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564)
책 그리고 글 (87)
미래 빚어가기 (79)
시간/행동 관리 (44)
조직을 말한다 (16)
마케팅 노트 (14)
짧은 생각들 (33)
사랑을 말한다 (27)
세상/사람 바라보기 (40)
그밖에... (83)
일기 혹은 독백 (85)
신앙 이야기 (24)
음악 이야기 (19)
법과 특허 이야기 (13)
세월호 침몰사고
kipid's blog
2014년을 다짐하는 사자성어:..
Crete의나라사랑_2010년이후글
[OK MVP 함께 만들어 가는 북리..
RAIZE GLS
2013년을 다짐하는 사자성어: 궁..
Crete의나라사랑_2010년이후글
나는 勢이다
Read & Lead
1,580,420 Visitors up to today!
Today 7 hit, Yesterday 100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슈어'에 해당되는 글 2건
2007.10.28 01:09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음악에 푹 빠져 살고 있습니다. 한번도 이런 적이 없었는데 말입니다.
요즘 저의 귀를 즐겁게 하고 있는 동료들입니다.
슈어의 e4c-n이라는 커널형 이어폰과
소니의 MZ-N505라는 MDP입니다.

MD 녹음이라는게 항상 성공하는 것은 아니더군요.
몇가지 실패한 건 집에 돌아가서 다시 녹음해야할 것 같습니다.

요즘 몇주째 집중적으로 듣고 있는 건...

요요마가 연주한 바흐의 무반주 첼로조곡
장영주가 협연한 랄로의 스페인 교향곡 / 비외탕의 바이올린 협주곡 5번
연주자 미상의 사계
아쉬케나지가 협연한 라흐마니노프 피아노 협주곡 2번

이렇게입니다.

제 생전 처음으로 구입한 명품 ^^ 이어폰이라 그런지
이 이어폰 참 좋네요.
첼로의 묵직한 저음은 마음을 울리고,
바이올린의 과격한 고음은 심장을 자극합니다 ^^;;

게다가 조금 더 틀어막으면 ^^ 소리 차단도 잘 되어
차도 옆에서도 음악을 즐길 수 있어 좋습니다.

빨리 돌아가 몇장 더 녹음해야겠습니다.
BlogIcon initialz. | 2007.10.28 02:31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md를 사용하시는 군요. 저도 최근들어 cdp로 가끔 음악을 듣는데 mp3랑은 조금 다른 느낌을 받곤합니다.^^
BlogIcon 쉐아르 | 2007.10.28 02:58 신고 | PERMALINK | EDIT/DEL
제 블로그에 들러주셔서 감사합니다 ^^

MD 사용하기 시작한 건 한달밖에 안됩니다. 근데 참 매력적이네요. 수치상으로는 MP3에 밀린다고는 하지만 그 소리의 느낌이 저에게 맞아서 요즘 한참 즐겨하고 있습니다.

저도 최근에 CDP를 하나 구입을 했습니다. 어떤 때는 CD 사서 바로 듣고 싶을 때도 있으니까요. 확실히 CDP가 MP3P보다는 좋은 소리를 내는 것 같습니다.
BlogIcon 크레아티 | 2007.10.30 09:34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명품 이어폰이란 저렇게 생겼군요 ^^
귀여운 작은 버섯 같아요~^ㅁ^
전 귓구멍이 작아서 보통 이어폰도 잘 들어가질 않아서...역시 저에겐 헤드셋이 딱이라고 생각을 해요. 휴, 저 이어폰을 만약 사게 된다면 제 귀에 들어갈지...;;
BlogIcon 쉐아르 | 2007.10.31 23:11 신고 | PERMALINK | EDIT/DEL
작은 폼팁이 있습니다. 여자분들도 많이 쓰시는 것 같던데요... 하지만 무엇보다도 자기에게 맞는게 가장 좋은 거지요 ^^
BlogIcon 김효성 | 2009.05.29 23:29 | PERMALINK | EDIT/DEL | REPLY
net엠디인가요? (몇년전 하이엠디 RH1을 마지막으로 소니는 MD사업을 접었다지요ㅠ)
그리고 슈어사 이어폰!!
^-^ 어떤 소리일지 궁금합니다~
BlogIcon 쉐아르 | 2009.05.30 00:15 신고 | PERMALINK | EDIT/DEL
네. 넷MD입니다. 이 글 이후에 켄우드의 플레이 전용 기기를 구해서 들고 다녔습니다. 요즘은 집에서만 있다보니 사용할 기회가 별로 없지만요.

