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564)
책 그리고 글 (87)
미래 빚어가기 (79)
시간/행동 관리 (44)
조직을 말한다 (16)
마케팅 노트 (14)
짧은 생각들 (33)
사랑을 말한다 (27)
세상/사람 바라보기 (40)
그밖에... (83)
일기 혹은 독백 (85)
신앙 이야기 (24)
음악 이야기 (19)
법과 특허 이야기 (13)
세월호 침몰사고
kipid's blog
2014년을 다짐하는 사자성어:..
Crete의나라사랑_2010년이후글
[OK MVP 함께 만들어 가는 북리..
RAIZE GLS
2013년을 다짐하는 사자성어: 궁..
Crete의나라사랑_2010년이후글
나는 勢이다
Read & Lead
1,575,759 Visitors up to today!
Today 11 hit, Yesterday 62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주절거림'에 해당되는 글 1건
2008.06.24 14:07
#1

산타클라라에 와있습니다. 샌프란시스코 밑에 산호세 바로 옆입니다. 사진 찍기 시작한 이후로 어디 가던 사진기를 꼭 가지고 다녔는데, 이번에는 디카 두개가 동시에 말썽을 부려 아무것도 안가지고 왔습니다. 필카를 들었다가, 언제 현상하고 스캔하나 하는 마음에 다시 내려놨습니다. 요즘 사진에 대해 너무 게으릅니다 ㅡ.ㅡ

사실 여기는 찍을 것도 별로 없는 삭막한 동네입니다. 회사들만 보여요. 야후, 구글, WebEx, 맥아피, 선, 등등...

#2

누가 그러더군요. 일을 잘 하거나 (work smart), 일을 열심히 하거나 (work hard), 일을 오래 하거나 (work long) 하는 부하직원이 이쁘게 보이게 마련이라구요. 그중에 둘을 하면 더 예쁘고, 세가지를 다 하면 최고라구요. 근데 지금 맡고 있는 프로젝트에 두가지 하는 사람도 없고, 적지 않은 수가 한가지도 해당이 안됩니다 ㅡ.ㅡ

이렇게 보이는 것이 결국 저의 문제인지, 아니면 제가 복이 없는 건지 모르겠습니다. 이것도 일종의 시험이요 연단이라 생각하고 하루를 시작하지만, 잠잘 때가 되면... 스트레스가 늘어갑니다. 결국 제가 문제겠지요? ㅡ.ㅡ

#3

성격은 필요에 따라 바꿀 수 있고, 내가 하고자 하는 열의만 있으면 무슨 일이든 즐기며 할 수 있다, 그래야 발전이 있다 믿고 살았습니다. 그런데 요즘 그 믿음이 흔들리네요. 저한테 딱 맞는 옷을 찾아 입어야 하나... 고민을 시작했습니다.

#4

지난주 토요일, 일주일 만에 다시 출장을 떠나기에 아이들과 영화라도 보러갈려고 했는데, 아이들이 피곤하다고 집에 있겠답니다. 나중에 친구랑 가겠답니다 ㅡ.ㅡ 쿵후팬더, 인크레더블 헐크, 인디아나 존스... 보고 싶은 영화가 참 많은데 말입니다... 애 키워봐야 소용없습니다.

#5

강철중 보고 싶어요. 이런 영화를 수출해야하는데 말입니다. 전 언제나 볼 수 있을지... ㅜ.ㅜ

BlogIcon kyoonjae | 2008.06.24 15:18 | PERMALINK | EDIT/DEL | REPLY
"애 키워봐야 소용 없습니다." 라고 적어놓으신걸 보니, 저희 부모님이 떠오르네요.

저도 어렸을 땐 그리도 따라 다니기 싫어했거든요. 항상 끌려가서 기분좋게 돌아오곤 했지만요.

지금 대학생인 저는 새삼 느낍니다. 부모님이 같이 가자고 하실 때가 좋은거라는걸요.

