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564)
책 그리고 글 (87)
미래 빚어가기 (79)
시간/행동 관리 (44)
조직을 말한다 (16)
마케팅 노트 (14)
짧은 생각들 (33)
사랑을 말한다 (27)
세상/사람 바라보기 (40)
그밖에... (83)
일기 혹은 독백 (85)
신앙 이야기 (24)
음악 이야기 (19)
법과 특허 이야기 (13)
세월호 침몰사고
kipid's blog
2014년을 다짐하는 사자성어:..
Crete의나라사랑_2010년이후글
[OK MVP 함께 만들어 가는 북리..
RAIZE GLS
2013년을 다짐하는 사자성어: 궁..
Crete의나라사랑_2010년이후글
나는 勢이다
Read & Lead
1,577,573 Visitors up to today!
Today 68 hit, Yesterday 75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추억'에 해당되는 글 1건
2009.05.21 14:29
굳이 말한다면 나는 과거에 묻혀사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다. 예전는 좋았다느니, 낭만이 있었다느니 하는 말을 들으면 거부감이 든다. 나쁜 기억을 지우고 좋았던 시간만을 기억하고 싶은 심리적 경향이라 생각하기 때문이다. 어쩌면 힘들었던 모든 일을 지우고, 내 인생을 리셋하고 싶었던 힘든 경험 때문인지는 모른다. 어쨋든 앞으로 나아가는 것이 중요하지, 과거의 것을 추억하며 회상하는 것은 취향이 아니다.

오디오 시스템을 갖추며 턴테이블을 중고로 들였다. 그리고 십년 넘게 방치해 두었던 LP를 꺼냈다. 제대로 플레이나 될까 의문이었는데, 의외로 좋은 소리를 들려준다.

20년쯤 전 아직도 어렵던 그 시절, 동네 레코드 가게중 유달리 LP를 싸게 파는 곳이 있었다. 천오백원이었나 삼천원이었나 기억은 안나지만, 다른 곳에 비해 거의 반값 수준이었다. 과외를 해서 번 돈으로 첫 오디오를 사고, 그 레코드 가게에서 사온 LP를 듣는 시간은 참으로 풍요로웠다.

야사 하이페츠의 바이올린 협주곡과 카잘스의 무반주 첼로 모음곡은 지나간 세월만큼 깊이 있게 들렸다. 이들의 연주는 시디보다는 LP가 어울린다 생각하는 것은 선입견일까? 가끔씩 들리는 틱틱 소리는 보너스다. 반젤리스의 음악도 들었다. 단일 뮤지션으로는 가장 많이 (11장) 음반을 가지고 있을만큼 푹 빠져 살았던 반젤리스다. 예전만큼 전자음악을 좋아하지는 않지만, 몽롱하듯 즐기던 그의 연주가 아직 싫지는 않다.

가장 반가운 것은 '도시의 그림자'다. 독집 하나 내고 사라진 듀엣이지만, 그때나 지금이나 나는 이 음반을 좋아한다. '이 어둠의 이 슬픔'이나 '타인의 거리'. 센티멘털한 제목과 가사를 들으면 왠지 나를 더 처량하게 만들고 싶어진다. 없는 고독을 끄집어 내어 침잠하고 싶은 욕구라고 할까.

아직도 나는 '옛날이 더 좋았다'는 감상은 거부한다. 그렇다고 잊어버리고 싶은 생각도 없다. 선택해서 기억하든, 기억이 흐려지며 아픔이 사라졌든, 돌아보니 좋았던 순간, 행복했던 기억은 남아있는 것이니까. 그냥 그 순간을 즐기는 것 뿐이다. 그때나 지금이나 내가 같은 것을 좋아한다는 것. 그냥 그 뿐이다.

아니다. 솔직히 말해 좁은 방에서 음악을 듣던 20대 초반의 청년을 나는 그리워한다. 행복했던 힘들었던 그때로 돌아갈 수 있다면 좋겠다. 이게 나이가 들어가는 것일까?
BlogIcon brandon419 | 2009.05.22 03:48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나이가 들면서 순수했던 어린 시절을 그리워하는 것은 누구나 마찬가지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추억이 안좋은 기억까지 덧칠해 놓을때도 물론 있지만 그것까지도 시간의 흐름과 망각에 의한 자연적인 현상은 아닐까하는 생각이 드네요. 물리적인 시간과 공간으로는 다시 갈 수 없는 때이지만 음악이 당시의 상황이나 느낌을 다시금 떠올리게 하는 소중한 매개체 역할을 할 때가 정말 많지요. 저역시 예전에 들었던 음악을 들으며 오래전 그때를 회상할 때가 정말 많습니다. 아마도 저와 비슷한 느낌을 받으시진 않았나 하는 반가운(?) 생각이 드네요.

카잘스와 하이페츠는 잘 모르지만 반젤리스와 도시의 그림자는 저도 잘 압니다. 반젤리스는 아프로디테스 차일드 시절부터 좋아했습니다. 오랫동안 잊고 있었는데 다시금 그의 음악을 찾아듣고 싶네요. 저도 앤틱은 아니고 분위기만 그런 턴테이블이 하나 있는데 오늘 저녁에 집에 가면 오랫만에 찌지직 소리나는 엘피로 음악을 들어봐야 겠어요.^^ 감사합니다.
BlogIcon 쉐아르 | 2009.05.22 04:15 신고 | PERMALINK | EDIT/DEL
사람의 기억력에 한계가 있어 잊어버릴 것은 적당히 잊어버립니다. 그게 오히려 좋다고 할 수 있지요. 여자가 아이를 낳고 나면 너무 힘들어 다시는 아이를 가지지 않겠다고 하는데 몇년 지나면 또 가지는게 같은 것 아닐까 합니다. 그만큼 예전 기억은 좋은 쪽으로 흐르게 됩니다.

반젤리스를 좋아하신다니 반갑습니다. 요즘은 반젤리스가 어떻게 지내는지 궁금합니다. 요즘도 활동 계속 하나요? 전 반젤리스가 존(last name은 기억안나네요)과 같이 낸 음반들을 좋아합니다. Friends of Cairo 같은 곡이요. 오늘 음악듣고 감상 한번 적어주세요 ^^

아참... 어제 우연히 형님과 통화했습니다 ^^
셀모 | 2009.06.24 14:56 | PERMALINK | EDIT/DEL | REPLY
갑자기 생각나서 도시의 그림자를 검색해보니 이곳이 나오네요.
사실 듀엣은 아니고 트리오라지요.
여자 보컬의 목소리가 매우 인상적이었던..
BlogIcon 쉐아르 | 2009.06.24 21:53 신고 | PERMALINK | EDIT/DEL
트리오였나요? 전 항상 듀엣이라고만 생각했었습니다. 다시 앨범에 있는 정보를 봐야겠네요.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

네. 여자보컬의 목소리가 참 좋지요. 지금은 어디서 뭐하시나 모르겠네요 ^^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