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564)
책 그리고 글 (87)
미래 빚어가기 (79)
시간/행동 관리 (44)
조직을 말한다 (16)
마케팅 노트 (14)
짧은 생각들 (33)
사랑을 말한다 (27)
세상/사람 바라보기 (40)
그밖에... (83)
일기 혹은 독백 (85)
신앙 이야기 (24)
음악 이야기 (19)
법과 특허 이야기 (13)
세월호 침몰사고
kipid's blog
2014년을 다짐하는 사자성어:..
Crete의나라사랑_2010년이후글
[OK MVP 함께 만들어 가는 북리..
RAIZE GLS
2013년을 다짐하는 사자성어: 궁..
Crete의나라사랑_2010년이후글
나는 勢이다
Read & Lead
1,581,916 Visitors up to today!
Today 113 hit, Yesterday 85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폭격'에 해당되는 글 1건
2009. 4. 3. 02:57










전에 잠깐 언급했듯이 드레스덴은 2차대전중 폭격으로 많이 파손되었습니다. 1945년 2월(독일 항복 3개월전)에 벌어진 일이지요. 나쁜 ^^ 나라에 속했으니 어쩔 수 없었겠지만, 현지 사람들은 상당히 속이 상했나 봅니다. 그럴만한게 이곳 드레스덴에는 군사적으로 아무것도 없었다고 하네요. 공장이 있긴 했지만 그것도 도시의 외곽지역이었구요. 그런데도 "엘베의 진주"라 불리던 아름다운 도시를 사흘간 폭격을 해서 다 부셔 놓았으니 억울할 겁니다. 저희 회사 직원도 그 이야기를 하면서 상당히 분개하더군요.[각주:1]


지난번에 한번 올렸던 성모교회(Dresden Frauenkirche)입니다.
2차대전중에 무너진 것을 13년을 걸쳐서 복원했습니다.
이곳 사람들이 대단한 것이 부서진 벽돌을 줏어서 재활용했다는 겁니다.
교회벽에 검게 보이는 부분은 원래 있던 것을 사용한 것이라고 하네요.
복원하는 모습을 본 사람이 이야기하기를 거대한 레고블록 같았답니다.

교회앞에 놓여진 것은 파괴되기 전 지붕부분이었다고 하네요.
이렇게 놓고 계속 기억하는 것을 보면 얼마나 속이 상했는가를 알 수 있습니다.


바로 앞 사진의 지붕조각 뒤에 이런게 붙어 있네요.
옆에 있던 관광객에게 물어보니 어떤 소녀가 무너진 교회를 슬펴하며 쓴 글이라고 합니다.
누군가 꽂아놓은, 말라버린, 꽃이 쓸쓸해 보이더군요.


성모교회가 있는 지역은 큰 광장입니다. 아직도 여러 곳에서 복원이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멀리 성모교회가 보입니다. 참 아름다운 곳인데 여기저기 공사중인 것이 안스럽습니다.


복원중인 건물의 내부입니다. 모든 사인이 잉글리시-난-후렌들리다 보니 어떤 건물인지는 모르겠습니다.


첫번째에 올린 사진은 왕궁에 있는 작은 동상입니다.  이 사진도 왕궁 안에서 찍은 것이구요.
검게 그을은 천사들의 모습이 참 슬프지 않나요. 그렇게 봐서인지 웃고 있는 녀석이
다른 아이를 괴롭히는 것처럼 보입니다. 사람은 참 슬픈 종족입니다.


  1. 드레스덴 폭격에 대해서는 Wikipedia에 자세하게 소개가 되어 있습니다. (http://en.wikipedia.org/wiki/Bombing_of_Dresden_in_World_War_II) [본문으로]
BlogIcon 태양사냥 | 2009.04.03 05:01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드레스덴... 영국의 보복 폭격으로 십만명 이상이 숨졌다는 곳이죠?
참 인간이란...
잘 봤습니다.
BlogIcon 쉐아르 | 2009.04.13 12:35 신고 | PERMALINK | EDIT/DEL
그게 보복공격이었군요. 하긴... 그게 아니라면 정말 큰 계산착오이거나 잘못된 정보에 의한 작전이었다고 해야겠지요. 보복이라는 말에 더 신빙성이 갑니다.

인간이... 참 어리석어요 ㅡ.ㅡ
BlogIcon 컴속의 나 | 2009.04.05 17:15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드레스덴에 이런 이런 전쟁의 상처가 남아 있군요. 문화재의 파괴보다 전쟁의 비극을 알리는 상징물로 존재하면 더 좋겠습니다. 탄 블록을 다시 활용하는 섬세함이 너무 부럽습니다. 우리라면 벌써 확 밀어 벌이고 치운 뒤 새로운 것을 세워 놓았겠죠^^;;
BlogIcon 쉐아르 | 2009.04.13 12:38 신고 | PERMALINK | EDIT/DEL
그러게요. 거기 사람들도 그런 의미로 복구를 안하고 놔두는 것 같습니다. 타서 시커멓게 된 것을 그냥 놔두니까요.

