 근데 아직 자리를 못찾았습니다. 학교를 다니긴 하지만 실업자죠. 몇번의 좌절을 겪으며 마음 고생이 심해졌습니다.

그러면 문제를 해결해야하는데 오히려 회피를 했습니다. 자신감이 떨어지더군요. 스스로 상황을 극복하기보다 쉬운 해결책이 떨어지는 걸 상상했습니다. 복권 당첨 같은 거요 ㅡ.ㅡ 부끄러움에 아무에게도 이야기를 못하고 혼자서만 병들어 가고 있었습니다. 제일 힘든 건 조금만 노력하면 벗어날 수 있는 상황이라는 겁니다. 시간 있을 때 전부터 쓰려던 책을 쓸 수도 있었는데 아무것도 하지 않았습니다.  

이 블로그를 만든게 2007년 7월 4일입니다. 십오년 후의 삶은 내가 책임져야한다는 믿음으로 시작했습니다. 그때는 소위 "잘 나갈" 때였습니다 ^^ 승진도 빨랐고 성공이 보이는 듯 했습니다. 그런데 지금 상황은 더 나빠졌습니다 ㅡ.ㅡ 십오년의 삼분의 일이 지났는데 말이죠. 

다시 시작해야겠습니다. 어느덧 마흔 다섯이 되었네요. 지금의 저는 제가 만든 겁니다. 십년후의 삶도 제가 만들 거구요. 후회하지 않도록 하루 하루 열심히 살아가렵니다. 

요즘 행동과 습관에 대한 책을 몇권 읽었습니다. 전에 모르던 것을 배웠습니다. 잘 조합하면 꽤나 유용할듯 합니다. 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면 다른 사람에게도 도움이 되리라 생각합니다. 앞으로 그걸 나눠볼까 합니다. 제가 어떻게 변해가는지를요. 

