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564)
책 그리고 글 (87)
미래 빚어가기 (79)
시간/행동 관리 (44)
조직을 말한다 (16)
마케팅 노트 (14)
짧은 생각들 (33)
사랑을 말한다 (27)
세상/사람 바라보기 (40)
그밖에... (83)
일기 혹은 독백 (85)
신앙 이야기 (24)
음악 이야기 (19)
법과 특허 이야기 (13)
세월호 침몰사고
kipid's blog
2014년을 다짐하는 사자성어:..
Crete의나라사랑_2010년이후글
[OK MVP 함께 만들어 가는 북리..
RAIZE GLS
2013년을 다짐하는 사자성어: 궁..
Crete의나라사랑_2010년이후글
나는 勢이다
Read & Lead
1,579,858 Visitors up to today!
Today 51 hit, Yesterday 68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2008.01.23 13:11
사용자 삽입 이미지
컴퓨터나 새로운 전자제품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미국에 오면 들르는 곳이 있다. 바로 CompUSA다. 처음 미국와서 3년정도 살던 아파트의 바로 옆에 CompUSA가 있었다. 컴퓨터를 좋아하고 또 그때만해도 직접 조립도 했었기에 이곳을 참 많이 들락거렸다. 별로 살 것 없어도 휘~ 들러보고... 싸게 나온 게임 있음 들었나 놨다 하면서 ^^

이곳이 2008년 1월말이면 문을 닫는다. 작년초에 매장수를 절반으로 줄이면서 회생의 기회를 잡으려 노력했지만 역부족이였나보다. CompUSA의 위기는 오래전부터 예견되어졌다. Dell등 컴퓨터를 조립해서 판매하는 회사들의 가격이 손수 조립하는 것보다 훨씬 저렴해지고, 컴퓨터의 성능이 충분히 좋아지면서 전처럼 자주 업그레이드할 필요가 없어졌다. 이에 따른 매출 부족을 매꾸기 위해 DVD Title도 가져다 팔고, Home Entertainment로까지 영역을 넓히려고 애를 썼지만, BestBuy등 경쟁자들보다 10% 정도 비싼 가격을 유지하는한 경쟁이 될 수가 없었던 거다. 기존 시장이 작아지면서 새로운 시장으로 진출했지만 그 시장을 지키고 있던 기존의 경쟁자들을 넘어설 수 없는 상황에서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다가 결국 팔리고 만 것이다.

1984년에 설립되어 Computer City, Good Guys등의 동종업체를 삼키며 한때 CompUSA도 잘나가는 때가 있었다. 미전역에 230개의 대형매장을 가지고 있다는 것만으로도 쉽게 흔들리지 않는 공룡의 덩치를 가지고 있었던 것이다. 그때 이런 상황을 예견했을까? 예견했더라도 어쩔 수 없었을까? 자세히 들여다 보지 않아 정확한 원인은 모르겠지만, 어쨋든 CompUSA는 변화에 대처하지 못했기 때문에 문을 닫게 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좋아했던 곳이고, 또 처음 봤을 때는 도저히 무너지지 않을 것 같았던 회사가 문을 닫는 것을 보면서, 변화에 대처하는 능력이 얼마나 중요한가 새삼 깨닫게 된다. 이제 CompUSA란 이름은 여기 저기 Case Study에서나 듣게 되지 않을까 생각하니 세상에 영원한 강자는 없다는 말이 기억난다.

BlogIcon Inuit | 2008.01.23 23:39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저도 예전에 참 좋아해서 들락거렸었습니다.
넷스케이프도 여기서 돈주고 샀다지요. -_-
아쉬운 소식입니다만, 그만큼 무상한게 기업이고 산업이란 생각을 합니다.
BlogIcon 쉐아르 | 2008.01.24 14:03 신고 | PERMALINK | EDIT/DEL
네. 저도 많이 아쉽습니다. 개인용 컴퓨터 하드웨어에서 어떤 부분이 새로 뜨는 분야인지, 사람들이 뭐를 원하는지 분위기를 파악하기에 좋은 곳이였는데 말이지요.

그나저나 넷스케이프를 돈주고 사셨다면... 언제 이야기일까요? 하긴 저도 20만원주고 샀던 IBM의 OS(이젠 이름도 잊어버린...)가 생각납니다 ㅡ.ㅡ;;;
BlogIcon Inuit | 2008.01.24 21:46 신고 | PERMALINK | EDIT/DEL
96년에 달라스 지역에 살았었지요. ^^
BlogIcon 쉐아르 | 2008.01.25 01:04 신고 | PERMALINK | EDIT/DEL
아... 그러시구나. 어쩐지 나와 사는 생활을 잘 이해하시는 것 같았습니다 ^^
BlogIcon bluehanman | 2008.01.25 01:12 신고 | PERMALINK | EDIT/DEL
혹시 OS/2였나여? ^^ Windows보다 더 괜찮았었는데...
BlogIcon 쉐아르 | 2008.01.25 01:14 신고 | PERMALINK | EDIT/DEL
맞습니다. OS/2... 이젠 기억력이 영 ㅡ.ㅡ

CD도 아닌 3.5인치 플로피가 한 스무장 정도 되었었던 것 같네요. 제가 왜 그걸 샀는지 아직도 이해가 ㅡ.ㅡ
BlogIcon Inuit | 2008.01.26 21:57 신고 | PERMALINK | EDIT/DEL
OS/2.. ㅠ.ㅜ
single user multi-task 고 당시의 기술적 저열함을 훌쩍 벗어난 우아한 운영체계로 기억합니다.
저도 한 때 책사서 공부했다는.;;
BlogIcon Esiki | 2008.11.04 15:32 | PERMALINK | EDIT/DEL | REPLY
아, 좋은 포스팅이네요, 지금 CompUSA의 CEO 였던 James Halpin의 리더십에 대해 공부하던 중, 들러봤습니다. 느끼는 점은, 변화에 대처하는 자세도 중요했지만, 하나의 조직을 이끌어가는 리더의 역량과, 타입에 따라서도, 이러한 공룡기업 하나가, 무너질 수 있다는 생각 이 드네요, 감사합니다. 트랙백 해갈께요^^*
BlogIcon 쉐아르 | 2008.11.13 02:29 신고 | PERMALINK | EDIT/DEL
맞습니다. 리더 혹은 회사의 전략이 얼마나 중요한가 절실하게 보여주는 사례라 생각이 듭니다. 정말 잘나가던 CompUSA와 Circuit City가 순서대로 구체적인 이유는 다르지만 변화의 흐름을 잘못 읽었다는 같은 실수로 몰락하는 것을 보면 세상에 절대 강자는 없다라는 생각이 듭니다.

트랙백 감사합니다 ^^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