슈어사 이어폰은 ... 글쎄요. 다른 제품과 별로 비교해보지는 않아서 모르겠지만 올라운드 플레이어라는 느낌이 듭니다. 저음부터 고음까지 무난히 잘 들려줍니다. 고음이 특히 좋습니다. 바이올린 소리가 멋지게 들리죠.

하이엠디로 가볼까 호시탐탐 노렸던 기억이 납니다. 근데 그때만해도 가격이 만만치 않아서요. 요즘은 집에 있는 오디오로 음악을 듣다보니 하이엠디 욕심은 별로 안나네요. 모르죠 이러다 어느 순간 또 꽂혀서 구입할지도요 ^^
오재호 | 2009.08.07 00:57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저런 형식의 커널은 차음성이 엄청 좋을 텐데 길가는길에 조심해서 들으세용~~
BlogIcon 쉐아르 | 2009.08.10 01:37 신고 | PERMALINK | EDIT/DEL
감사합니다. 안그래도 차소리가 들리나 안들리나 테스트해봤더니 안들리더라구요. 그래서 차길 근처에만 가도 한쪽을 빼놓습니다 ^^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07.09.27 23:23
갑자기 좋은 소리를 듣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출장이 잦다보니 비행기 위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은데, 요즘 나오는 잡음제거용 헤드폰이 있으면 유용할 것 같더군요. 전부터 생각은 있었지만, 30만원이 넘는 비용 때문에 부담스러워 손을 못대고 있었습니다. 제가 요즘 지쳐보였는지, 혹시나 하고 의사를 비쳤는데, 제 아내가 선뜻 윤허를 해주시더군요 ^^;; 그래서 본격적으로 어떤 것을 구입할까 찾아봤습니다.

이동시 부피가 너무 크면 안되기에 보즈에서 나오는 커다란 헤드폰은 제외를 했습니다. 그리고 active noise canceling은 없지만 그정도 효과를 낼 수 있으면서 부피도 작은 커널형을 선택했습니다. 그리고 제가 활동하는 사진동호회 게시판에서 이어폰/핸드폰 관련 글을 쫙 찾아봤지요. 원래 그곳이 모든 분야에서 뽐뿌를 해대기로 유명한 곳입니다 ^^;; 많이 나오더군요. 읽다보니 하나 느낌이 오더군요. 슈어에서 나온 e시리즈중 하나를 구입해야겠다 싶었습니다.

다행히 아마존에서 e4c-n이라는 약간 고급형을 많이 할인해서 판매를 하더군요. 하지만 아직도 18만원이나 되는 고가제품입니다. (한국에서 27만원에 팔더군요 ㅡ.ㅡ) 제 평생 이정도의 명품 구입은 처음입니다 ^^;;; 그래서 신중하게 선택을 해야했습니다. 미국이라 불만있음 환불 요청하면 되긴 하지만 그래도 잘 알아보고 골라야지요. 다음에는 다산선생이 이야기하신데로 피차비대(유용한 정보들을 비교하고 대조하기)를 하였습니다.

아 그전에 한가지 테스트를 했습니다. 제 귀가 막귀라 생각했기에 괜히 비싼 것 사봐야 낭비가 아닌가 싶더군요. 그래서 제가 가지고 있는 모든 이어폰과 동료의 헤드폰을 들으며 좋은 제품이 정말 좋은 소리를 만들어내나, 그리고 제 귀가 그걸 구별해낼 수 있나 테스트했습니다. 구별해 내더군요 ㅜ.ㅜ;;;