힘내세요, 쉐아르님 :)
BlogIcon 쉐아르 | 2008.06.24 15:28 신고 | PERMALINK | EDIT/DEL
ㅎㅎ 감사합니다. 말은 저렇게 적었지만, 아직 아이들이 저랑 노는 것을 좋아합니다. 그날 일이 많기는 많았거든요 ^^;; 그래도 나랑 영화보러가자고 하면 만사 재쳐놓고 따라나설 줄 알았는데... 애들이 커가긴 커가나 봅니다 ^^
BlogIcon 한방블르스 | 2008.06.24 22:32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저는 아이가 아직 어려 그런 걱정은 몇 년후에나 나오겠네요. ㅎㅎㅎ
얼마 남지 않았다는 생각을 하면 서글퍼집니다. 언제나 친구같은 아빠가 되고 싶은데 잘 안되는군요.
BlogIcon 쉐아르 | 2008.06.25 11:07 신고 | PERMALINK | EDIT/DEL
그러게요. 시간이 금방 가더라구요... 아이들과 친하게 지내고자 같이 게임도 하고, 영화도 보고 그러고 지냅니다. 아무리 오래 시간을 같이 보내더라도 스무살 넘으면 결국 떠난다고 봐야되잖아요.
BlogIcon aserai | 2008.06.25 09:12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음... 사진 보여주세요! 사진 보여달라구요! ㅎㅎㅎ

----
저는 강철중 봤어요. 봤는데 .. 끝나고 설경구랑 출연진들 인사 나와서 배우들도 보고..
영화는 그냥 뭐.. 전 시리즈의 오락성에 충실했다고 할까요.
음.. 저 지금 약올리고 있는 건가요..;;
BlogIcon 쉐아르 | 2008.06.25 11:11 신고 | PERMALINK | EDIT/DEL
사진 조오~기 있잖아요. 오른쪽 상단에요...

약올리는 것 맞아요 ^^ 전 강철중 캐릭터가 좋아요. 한국 영화사상 가장 두드러지는 캐릭터라 생각합니다. 영화 계속 나와도 될 것 같아요.
| 2008.06.25 22:14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전 아들이 보자는 영화보면서 졸았어요... 오래는 아니었지만... ^^;;

위 세가지가 다 안된다면 적어도 하는 척이라도 해야하는데요. 그래야 덜 미울텐데... ㅋㅋ
BlogIcon 쉐아르 | 2008.06.30 23:53 신고 | PERMALINK | EDIT/DEL
아이와 관심을 공유하는 것은 정말 중요한 일이죠 ^^ 비록 졸면서라도 앉아있어주는 것이 필요합니다.

그러게요. 하는 척이라도 해야할텐데... 아예 개념이 없는 경우도 있으니.
BlogIcon CeeKay | 2008.07.01 07:00 | PERMALINK | EDIT/DEL | REPLY
산타 클라라 계셨을 때 저는 또 그 옆의 요세미티에 있었군요. ^^
아이들이 큰 집의 경우 여행이나 외출을 해도 아이들이 '가줄께'라고 하며 따라 간다는군요. 저희야 아직은 제가 가자 그러면 모두들 오케이지만 몇 년 후에는 '가줄께' 소리를 듣게 될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BlogIcon 쉐아르 | 2008.07.01 12:09 신고 | PERMALINK | EDIT/DEL
아 그러세요. 요세미티 참 좋지요. 제가 있는 곳에서 세시간 밖에 안되는 거리였는데, 미리 알았으면 뵐 수 있었을까요? ^^

저희 아이들은 아직 '가줄께'는 아닙니다만... 큰 애의 경우 조만간 그러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BlogIcon Inuit | 2008.07.02 23:14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디카가 말썽이면 정말.. 속이 부글부글 끓지요.
관련이 적지만, 예전글 하나 트랙백 했습니다. ^^
BlogIcon 쉐아르 | 2008.07.03 14:55 신고 | PERMALINK | EDIT/DEL
트랙백 걸어주신 글 참 재미있게 봤습니다.정말 멋진 곳에 가서 사진기 없으면 마음이 너무 아프지요 ㅡ.ㅡ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