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564)
책 그리고 글 (87)
미래 빚어가기 (79)
시간/행동 관리 (44)
조직을 말한다 (16)
마케팅 노트 (14)
짧은 생각들 (33)
사랑을 말한다 (27)
세상/사람 바라보기 (40)
그밖에... (83)
일기 혹은 독백 (85)
신앙 이야기 (24)
음악 이야기 (19)
법과 특허 이야기 (13)
세월호 침몰사고
kipid's blog
2014년을 다짐하는 사자성어:..
Crete의나라사랑_2010년이후글
[OK MVP 함께 만들어 가는 북리..
RAIZE GLS
2013년을 다짐하는 사자성어: 궁..
Crete의나라사랑_2010년이후글
나는 勢이다
Read & Lead
1,572,345 Visitors up to today!
Today 19 hit, Yesterday 49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리 세갈'에 해당되는 글 1건
2008.07.16 15:36
너무 많이 가지는 건 가능하다. 시계를 하나 가진 사람은 몇시인지 안다 (최소한 확신한다). 하지만 시계가 두개면 정확히 몇시인지 확실히 알 수가 없다. - 리 세갈
It's possible to own too much. A man with one watch knows what time it is; a man with two watches is never quite sure - Lee Segall

많이 가질수록 마음에 평안을 가질 수는 있다. 하나뿐인 시계가 죽어버린다면, 어찌 할 수 없지만, 두개를 가진 사람은 그 점에서 더 안전하다. 하지만 하나뿐일 때만큼 절박할 수는 없는 것이다. 적어도 선택의 문제에서는...

내가 해야할 일, 내가 할 수 있는 일이 오직 하나라면 그 일에 모든 것을 걸 수 있다. 가능한 선택이 여러개라면, 여러 길 사이에서 마음이 오고 간다면 그만큼 속도는 느려질 것이다. 때로는 나자신을 절박한 상황에 몰아넣을 필요도 있는 것이다.
BlogIcon 미탄 | 2008.07.18 21:28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절박하게 사는 사람들을 보면 이해가 안되면서도 부러웠던 적이 있었지요.
세상 일에서 한 걸음 떨어져 관조하던 때의 이야깁니다. ^^
지금은?
저물어가는 생의 오후를 보며 - 써 놓고 나니 너무 비감하지만 그냥 쓸게요. -
겨우 절박함이라는 것을 이해하지요.
절박함에 서고 난 소감은?
여기, 벼랑이네요.
날아오르지 못하면 추락할 것 같아요. ^^
BlogIcon 쉐아르 | 2008.07.19 13:05 신고 | PERMALINK | EDIT/DEL
저도 사실 절박해본적이 얼마 없는 것 같습니다. 하면 되겠지... 하고 생각하고 또 조금 하면 어느 정도 성과는 이루어 왔던 것 같습니다.

날아오르지 못하면 추락한다... 저도 이런 마음을 품어야겠습니다. 또 지금 제 상황이 어쩌면 그렇게 절박한 상황일 수도 있구요.
BlogIcon brandon419 | 2008.07.20 02:20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내가 해야 할 일, 할 수 있는 일이 하나라면 모든 것을 걸 수 있다라는 상황은 이제 더 이상 우리 세대에게는 현실로 다가올 수 없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적어도 저의 경우에는요. 저도 지금 뭔가에(시험공부^^) 몰두해야 할 상황인데, 만일 고3 때 같이 (실제로 저는 고3때 공부를 열심히 안했지만, 열심히 했던 다른 수험생같이^^) 매달릴 수만 있다면 단기간에 충분히 할 수 있는 일인데, 현실은 풀타임으로 일하고 아이들 돌보고 많진 않지만 집안 일도 하고 교회 일도 해야 하는 상황입니다. 박하사탕에 나오는 명대사, 나 돌아갈래 를 외치며 어디서부턴지 꼬인 과거로 돌아갈 수 있다면, 현재 얼키고 설킨 복잡한 것들을 말 그대로 다 털어버리고 새롭게 다시 시작할 수 있다면 정말 좋을텐데라는 생각을 하지만, 현실은 그렇게 쉽게 다 털어버릴 수가 없다는 게 문제인 것 같아요. 또 발동만 걸리면 할 수 있을 것 같은데 발동이 안 걸리는게 문제야 라는 생각 역시 오래동안 해왔는데 그래서 발동 걸리는 시점이나 상황을 기다려왔었는데 그런 상황은 결국 오지 않더군요. 그래서 그냥 달리고 있습니다. 달리다 보면은 발동이 걸리겠지 하면서요.^^
BlogIcon 쉐아르 | 2008.07.23 06:20 신고 | PERMALINK | EDIT/DEL
맞습니다. 저도 가끔 그런 생각을 합니다. 고3때 공부한만큼만 한다면 못할 일이 없을 거라구요. 다시는 그런 열심을 못낼 것 같습니다. 선택할 수 있는 것도 많고, 또 신경써야할 것도 많아졌으니까요.

'나 돌아갈래~' 자주 듣고 자주 부르는 노래입니다 ^^ 그럴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가요. 오늘은 왠지 박하사탕 영화를 꺼내 보고 싶은 날입니다.
BlogIcon 한방블르스 | 2008.07.22 04:29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글을 보고 생각이 납니다.
멈쳐진 시계와 10분 느린 시계 둘 중 우리에게 정작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매몰비용을 잘 활용하면 긍정적인 효과를 낼 수 있지요. 자기 자신을 극한으로 모는 것일테니까요.
하지만 아무리 한계상황으로 몰아넣더라도 http://maggot.prhouse.net/71 이사람 보다 절박 할까요. 저는 가끔 이 사진을 봅니다. 내가 힘들다고 하는 상황이 너무 배부른 투정이 아닐런지.
BlogIcon 쉐아르 | 2008.07.23 06:26 신고 | PERMALINK | EDIT/DEL
링크 걸어주신 사진을 보고... 저도 같은 생각을 해봅니다. 저는 한번도 저런 상황에 처해보지 않았습니다. 확실히 힘들다는 것은 상대적입니다. 어떤 경우든 배부른 투정으로 만드는 극한 상황이 이 세상에는 존재하니까요.

저도 자주 찾아가 그 사진을 봐야겠습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