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564)
책 그리고 글 (87)
미래 빚어가기 (79)
시간/행동 관리 (44)
조직을 말한다 (16)
마케팅 노트 (14)
짧은 생각들 (33)
사랑을 말한다 (27)
세상/사람 바라보기 (40)
그밖에... (83)
일기 혹은 독백 (85)
신앙 이야기 (24)
음악 이야기 (19)
법과 특허 이야기 (13)
세월호 침몰사고
kipid's blog
2014년을 다짐하는 사자성어:..
Crete의나라사랑_2010년이후글
[OK MVP 함께 만들어 가는 북리..
RAIZE GLS
2013년을 다짐하는 사자성어: 궁..
Crete의나라사랑_2010년이후글
나는 勢이다
Read & Lead
1,575,759 Visitors up to today!
Today 11 hit, Yesterday 62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성품'에 해당되는 글 1건
2009.05.27 01:22
미국의 지방, 그것도 한국인들 대상으로 일주일에 한번 나오는 신문이긴 하지만 그래도 처음으로 인터뷰라는 것을 해봤습니다. <내가 읽은 책 세상>이라는 주제로 책과 그에 관련된 생각을 나누는 형식입니다. 이 블로그에서 여러번 소개가 된 <내면 세계의 질서와 영적성장>이 대상이었습니다.

원문은 여기 있습니다. 기록 목적으로 원문을 이곳으로 옮겨왔고 중간 중간 관련글의 링크를 달았습니다. 작품활동도 하시고 번역도 하시는 윤현주라는 분이 제 어지러운 말들을 잘 정리해주셨습니다.

=================================
이 책을 세 번이나 읽으셨다고요?

80년대 후반인 대학 다닐 때 한 번, 졸업하고 직장 다니면서 90년대 초반에 한 번, 작년에 다시 읽었습니다.
 
작년에 읽은 건 정말 한참만에 읽으신 건데 그럴만한 특별한 계기가 있었나요?

제 스스로에 대해 갈수록 부족함을 느끼던 참이었어요. 회사일로도 많이 바쁘긴 했지만, 질서가 안 잡혀있는 것 같았어요. 몇 년 전에는 신앙을 잠시 버린 적도 있었고요.계속 신앙인으로 살아왔다고 믿었는데 너무 질문없이, 의문없이 믿어온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면서 점검의 시간을 한 일 년 가졌어요. 그 과정에서 이 책을 읽었어요. 그러면서  어느 정도 마음의 정리도 되고, 신앙에 대해서도 확신을 가지게 되었어요.

15년이나 지나 다시 읽으면서 감회도 크고, 새롭게 얻은 것도 많았겠네요.

저는 저자이신 이 목사님을 참 좋아해요. 렉싱턴에 있는 교회의 담임 목사를 하실 때 이 분이 좋아 그 교회를 다니기도 했고요. 이분의 책을 많이 읽었어요. 영적으로 저에게 도움이 많이 되셨던 분이고, 교회 다니면서 개인적으로 뵙기도 했고요.

여러  책을 쓰셨지만 이 책이 가장 기본인 것 같아요. 대학시절에 이 책은 통과의례 같은 거였어요. 기독교 학생회에서는 필독서의 하나였으니까요. 대학을 졸업하고 직장생활하면서 여러가지로 힘들 때 이 책을 한 번 더 읽었는데, 내 스스로를 잘 다스릴 수 있었던 대학시절을 허송했구나 하는 생각을 했어요. 작년에 다시 읽으면서 부끄럽더군요. 아직도 갈 길이 멀다 하는 생각이 들어서요.

이 책은 내면세계에 관한 거잖아요. 정신없이 바쁜 이런 세상에 살면서 자기 성찰을 꾸준히 해나가는 사람이 아니라면 내면세계라는 말 자체가 생소하게 들릴 것 같다는 생각도 들어요.

그렇죠. 세상살이가 워낙 바쁘다보니 자칫하면 자기 안을 쳐다보지 않게 되죠. 값싼 진리들이 판을 치기도 하고요. 저는 내면세계를 성품이라고 봐요. 밑바탕이 되는 성품. 이 책은 그런 걸 생각하는 계기를 만들어주죠. 저에게 큰 영향을 준 또 한 권의 책은 스티븐 코비의 <성공하는 사람들의 일곱가지 습관>이예요. 두 책에서 다 강조하는 게 겉모습보다 안의 성품이거든요. 외적인 것들, 즉 지식이라든가 기술적인 부분, 얄팍한 테크닉에 기초한 인간관계, 이런 것들보다 내 자신의 밑바탕에 신경을 써야겠구나, 그게 더 중요하구나 하는 생각을 하게 만들었어요.

내면 세계를 잘 살피고 보살피기 위해 다섯 가지 영역을 들어 이야기하더군요.

