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564)
책 그리고 글 (87)
미래 빚어가기 (79)
시간/행동 관리 (44)
조직을 말한다 (16)
마케팅 노트 (14)
짧은 생각들 (33)
사랑을 말한다 (27)
세상/사람 바라보기 (40)
그밖에... (83)
일기 혹은 독백 (85)
신앙 이야기 (24)
음악 이야기 (19)
법과 특허 이야기 (13)
세월호 침몰사고
kipid's blog
2014년을 다짐하는 사자성어:..
Crete의나라사랑_2010년이후글
[OK MVP 함께 만들어 가는 북리..
RAIZE GLS
2013년을 다짐하는 사자성어: 궁..
Crete의나라사랑_2010년이후글
나는 勢이다
Read & Lead
1,572,522 Visitors up to today!
Today 4 hit, Yesterday 79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시'에 해당되는 글 2건
2008.03.16 08:09
예한이가 출판 작가(Published author)가 되었습니다 ^^;; 지난주 수요일에 출판 기념회에 다녀왔지요.

ㅎㅎ 여기까지 이야기하면 대단한 것 같은데... 그렇게 큰 일은 아닙니다. 제가 앤도버라는 동네에 사는데, 앤도버를 포함한 여섯개의 인접타운에서 발간하는 문예지가 있습니다. 초등학생 대상으로는 Apple Seed가 있고 중학생 대상으로는 Apple Sauce가 있습니다. 고등학생들은 간행물은 없고 파티 형식의 행사를 합니다.

담당 교사의 추천을 받은 작품들을 모아 심사를 거쳐 일년에 한번 문학 작품, 그림, 사진을 모아 정기간행물을 만드는 것이지요. 지역의 학생문예지고 거기 실린다고 정말 문단에 데뷔하는 것은 아닙니다만 ^^ 그래도 당사자는 물론 가족들도 굉장히 기뻐합니다 (이쪽 분위기가 원래 그렇습니다. 작은 것 하나에도 정말 기뻐하고 칭찬하고... ^^)

다같이 모여 각자 순서가 되면 앞에 나가 자신의 작품을 읽거나 설명을 하지요. 아래 예한이처럼요 ^^;;



War
by 이 예한

The blast ripped through Japan,
The perfect combination of power and beauty,
An artist's impression of the Apocalypse.

Spawned from the depths of Hell,
Lives changed from the press of a button,
People killed from the openings of a hatch.

The gates of Hades had flung wide,
The horrs of Hiroshima.

일본 전체를 관통한 폭발,
무력과 아름다움의 완벽한 조합
예술가 인상 속의 대참사

지옥 깊은 곳에서 잉태되어진듯,
단추 하나 누름으로 운명이 달라지고,
문이 열림으로 사람이 죽어간다.

하데스의 문이 활짝 열렸던,
히로시마의 공포


제가 번역을 한번 해봤는데 쉽지 않네요. 짜식~ 어려운 단어를 써가지고는 ㅡ.ㅡ;;;

이 행사에서 인상 깊었던 것이 있었습니다. 미국은 동네마다 빈부의 격차가 심합니다. 한국 사람 입장에서 보면이해가 안 갈 정도로요. 맨하탄 바로 옆에 슬램가가 있는 것과 같다고 할까요. 근처에 로렌스라는 동네가 있습니다. 지휘자 번스타인의 고향임을 자랑하는, 산업화 시기에는 잘나가던 동네였지만 지금은 위험한 동네중의 하나가 되어버렸습니다. 그쪽 학교의 아이들이 쓴 글을 잠깐 소개해봅니다. 중학생 나이에 이런 글을 쓴다는 것이, 그리고 그것이 상상이 아니라 현실이라는 것이 참 서글펐습니다.

The Night
by Gladys Gitau

...
Gunshots are fired every day,
The bullets kill to ruin your day,
These past nights have been frightening.

You hope Batmand will save your day,
But remember, he's not real, okay?
These past nights have been frightening.

I am unfortunate,
I can't say I'm fortunate,
I live in a box,
I can't afford socks,
These past nights have been frightening.
...

<앞부분 생략>

총소리는 매일 들린다
너의 하루를 망치며 총알은 사람을 죽인다.
요 며칠밤은 정말 무서웠다.

너는 배트맨이 구해주기를 바라겠지.
하지만 그는 현실에 존재하지 않아, 알아?
요 며칠밤은 정말 무서웠다.

나는 불행하다.
내가 행복하다고 나는 말할 수 없다.
나는 상자안에서 산다.
난 양말도 제대로 못신는다
요 며칠밤은 정말 무서웠다.

<후략>


이날 자신의 작품을 읽은 삼십여명의 아이들중, 유일한 동양인이 예한이라는 것은 저한테 여러가지 느낌을 주었습니다. 영어로 미국 아이들보다도 더 좋은 작품을 쓸 수 있는 예한이에 대한 자랑스러움과, 반면 이 아이가 한국말로는 이런 작품을 쓸 수 없을 거라는 아쉬움이 동시에 느껴지더군요. 또 그렇게 우리 사이에는 언어로 인한 넘어설 수 없는 차이가 생기는 것 같기도 하구요. 하지만 누가 고집부려 생겼던 상황도 아니기에 그냥 받아들이기로 했습니다. 전에 적은 글처럼 이곳에서 마이너로 살지 않고, 메이저로 자라기 위해 이곳 사람들보다 영어를 더 잘 할 필요가 있으니까요. 더불어 모든 아이들의 입을 통해 아름다운 시와 수필이 읽혀지기를 바라는 마음도 들었습니다. 열살 갖넘은 아이가 앞에 소개한 그런 시를 쓰는 세상은 너무 참담하니까요.

