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564)
책 그리고 글 (87)
미래 빚어가기 (79)
시간/행동 관리 (44)
조직을 말한다 (16)
마케팅 노트 (14)
짧은 생각들 (33)
사랑을 말한다 (27)
세상/사람 바라보기 (40)
그밖에... (83)
일기 혹은 독백 (85)
신앙 이야기 (24)
음악 이야기 (19)
법과 특허 이야기 (13)
세월호 침몰사고
kipid's blog
2014년을 다짐하는 사자성어:..
Crete의나라사랑_2010년이후글
[OK MVP 함께 만들어 가는 북리..
RAIZE GLS
2013년을 다짐하는 사자성어: 궁..
Crete의나라사랑_2010년이후글
나는 勢이다
Read & Lead
1,572,533 Visitors up to today!
Today 15 hit, Yesterday 79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2009.11.21 15:20
이렇게 표현하면 잘난척하는 것 같겠지만 제 경우 영어를 쓰는 시간이 한국어를 쓰는 시간보다 더 많습니다. 미국 회사에서 일한지 십년이 넘었고, 최근에는 로스쿨까지 들어가면서 쓰는 거나 말하는 거나 영어의 비율이 더 높습니다.

영어를 잘 하냐. 그렇지도 못합니다. 일하고 학교 다니고 생활하는데 지장은 없지만 딱 그 수준입니다. 아직도 제가 말할 때면 교수들이 긴장하는 것을 느낍니다 ㅡ.ㅡ

터전을 다시 한국으로 바꾸지 않는 이상, 글을 어떤 언어로 쓸 것인가는 전부터 고민이었습니다. 게다가 미국에서 자라 한글 읽기에 서툴은 아이들과의 소통을 생각하면 한글로만 글을 쓰는 것에 대한 아쉬움이 있었습니다. 그래서 얼마전부터 영어로도 글을 쓰기 시작했습니다. 

시간이 팍팍 남아 두가지 언어로 다 쓰면 모를까, 상황이 그렇지 않아 영어로 쓴 글을 이 블로그에 올리기로 했습니다. 아예 포스팅을 안하는 것보다 다른 언어라도 올리는 것이 났겠다 싶었습니다. 잘 쓰는 건 아닙니다. 보시면 아시겠지만 우스운 ^^ 수준입니다. 

영어'만'은 아닙니다. 영어로 한글만큼 자유스럽게 표현할 수는 없습니다. 또 저는 한글을 사랑합니다. 영어로 어떻게 김훈의 문체를 따라 하겠습니까? ^^ 한글 포스팅과 영어 포스팅이 반반 정도 될 것 같습니다. 

말이 너무 길었네요. 이렇게 장황하게 설명하는 이유는 어쩌다 영어 포스팅이 올라와도 놀라시거나 '재수 없어'하지 마시길 바라기 때문입니다. 아 그리고 영어 포스팅이라고 영어로 댓글 다실 필요는 없습니다 ^^

'그밖에...'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간단평] 닌자 어쌔신  (4) 2009.12.01
페이스북의 (재)발견  (20) 2009.12.01
영어 포스팅을 시작하며  (7) 2009.11.21
Everything built is broken someday  (0) 2009.11.21
근황 - 2009. 11. 21.  (4) 2009.11.21
똑딱이 디카 올림푸스 FE-4000  (10) 2009.10.20
BlogIcon 고이고이 | 2009.11.21 17:31 | PERMALINK | EDIT/DEL | REPLY
영어로 댓글 다실 필요 없다라는 말 없었으면 ..관찰자가 될뻔 했네요 ^^
BlogIcon 지하련 | 2009.11.24 18:52 신고 | PERMALINK | EDIT/DEL
헉. 고이고이님이다. 반가워요. ^^
BlogIcon 쉐아르 | 2009.12.01 02:40 신고 | PERMALINK | EDIT/DEL
ㅎㅎ 당연하지요. 한글이 훨씬 더 편하니 영어로 댓글 달지 말아주세요 ^^
BlogIcon 지하련 | 2009.11.24 18:55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다른 언어를 알아간다는 건 매우 행복한 일인 것같습니다. 그닥 영어를 잘 하지 못하지만, 종종 읽는 영어 아티클이나 소설에서 뛰어난 문장을 만날 땐, .. 언어마다 그 언어가 가진 세계가 있는 게 아닌가 싶어요. 영어 포스팅 기대하겠습니다. ^^
BlogIcon 쉐아르 | 2009.12.01 02:44 신고 | PERMALINK | EDIT/DEL
네. 멋진 영어 문장을 한글로 번역하면 어색해질 때가 있지요. 가슴을 움직이는 한글 문장을 영어로는 전혀 그 맛을 낼 수 없기도 하구요. 언어마다 각각의 맛이 있는 것 같습니다. 한글로는 흉내라도 내겠는데 영어로는 전혀 가망이 없네요.
Scott Lee | 2009.11.27 04:13 | PERMALINK | EDIT/DEL | REPLY
Hello Mr Lee, I am 22 year old student from New Zealand. (moved from Korea with my family when I was 8)
I am currently in America with a Christian Organization called YWAM in Denver, Colorado.
I just wanted to introduce my self and tell you that how thought provoking your blog is
I regain my focused mindset whenever I read couple of your postings.

I will be back, and it is my desire to build a relationship with you.
Thank you!
BlogIcon 쉐아르 | 2009.12.01 02:54 신고 | PERMALINK | EDIT/DEL
Thanks Scott. It seems that you can read and understand Korean without any issue. I hope my kids can do that when they are grown up :)

Glad to hear that my writing could help someone. Recently I couldn't spend much time on this blog due to my study, but I got great motivation from your commendation.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