내면세계의 질서를 유지하려는 동기, 시간 사용, 지적 성장, 영적 성장, 그리고 쉼(휴식)이 중요하다고 말하죠. <동기>편에서는 ‘쫓기는 삶’과 ‘부름받은 삶’이라는 두 유형을 보여주면서 우리 삶의 목적이 무엇인지를 알아야 한다고 말하죠. <시간 사용>은 시간 사용의 목적을 분명히 하고 미리 계획을 세움으로써 우리가 시간을 통제해야 한다고 말하고요. 공격적인 공부를 통해 계속 <지적으로 성장>해야 하며, 침묵과 고독, 일기쓰기, 묵상 등을 통해 삶의 중심을 잡으면서 <영적 성장>을 해야 한다고 말해요. 그리고 마지막으로 잘 쉬는 것, 즉 <휴식>을 통해 혼란스러워진 내면세계에 다시 질서를 가져와야 한다고 말하죠.

다섯 가지 영역 중에 특별히 더 자신의 마음에 와 닿는 게 있다면 뭔가요?

예전에는 시간 사용에 관한 글들을 중점적으로 보았는데 갈수록 지적 성장, 영적 성장에 관한 글들이 마음에 와 닿아요. 특히 이분이 계속 말하고 있는 무질서하게 사는 삶의 증상에 관한 걸 보면서 제 삶에 대해 많은 생각을 하게 되더라고요.

아내 말에 의하면 제가 스스로 좀 무질서하다고 느끼는 때가 되면 제일 먼저 하는 일이 책상을 치우는 일이더래요. 그런데 어느날 보니 저의 집 아이도 똑같이 그러더래요. 그걸 보면서 어떻게 둘이 그렇게 같으냐고 말하더군요. 우리 아이들에게도 이 책을 꼭 읽히고 싶어요. 큰아이가 지금 14살인데 내년 정도면 이 책을 읽을 수 있을 것 같아요. 이런 책을 읽는 건 마치 거울을 보면서 지금 내 모습이 이렇구나 하는 것을 새삼 깨닫는 일이라고 생각해요.

“큰 바윗덩어리를 제거하고 나면 작은 돌들이 나오고, 다 치웠다 싶었는데 또 더 작은 덩어리들이 나오더라. 내 생각에는 이 땅에서 생명이 붙어있는 한 이 정리 작업이 끝나지 않을 것 같다.” 내면세계의 질서를 잡는 일을 정원 관리에 비유해서 이렇게 이야기하잖아요. 얼마전에 제가 읽었던 한 스님의 책에서 본 구절인 ‘수행에는 시작은 있어도 그 끝은 없다. 날마다 새롭게 시작하라. 묵은 수렁에서 거듭거듭 털고 일어서라’ 라는 구절과 참 흡사하다는 생각을 했어요. 내면 세계를 잘 돌보면서 성장해 나간다는 게 이런 걸 의미하는구나 싶었어요.

기독교인은 살아가면서 목표가 예수님을 닮아가는 거예요. 예수님처럼 사는 거고, 예수님과 같은 성품을 갖는 거라고 생각하는데 그건 정말 끝이 없는 일이죠. 사람은 예수님처럼 될 수가 없거든요. 목표는 있지만 이룰 수 없는 목표라는 걸 알고 있는 거죠. 그럼에도 그게 옳은 길이니까 그 길을 가는 거구요.

영적 성장을 위한 일기쓰기에 관한 글도 아주 설득력 있었어요. 특히 이런 구절 말이예요. “일기쓰기를 통해서 나 자신이 결코 적나라하게 대면하지 못하는 속사람을 마주하게 된다는 사실이 중요하고, 두려움과 갈등은 뚜렷한 정체가 드러나지 않은 채 내 속에 그냥 있을 수 없었고, 그것들은 표면에 노출되고 이름이 붙여졌다.”

일기쓰기의 가장 중요한 의미는 내가 성장하고 있는가 아닌가를 알 수 있게 하는 데 있는 것 같아요. 머물러 있나, 아니면 성장하고 있나. 자신을 돌아보게 하고, 생각이 더 깊어지게 하지요. 기억을 잘 간직할 수 있게 하기도 하고요.

기도에 관한 글도 좋더군요. 기도는 자기를 내어놓는 일이며, 일차적으로 날마다 자신을 포기하는 것이라는 말에 공감했어요.

기독교에서는 이렇게 이야기해요. 기도는 사람이 하나님한테 내가 필요한 것을 말하는 것으로 시작하지만 기도가 깊어지면 깊어질수록 말은 내가 해도 결국은 듣는 거라고요. 기도가 깊어질수록 하나님이 우리에게 원하시는 게 뭔지를 듣는 거죠. 기도를 대화라고 말하기도 하는데 대화가 깊어질수록 더 많이 듣게 되는 거와 같아요.