다시 시작합니다. 무엇보다 제 아이들이 자랑스러워 할 아빠가 되고 싶습니다 ^^

'일기 혹은 독백'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신변잡기. 2013. 01. 07  (2) 2013.01.08
새로 시작하며 ...  (18) 2012.11.21
첫 자전거 통학  (2) 2011.08.19
컴퓨터없는 주말 - 첫주말  (6) 2011.08.15
Run ... run  (6) 2011.04.06
어떻게 다 하냐구요?  (10) 2011.03.19
BlogIcon myjay | 2012.11.21 12:59 | PERMALINK | EDIT/DEL | REPLY
기억이 나실지 모르겠습니다만 예전에 제 블로그에 댓글 다셨는데 답글을 늦게 드려 사과드렸던 적이 있습니다. 보셨는지는 모르겠습니다만.. 모처럼 글이 올라와 반가운 마음에 몇자 적습니다. 그런 일이 있으셨군요. 저도 간간이 기도하겠습니다. (최근에 IVF 6개대 사태 관련해서 자료를 정리하였는데 그 때도 쉐아르님 생각이 나더군요. 평안을...!)
BlogIcon 쉐아르 | 2012.11.22 01:38 신고 | PERMALINK | EDIT/DEL
안녕하세요. myjay님의 답글을 봤습니다. 근데 그때는 블로그도 안하고 좀 게으름을 부릴 때라 답글을 안적었네요. 죄송합니다. 6개대 사태 관련해서 저도 궁금했는데 올리시면 찾아가서 봐야겠네요 ^^ 얼마전에 고직한 목사님과 페이스북에서 친구가 되었습니다. myjay님은 친구 한도가 초과되었는지 친구 신청이 안되더군요. 그냥 구독만 하고 있습니다 ^^ 기도해주신다니 정말 감사합니다.
BlogIcon Joel Jongyoun Park | 2012.11.21 16:16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저도 몇년전 유학 시절 학업에 적응하지 못하고 심한 우울증을 겪은 경험이 있어서 쉐아르님의 글이 더욱 생생하게 다가옵니다. 하지만 저는 쉐아르님을 믿습니다. 그리고 꼭 다시 (당연히) 이겨내실 것입니다. 자신의 아픔을 이렇게 당당하게 드러내 놓고 변화를 다짐하는 일은 아무나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니까요. 멀리서 응원하겠습니다. 화이팅입니다! ^_^
BlogIcon 쉐아르 | 2012.11.22 01:40 신고 | PERMALINK | EDIT/DEL
저도 전혀 예상못했습니다. 전 언제나 근거없는 자신감 ^^ 으로 살아왔었거든요. 단지 제가 게으름을 부리는 거라 생각했는데 어느 때부터 통제가 안되었습니다. 맞아요. 문제의 해결은 언제나 오픈함으로 시작된다 생각합니다. 변화되어야죠. Joel님도 화이팅 ^^
BlogIcon 레이먼 | 2012.11.21 21:43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정말 간만입니다.
좋은 소식 글이겠거니 했는데.....
어려운 상황을 용기있게 오픈하셨네요.
평소 쉐아르님의 글을 통해 제가 아는 바로는, 앞날이 창대할 것 같습니다.
아마 제 판단이 맞을 겁니다. 힘 내시기 바랍니다.
BlogIcon 쉐아르 | 2012.11.22 01:42 신고 | PERMALINK | EDIT/DEL
오랜만에 인사드리네요. 좀 의외긴 하죠? 평소에 제가 썼던 글은 항상 문제 없는듯, 다 아는듯 적었으니까요 ㅡ.ㅡ 객관적으로 잘 되는 것도 필요하지만 제 스스로 후회하지 않는 삶을 살고 싶습니다. 제가 저 자신을 자랑스러워할 수 있는 그런 삶이요.
| 2012.11.22 18:54 | PERMALINK | EDIT/DEL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BlogIcon 쉐아르 | 2012.11.24 02:03 신고 | PERMALINK | EDIT/DEL
그런줄 몰랐습니다. 안그래도 남겨주신 댓글 보며 어떻게 지내실까 궁금했습니다. 우리 같이 화이팅 ! ^^
BlogIcon 이승환 | 2012.11.26 17:19 | PERMALINK | EDIT/DEL | REPLY
이런이런! 능력자이시니 잘 되리라 믿습니다. ㅠㅠ
BlogIcon 쉐아르 | 2012.11.27 05:22 신고 | PERMALINK | EDIT/DEL
ㅎㅎ 솔직히 말해서 나도 스스로 능력자라고 생각하고 살았다는 ㅡ.ㅡ 근데 한방에 훅갈수 있더군요. 서서히 회복중.
BlogIcon 소중한시간 | 2012.12.03 22:40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요즘 너무 안보이셔서 살포시 걱정도 되곤 했는데.. 이렇게 돌아오셨다니 다행입니다. 힘드시면 힘드신대로 포스팅하시면
그걸로 대화하고 힘내고 그러면 좋을것 같습니다 ^^ 힘내세요!
BlogIcon 쉐아르 | 2012.12.08 03:26 신고 | PERMALINK | EDIT/DEL
정말 오랜만에 인사드리네요. 잘 지내시나요? 네. 블로그에 다시 글을 쓰기 시작한게 스스로를 다스리기 위한 게 컸습니다. 근데 참 글쓰기 어렵네요. 트위터와 페이스북 글쓰기의 부작용인 것 같습니다 ㅡ.ㅡ
| 2012.12.09 23:31 | PERMALINK | EDIT/DEL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BlogIcon 쉐아르 | 2012.12.10 02:18 신고 | PERMALINK | EDIT/DEL
ㅎㅎ 그래도 페이스북에서 종종 소식을 들을 수 있어서 좋더군요. 네. 제 스스로 너무 험하게 굴린 것도 있구요. 새로운 커리어를 만드는게 예상보다 쉽지는 않더라구요 ^^
BlogIcon 좀비 | 2012.12.11 08:52 | PERMALINK | EDIT/DEL | REPLY
이미 자랑스러운 아빠이십니다. ^^
BlogIcon 쉐아르 | 2012.12.12 10:21 신고 | PERMALINK | EDIT/DEL
감사합니다. 정말 오랜만에 인사드리네요. 몇년 된듯 ^^ 잘 계시죠?
BlogIcon 좀비 | 2012.12.13 08:31 신고 | PERMALINK | EDIT/DEL
큰 변화없이 보내고는 있으니 잘 지낸다고 위안해야죠. ^^ 앞으로 좋은 글 자주 볼 듯해서 좋네요..
BlogIcon 쉐아르 | 2012.12.17 00:53 신고 | PERMALINK | EDIT/DEL
쓰고 싶은 글은 많은데 아직 속도가 안나네요. 자꾸 정치 관련 글만 쓰고요. 빨리 대선이 끝나야되요 ^^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12.03.05 22:37