예전 사진이나 도면을 보고 새로 만드는게 이전 벽돌을 가져다가 자리 찾아 조립하는 것보다 더 싸게 먹혔을 겁니다. 그래도 고집스럽게 이전 블록을 활용한다는게... 어쩌면 독일 사람 답다고 할까요?
BlogIcon 로처 | 2009.04.06 19:51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에너미 라인>이라는 영화에 저렇게 상처입은 천사상이 나와요.
실제라고는 생각을 못해봤는데, 있군요.

참혹한 전쟁에 대해 이런 말 해도 되는지 모르겠지만, 상처입은 동상은 "멋지네요."
BlogIcon 쉐아르 | 2009.04.13 12:39 신고 | PERMALINK | EDIT/DEL
저도 그 영화 봤는데, 상처입은 천사상은 기억에 없네요. 기회가 되면 다시 한번 봐야겠습니다.

어떤 면에서는 멋있다고 할까, 운치있다고 할까 그런 면이 없지 않아요. 그래도 불쌍하긴 해요. 까맣게 그을려 있는게요.
BlogIcon 후크 선장 | 2009.04.06 22:31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전쟁을 겪어보지 않았지만, 폭격으로 파손된 동상을 보니 마음이 아픕니다. (감수성이 너무 예민...-_ㅜ) 요즘 우리나라도 요즘 뒤숭숭해서 생각하면 겁이 나곤 해요. 걱정해봤자 소용은 없지만..끙.
BlogIcon 쉐아르 | 2009.04.13 12:45 신고 | PERMALINK | EDIT/DEL
저 동상 가만히 쳐다보고 있으면 정말 불쌍해요. 그 옆에서 죽어갔을 사람 생각하니 더 그렇구요. 어느 쪽이든 전쟁 때문에 사람이 죽어가는 건 없어서는 안될 일이지요.

한국도 좀 뒤숭숭하지요. 뭘 믿고 그렇게 서로 자극을 하는지. 이게 아이들 기싸움하는게 아니잖아요. 정말 일이 벌어지면 수많은 사람들이 죽을텐데요 ㅡ.ㅡ
BlogIcon iMac | 2009.04.16 20:19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새로 복구한 저 교회의 헌당식 기념으로 베토벤의 장엄미사를 공연했는데 그 DVD도 상당히 멋졌습니다. 2005년의 실황인데 제 블로그에도 짤막한 감상기를 올린바 있습니다. 맨 꼭대기의 황금 십자가는 영국에서 화해의 의미로 기증한 것이라고 보너스 다큐에 나오더군요. 직접 모습을 보셨으니 그 감회가 정말 남다르시겠습니다. 저는 사진과 영상으로만 보아도 가슴이 찡~하더군요
BlogIcon 쉐아르 | 2009.04.17 03:13 신고 | PERMALINK | EDIT/DEL
아쉽게도 드레스덴에 가기 전에는 문화적으로 역사적으로 그리고 음악적으로 그 도시가 차지하는 위치를 몰랐었습니다. 슈타츠카발레가 오래된 오케스트라라는 것은 알았지만 그정도로 대단한 악단인줄도 몰랐거든요. 정말 돼지목의 진주였다고 할까요? ㅡ.ㅡ

베토벤의 장엄미사 좋아합니다. iMac님이 그에 관해 쓰신 글을 읽은 기억도 나구요. 근데 그게 이 교회였는줄은 생각을 못했습니다. 드레스덴 다시 한번 가보고 싶어지네요.
BlogIcon 클라리사 | 2009.05.23 03:39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전쟁으로 파괴된 도시가 드레스덴 한군데뿐인 건 아니지만, 지난 시대의 흔적이 아직도 시내 곳곳에 남아있는 모습을 보니 안타깝더군요. 특히 군사적으로 별 실익도 없이, 화풀이마냥 공습을 한 터라 피해자 대부분이 민간인이고요. 드레스덴 공습을 다룬 소설 <제5도살장>을 최근에 읽은 터라 더 와 닿는 내용입니다.
BlogIcon 쉐아르 | 2009.05.25 09:32 신고 | PERMALINK | EDIT/DEL
드레스덴에 출장가기 전까지는 몰랐는데, 드레스덴의 공습이 꽤나 큰 역사적 비극인가 봅니다. 제5도살장이라는 소설이 있는 줄 알았으면 출장가기전에 읽어볼 걸 그랬습니다. 책 소개해주셔서 감사합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