** 어쩌다 보니 큰 아이에 대한 글만 썼습니다. 혹시 몰라 말씀드리는데 편애하는 것 아닙니다. 조만간 너무나 예쁜 제 딸아이를 소개해드리겠습니다 ^^;;
BlogIcon mepay | 2008.03.16 09:33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정말 멋진 시군요.열살 갓 넘은 아이가 썻다고 믿겨 지지 않습니다.
BlogIcon 쉐아르 | 2008.03.16 09:57 신고 | PERMALINK | EDIT/DEL
감사합니다. 두번째 시를 쓴 아이는 좀 어렸구요. 제 큰 아이는 한국 나이로는 열네살이 되었습니다. 뭐... 그래도 아직 어리기는 하지요 ^^
BlogIcon 서울비 | 2008.03.17 11:16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전쟁의 양면성과 폭력의 미학까지 닿아있는 예한이의 글도 놀랍고,
천천히 공포를 객관하듯 차분하게 읽어주는 두번째 시 또한 슬프기 그지 없습니다.

아이들의 글과 노래가 많아질수록 어른들이 비극과 모순에 예민해져서 , 세상이 좀 더 나아질 거라도 저도 생각합니다. 예한이에게 제 축하도 전해주세요.
BlogIcon 쉐아르 | 2008.03.17 12:32 신고 | PERMALINK | EDIT/DEL
말씀하신 것을 읽고, 아이들의 글이 어른들을 일깨우는 역할을 할 수도 있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좀더 행복한 세상, 아이들이 즐거운 노래를 부를 수 있는 세상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BlogIcon CeeKay | 2008.03.19 05:27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예한이가 계속 문학에 관심이 있을지는 모르지만 이창래씨같은 재능있는 영어권 한국작가로 성장하면 좋겠네요. 굳이 작가가 아니더라도 한국적인 소재를 영어로 잘 소화해낼 수 있는 사람으로 말입니다.
다음에 소개될 따님의 이야기를 기대하겠습니다. ^^
BlogIcon 쉐아르 | 2008.03.19 12:59 신고 | PERMALINK | EDIT/DEL
사실 글 쓰는 것을 수학보다 더 좋아합니다. 그래서 블로그도 만들어줄 생각입니다. 자신의 글이 차곡 차곡 쌓이는 것을 보면 더 흥미가 생길 것 같아서요.

한국적 정서와 미국적 정서를 잘 어우른, 그러면서도 한국적 소재를 잘 소개해줄 수 있는 그런 일을 했으면 합니다.

예지는 워낙에 다양한지라 ... 어느것에 대해 글을 쓸까 아직 못 정했습니다 ^^
BlogIcon brandon419 | 2008.03.22 05:54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역시 아빠를 닮아 글솜씨가 특출하군요.^^ 축하드립니다.
BlogIcon 쉐아르 | 2008.03.23 00:47 신고 | PERMALINK | EDIT/DEL
감사합니다 ^^;; 음... '특출'까지는 모르겠지만, 저희 큰 아이가 저랑 행동하는게 비슷합니다.
ezerjina | 2008.03.25 06:27 | PERMALINK | EDIT/DEL | REPLY
아빠 닮아서 여러가지로 바쁘구나 예한이도!
하지만 너무 사랑스럽네 나름의 백인 우월주의속에서의 승리 라고나할까.
막내고모의 사랑을 전해주길 바래 ^-^.
BlogIcon 쉐아르 | 2008.03.25 11:06 신고 | PERMALINK | EDIT/DEL
그래. 중학생 되고 나니 여러가지로 많이 바쁘네. 여러가지 하는 거를 줄였는데도 거의 매일 뭔가가 있는 것 같애.

굳이 민족적으로 나누는 거를 좋아하지는 않지만, 그래도 이 땅에서 한국사람으로 자랑스러울 수 있는 아이들이 되었으면 하는 바램이야...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08.01.31 02:21
egoing님의 '고흐전후'를 읽으며 전에 찍었던 사진과 글이 생각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에게도

좋은 음악을 들으면

그 선율에 같이 호흡하는 가슴과
눈물 한방울 맺힐 줄 아는 감성이

있었으면 좋겠다

2006년 6월 @ 사진장비전
FM2 : 50mm f1.8 : HP5
-----------------------------

한 문장을 더 추가해야겠다


화가의 절망과 희망을
시인의 노래에 담겨있는 가슴속 염원을

머리로 이해하는 것으로 그치지 않고
갑자기 다가오는 마음 한구석의
'깨달음'으로 간직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BlogIcon egoing | 2008.01.31 10:14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저 역시 그 깨달음을 간직하기 위해서 이렇게도 그 분들의 주위를 서성이나 봅니다. ^^
BlogIcon 쉐아르 | 2008.02.01 17:07 신고 | PERMALINK | EDIT/DEL
egoing님 옆에서 서성이다 보면 저에게도 뭔가 떨어지는게 있을려나요? ^^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