For recent several years, I have struggled from bad habits. They are including lack of focus, multi-tasking, procrastination, and urge to check SNS and news. It was not bad at the beginning. Even though I used internet, I could control easily. I had good focus. But ironically as I have more load from work and study, I lose focus more.

I don't know which one came first. Lack of focus? Or procratination? Anyway, they are each sides of one coin. When I don't have focus, I procrastinate. In order to procrastinate, I open myself to distractions.

There were several attempts to change my habit with some success. But sooner or later, bad habits come back. Sometimes I see myself watching movies even though final is several days away :( I know it is to avoid pressures. I know the theories of procrastination. I can diagnose myself ... But still MY BEHAVIOR IS NOT ACCEPTABLE!!

Here I try again. I don't remember how many tries I made before. It doesn't matter. This must be the last one. My first target is getting rid of distractions since there are many developed over the years.

Tweeter consumed my time, sometimes a lot. I had good number of followers. I used it to share my thoughts on self-development, politics, and other not-right topics. It was not total waste of time. But I let it go. More harm than benefit.

News portal consumed my attention. It's gone. No urge to check it multiple times a day.

Politics of my home country was important to me. Now I put it in the good hands of people in the land. Anyway, I can't even vote in Korean elections.

Facebook will continue. There are good connections - friends, classmates and collegues. But I will limit my time on it for 10 min per day. I am enforcing myself with 'StayFocused' - chrome extension.

I have two blogs. One in Korean and one in English. I care for them, specially one in Korean. Tons of thoughts I put there. Good connections too. But I didn't write a word on it for a while. I am letting it go too. From now, I will write only on this blog in English.

Still there are unlimited sources of distractions. I need to get rid of them one by one. Oh! I got rid of TV too. There is no cable at my home. Only netflix.

'Focus' - free e-book of Leo Babauta is my guide now for this new journey. Once I succeed with first habit change, I will move toward next one. 'Focus' - powered by unschedule.

Ruhamah | 2012.03.08 01:37 | PERMALINK | EDIT/DEL | REPLY
It's really impressive that you always try to change and pursue a better situation
BlogIcon 쉐아르 | 2012.03.10 14:07 신고 | PERMALINK | EDIT/DEL
Thanks. But also I am surprised from time to time that I make progress so slowly with this many tries :(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10.10.27 13:59
사탕을 너무 먹어 이빨이 많이 썩은 아이를 데리고 엄마가 간디를 찾아왔습니다. 모든 국민에게 존경을 받는 간디가 아이에게 사탕을 먹지 말라 이야기하면 아이가 들을 것 같아서죠. 여인의 이야기를 들은 간디는 의아하게도 한달 있다 다시 와 달라고 부탁을 합니다. 바로 이야기해주기를 바랬지만 간디의 부탁이니 여인은 물러갈 수 밖에 없었습니다. 