맥도날드 목사님에 관련된 한 가지 이야기를 하고 싶네요. 이 책을 출판한 이후 이 분은 굉장한 실패를 경험하시게 되었어요. 간음의 죄를 범한 거예요. 자신의 죄를 인정하고 모든 공직에서 물러났어요. 빌 하이벨스, 찰스 스윈돌 등 이 분을 아끼던 사람들이 모임을 만들어 이 분과 그 가족들을 도왔어요. 1년의 기간이 지난 후 회복을 확인한 동료들이 회복식을 베풀어 주었어요. 죄의 자백에서 회개, 그리고 회복까지 3년의 시간이 지난 뒤에 그레이스 채플 교인들은 이 분을 찾아가 다시 교회로 불러 들였고요. 죄를 인정하고 도움을 구하는 마음, 그리고 그 절망하는 마음을 붙잡아 회복시켜주는 은혜, 그것이 바로 기독교라고 생각해요. 더 많은 이들이 은혜를 맛볼 수 있기를 진심으로 바라고 기도드려요.


'책 그리고 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릴레이] 나의 독서론  (20) 2009.06.08
[서평] 나만의 80/20 법칙 만들기  (14) 2009.06.03
신문에 인터뷰 기사가 실렸습니다  (10) 2009.05.27
[서평] Getting Organized  (11) 2009.05.26
흐트러진 독서 계획  (10) 2009.05.07
서평 - 순전한 기독교  (14) 2009.04.29
BlogIcon CeeKay | 2009.05.27 10:59 | PERMALINK | EDIT/DEL | REPLY
인터뷰 기사 잘 봤습니다. 이제 보스턴 한인사회의 유명인이 되셨네요. 그런 분을 알고 있고 댓글도 받고 있는 저도 영광입니다. ^^
늘 좋은 책읽기와 그 느낌은 나눔을 통해 함께 해 주셔서 고맙습니다.
BlogIcon 쉐아르 | 2009.05.27 23:07 신고 | PERMALINK | EDIT/DEL
ㅎㅎ 무슨 유명인은요. 인터뷰한다고 아무것도 안주던데요. 아 커피 한잔 얻어 마셨네요 ^^ 책 읽고 나누시는 분이 워낙 많으셔서... 저야 다른 분들에 비하면 많이 부족하지요.
BlogIcon 서울비 | 2009.05.27 11:32 | PERMALINK | EDIT/DEL | REPLY
축하드려요! : )
BlogIcon 쉐아르 | 2009.05.27 23:15 신고 | PERMALINK | EDIT/DEL
감사합니다 ^^
바람처럼 | 2009.05.27 23:31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저도 사놓긴 했는데 언제 읽을 지는 미지수 입니다. ㅜ.ㅠ
BlogIcon 쉐아르 | 2009.05.28 10:16 신고 | PERMALINK | EDIT/DEL
언제 한번 읽어보시기 바랍니다. 강추 도서중의 하나입니다 ^^
BlogIcon 시크릿페이퍼 | 2009.05.30 00:15 | PERMALINK | EDIT/DEL | REPLY
축하드립니다 ^^;
영성이 깊으신거 같아요~
혹시 하나님의 음성을 어떻게 들으시는지 여쭤봐도 될까요?
BlogIcon 쉐아르 | 2009.05.30 00:43 신고 | PERMALINK | EDIT/DEL
감사합니다.

영성이 깊은 것 같다고 하셨는데... 저는 이론만 밝습니다 ㅡ.ㅡ 다만 어느게 옳은 것인지 어느게 하나님의 뜻인지 계속 생각하며 사는 것일 뿐입니다.

'하나님의 음성이 이것이다'라는 기대는 많이 안하고 삽니다. 저에게 큰 영향을 끼친 목사님이 이런 이야기를 해주셨습니다. 제가 목회를 할 것인지 고민할 때요. "하나님 입장에서는 너가 목회를 하든 안하든 크게 중요한 것이 아니다. 그분은 그분의 뜻을 어떻게든 이루시는 분이기 때문이다. 중요한 건 너와 하나님과의 관계다."라구요. 그래서 좋은 관계를 가지는 것에 더 큰 중점을 두면서 살고 있습니다. 그것조차 형편없이 게으르긴 하지만요 ㅡ.ㅡ
BlogIcon brandon419 | 2009.06.01 22:47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축하드립니다. 가끔 이 책을 언급하실 때마다 저도 다시 읽어봐야지 하는 생각이 드는데 잘 안되네요. 사놓고 아직 읽지 못한 책이 여러권 있어서 차례가 잘 안돌아옵니다. 밑줄 그어 논거라도 한번 훑어봐야겠어요...
BlogIcon 쉐아르 | 2009.06.02 00:27 신고 | PERMALINK | EDIT/DEL
감사합니다. 제가 이 책을 참 여러번 언급하긴 했지요 ^^ 밑줄 친 것만이라도 한번 읽어보시면 다시 자신을 돌아보는데 도움이 되실 것 같습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