제가 오디오를 잘 아는 것도 아니고 들어보며 비교를 할 수 없었기에 다른 사람들의 평을 사용하기로 했습니다. 먼저 제품 안에서의 비교... 아마존에 올라온 평가를 점수별로 읽었습니다. 불평하는 사람들의 불평요인을 평가좋은 사람들의 글과 비교를 했지요. 몇가지 비교하다보니 불평하는 사람들의 문제가 일반적인 경우가 아니거나 잘 모르기때문에 나온 문제라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경쟁이 되는 제품을 비교했습니다. 커널형중의 약간 고급형들을 비교하며 제가 원하는 특성(조화로운 소리)을 더 잘 만족시키는 제품이 있나 봤습니다. 그리고 다른 제품보다 제가 선택한 제품이 저에게 더 맞을 것이다라는 확신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어제 받아 보았지요. 결과적으로 만족합니다 ^^;;;

커널형 이어폰 하나를 선택하는데에도 정말로 방대한 정보가 존재합니다. 그걸 다 읽을려고 했다면 아마 2~3일을 꼬박 사용해도 모자를 겁니다. 일부 특별한 분야의 경우는 정보가 돈이 되고 힘이 된다고 할 수 있지만 일반 생활의 경우 우리는 정보의 홍수에 빠져 있다고 해도 잘못된 말이 아닙니다.

피터드러커가 이런 말을 했더군요. "우리는 우리가 가지고 있는 정보에 의해 제한되지 않는다. 정보를 가공하는 능력에 의해 제한된다." 정말 맞는 말이라 생각합니다. 제가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명확하지 않고, 비교에 대한 원칙이 명확하지 않았다면 저는 아직도 인터넷을 뒤지고 있을지도 모릅니다. 정보를 가공하는 능력. 그런 능력이 정말 절실히 필요하다고 생각되는 경험이였습니다.

어느분이 이렇게 글을 마무리하시더군요. 좀 빌려다 쓰겠습니다 ^^;;;

세줄요약

1. 현대 사회에 정보는 널려있다. 정보가 부족한 분야는 없다고 봐도 된다.
2. 목표와 프로세스를 명확히 해서 정보를 최대한 빨리 분석하고 가공해야한다.

3. 막귀인줄 알았던 내귀도 좋은 음을 구별해낼 수 있다는 것에 놀랐다 ^^;;;
BlogIcon 크레아티 | 2007.09.28 12:53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왓~리본이 달렸네요 ^_^
저도 주말쯤에 달아보려고 했는데

예전엔 홈시어터에 왜그렇게 남성분들이 열광하는지 몰랐는데 비싼 스피커로 들어보니 진짜 다르긴 다르더라구요.
헤드셋도 그렇겠죠.

예전에 아시는 분이 좋아하는 곡을 몇 년동안 듣고 살았는데 비싼 헤드셋으로 들어보니까 한번도 못들어본 세세한 것까지 들려서 깜짝놀랐다고 하셨던 것이 기억나네요.

몇 년 전에 정보에 관한 재미난 책이 있었는데 제목이 아쉽게도 생각이 안나네요...ㅜ.ㅜ 방대한 정보 중에 어떤 것을 취하고 어떻게 조합할 것인지를 설명해 주는 책이었는데...에구...
제목을 알게 되면 말씀드릴게요.

아무튼 정말 정보를 분석하고 가공하는 것이 앞으로 관건인 것 같습니다. ^_^
BlogIcon 쉐아르 | 2007.09.29 01:45 신고 | PERMALINK | EDIT/DEL
네. 버마의 민주화투쟁이 하루속히 승리하길 바랍니다. 어떤 경우에도 인권을 무시하고 일부만을 위한 독재는 정당화될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리본 다는 거 어렵지 않더군요. 겁도 없이 코드가져다 복사했는데 바로 되더군요 ^^;;

저는 음악을 집중해서 듣는 경향이 있습니다. 바쁘다 보면 한참 안듣다가 생각나면 또 열심히 듣지요. 지금이 딱 그 시기입니다. 오랜만에 음악 들으니까 참 좋네요.

정보가공의 체계적인 접근이 필요한 것 같습니다. 혹시 책 제목 기억나시면 알려주세요 ^^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