그런데 한달 후에 찾아온 여인에게 간디는 또 한번 한달 뒤에 오기를 부탁합니다. 그리고 세번째 방문을 했을 때 드디어 간디는 아이에게 이야기합니다. 얘야. 사탕을 많이 먹으면 이빨이 많이 상한단다. 건강에도 안좋고 고치려면 돈도 많이 들어요. 그러니 사탕을 그만 먹으련.

약간 화가 난 여인이 물었습니다. 아니 그 이야기를 하는데 왜 세번씩이나 찾아오게 한 겁니까. 간디가 말했습니다. 사실 저도 사탕을 많이 먹었습니다. 이빨에 안 좋다는 것을 알면서도 끊지를 못했었어요. 제가 그런데 어떻게 아이에게 사탕을 먹지 말라 말하겠어요. 그래서 두달 동안 사탕을 끊기 위해 노력한겁니다. 이제 사탕 먹는 습관을 고쳤다고 확신이 들기에 아이에게 사탕을 먹지 말라고 말할 수 있었습니다. 간디는 자신이 변화되었다 확신이 들었을 때 비로서 아이의 변화를 요구했습니다. 

잘못된 습관을 그대로 간직한 채 다른 이에게만 고치라 요구하는 것은 교만입니다. 상처만 주고 효과는 없습니다. 자신을 먼저 돌아본다면 그래도 겸손을 잃어버리지는 않을 겁니다. 간디처럼 철저히 자신을 바꾸지 못하더라도 최소한 내 문제를 먼저 고쳐야 한다는 것을 잊지는 말아야겠습니다. 그것조차 기억못하는 사람이 너무 많은 세상이니까요. 

 

'미래 빚어가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1년의 지향 - 學而時習 (배우고 시기에 맞게 익히며)  (12) 2010.12.26
불가사리 한마리만큼의 변화  (2) 2010.11.07
간디와 사탕  (4) 2010.10.27
바라는 삶의 재정의  (4) 2010.10.17
Out of Comfort Zone  (6) 2010.10.12
True Solution v. Fake Solution  (4) 2010.10.02
taz(태즈) | 2010.10.27 16:48 | PERMALINK | EDIT/DEL | REPLY
'이건 정말 나한테 하는 이야기'라는 느낌이 드네요. '실천하는 나'를 만들기 위해서 노력하고 있는데, '자잘한 고민만 하고 있는 나'가 자꾸 이겨버리네요. 오늘도 내일도 홧팅입니다~.
BlogIcon 쉐아르 | 2010.10.28 04:56 신고 | PERMALINK | EDIT/DEL
쓰다보니 남한테 들려줄 이야기가 아니라 내가 먼저 실천해야할 이야기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태그에 나한테 하는 이야기라고 적은 거죠... 그 태그를 캐치하셨네요 ^^ 오늘도 내일도 실천합니다!!
BlogIcon 한방블르스 | 2010.10.28 10:44 | PERMALINK | EDIT/DEL | REPLY
간디의 말은 아주 좋습니다. 한데 이도 민중에 대한 것은 자신의 말과 차이가 많이 납니다.
(실제보다) 과도하게 우상화 된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그것도 영국에 의하여 우상화 된 점을 상기하게 합니다. 네루와는 또 다른 면이 있으니까요.
개인적인 허물이라고 하기에는 간디의 이름값이 너무 커서 무시하기 힘든 것이라 보입니다.

하지만 글의 내용은 가슴에 와닿는 내용이군요. 잘 읽었습니다.
BlogIcon 쉐아르 | 2010.10.28 14:03 신고 | PERMALINK | EDIT/DEL
네. 간디의 경우도 일종의 우상화 과정을 거치면서 그의 개인적인 허물이 가려진 면이 있지요. 예를 들어 카스트제도 폐지를 반대한 것을 보면 그도 봉건시대의 잔재를 철폐하지 못했다는 것을 알 수 있지요.

그럼에도 그가 보여주었던 좋은 모습들이 그의 단점들을 덮고 남았기에 아직도 존경을 받는다 생각합니다. 특히 겸손한 모습을 보여준 몇몇 사례를 보면 이 부분만큼은 배울 점이 많다 싶더라구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09.12.04 00:46

During last 20 years, I put huge effort on time management, personal productivity, and organizing stuffs. I read many books (GTD, 7 habits, getting organized, 20/80 principle, …). I tried many systems – methods such as Franklin system, Moody or GTD – tools such as  palm, blackberry, outlook, RTM, or plain note. Even I made my own planner pages. As far as for knowledge of personal productivity, I can write a book.

The effort is not in vain. My life is probably messier if I didn’t try. The lessons from those systems are carved in my brain. Every time, I ask myself “What are my values?” or “What is big rock for this week?” or “What should I do at this context?.”

However, my daily life is not well-organized. Still I forget things. I fail to meet my commitments. I find excuses for not doing things.  Worst thing is that I do procrastinate.

As I read ZTD (Zen To Done), I realized that I didn’t change my habits. Yes. My life style has been improved. At least, I pursue to be a better person. I continuously evaluate myself and try to find a better way. But many times I stop there.

Habit is the key. Habit can be the best friend or the toughest enemy. Wanting to organize is not enough. Knowing how to be productive is not enough. I must make them as my habits.

So I am making habit change as my top priority. One month is needed to make (or change) one habit.  In this month, I will focus on two habits. #1. Collect and #4. Do from ZTD.  ’Collect’ is writing down everything to empty my head, so that unfinished stuffs do not bother my head. ‘Do’ is to focus on one thing at a time and not to do multi-tasking. Both are my weakest points. Specially ‘Do’ part.

I start the change with writing down my commitment here. Anyone who read this posting, please cheer me :) If you know me personally, please provide your feedback. I really need it. Changing habit is not easy. It’s like quitting smoke or alcohol. A little push will be appreciated.

BlogIcon CultBraiN | 2009.12.04 14:33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저도 습관을 바꾸기 위해 노력해봐야겠어요.^;;
BlogIcon 쉐아르 | 2009.12.09 04:49 신고 | PERMALINK | EDIT/DEL
안좋은 습관을 좋은 습관으로 바꾸는 일은 힘이 많이 들지만 정말 가치있는 투자라고 생각됩니다. 근데 정말 쉽지는 않네요.
Scott Lee | 2009.12.05 14:16 | PERMALINK | EDIT/DEL | REPLY
안녕하세요!

이번에는 제 노트북이라서 한글로 쓸수 있습니다:)

이 블로그를 통해서 자기계발의 영역에서 많은 것을 배우고 많은 방식들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됩니다.

또 하루를 48시간 같이 쓰는 포커스 된 마음과 전력 질주 하는 삶을 생각 하며 도전을 받습니다.

하지만 또 생각 하게 되는 것은, 하나님을 아는 자로써 그 섭리와 뜻 안에서 거하려고 노력 하는 모습 가운

데 전력 투구의 모습이 옳은 것인가 라는 생각을 합니다. 하나님이 공식 가운데 없다면,

인간의 노력과 재능 만이 전부 이지만 하나님을 공식에 집어 넣게 된다면

하나님의 뜻과 이끄심이 들어 가게 됩니다.

우리의 노력만으로 어찌 할 수 없는 영역이 생기는 것이죠.

이 안에서 저희의 역활과 태도에 대해서 어떠한 생각을 가지고 계신지 궁금합니다.


저의 견해를 밝히자면, 간단합니다 하나님의 뜻 안에서 하나님이 주시는 힘과 평안함을 가지고

최선을 다하는 것이죠. 미래를 계획하며 전력 투구 보단 현재에 인도하시는 영역들을

이루어 나가며 조급함 없이 평안함 가운데 나아간다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뜻과 인도하심을 분별하기 위한 주도적인 기도와 묵상이 핵심이 되구요.

(이렇게 쓰니 제 머리에서는 참 깊은 이해함으로 다가 오는 것들이 종교적인 색채를 많이 띄는 군요 하하)

왠지 고민 해보셨을 것 같습니다!

그럼 안녕히 계십시오:)

이병학.
BlogIcon 쉐아르 | 2009.12.09 04:57 신고 | PERMALINK | EDIT/DEL
안녕하세요. 물론 고민을 많이 하는 주제이지요. 저는 인도하심을 저의 방향성과 관계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신앙이 부족해서인지, 매일 매일 내가 해야할 일 하나 하나를 인도하신다고 믿지는 않거든요. 물론 중요한 결정에는 개입하시겠지만, 작은 일에까지 상관하시지는 않을 거라 생각합니다.
학생 시절 목회자가 될 것을 심각하게 고민했습니다. 그때 저를 잘알고 제가 잘 따르는 목사님이 이런 이야기를 해주셨습니다. 하나님 입장에서는 목회자 한명 느는게 별로 중요한게 아니다. 가장 중요한 것은 너와 하나님과의 관계이다라구요. 전 그게 옳다고 생각합니다. 올바른 관계 위에 맞는 방향을 향해 간다면 그 다음은 저의 몫이라구요. 그 방향 위에서 열심히 살아가는 것이 제가 할 일이라 생각합니다. 저 뿐 아니라 다른 사람에게 도움이 되려 한다면 최선을 다해야겠지요.
BlogIcon Deborah | 2009.12.12 15:22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저도 그래요. ㅜㅜ 일을 제때 하지 않고 마지막 까지 미루어 두는 나쁜 습관이 있답니다. 이건 좋은건 아닌데 말이죠. 고쳐야죠. 하다 보면 발전 되지 않나 생각되네요. 오랜만에 들렸습니다. 늘 강건하시고 하시는 모든일이 잘 되기를 바랍니다.
BlogIcon 쉐아르 | 2009.12.17 03:07 신고 | PERMALINK | EDIT/DEL
일의 순서를 어떻게 정하는지는 성격에 많이 좌우되는 것 같더라구요. 어떤 사람은 힘든 걸 먼저하고, 어떤 사람은 쉬운 것부터 선택하구요. 어느게 좋다 나쁘다 말하기는 어려울 것 같습니다. 해야할 일을 다 한다면요... 쉬운 것만 하고 어려운 거는 마냥 미룬다면 문제가 되겠지요.
BlogIcon brandon419 | 2009.12.19 03:27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맞습니다. 습관처럼 바꾸기 힘든 것도 없는 것 같아요. 그래서 저는 제 아들에게는 좋은 습관을 들이려고 매일 조금이라도 꾸준히 하기를 강요합니다. 때로는 저도 못하는 것을 요구할 때도 많았는데 6개월 정도 시간이 지나니까 몸에 베서 하더라구요. 뭐든지 6개월만 미치면 된다는 말이 사실임을 봤습니다. 부끄럽지만 제가 아니라 아이를 통해서요. 아들의 변화를 보고 저도 자극을 받아서 해야 하는데 가끔은 아이만도 못한 저를 보게 됩니다. 곧 새해가 다가오는데 작심삼일일지라도 또 결단을 해야겠다는 생각이 글을 읽으며 드네요.^^
BlogIcon 쉐아르 | 2009.12.23 23:32 신고 | PERMALINK | EDIT/DEL
정말 꾸준히 하는 것만큼 중요한게 없는 것 같아요. 제 자신 잘 못하는 걸 아이들에게 하라고 요구하는 건 저만 그런게 아니네요. 위안이 되는데요? ^^ 한해가 바뀌는 건 그냥 날짜가 달라지는 것 뿐이라지만 그래도 새해가 되면서 마음을 새로 다짐할 수 있다는 것은 축복이라 생각합니다. 저도 내년을 어떻게 살아갈까 뒤늦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조만간 brandon님 블로그로 마실 가겠습니다 ^^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