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564)
책 그리고 글 (87)
미래 빚어가기 (79)
시간/행동 관리 (44)
조직을 말한다 (16)
마케팅 노트 (14)
짧은 생각들 (33)
사랑을 말한다 (27)
세상/사람 바라보기 (40)
그밖에... (83)
일기 혹은 독백 (85)
신앙 이야기 (24)
음악 이야기 (19)
법과 특허 이야기 (13)
세월호 침몰사고
kipid's blog
2014년을 다짐하는 사자성어:..
Crete의나라사랑_2010년이후글
[OK MVP 함께 만들어 가는 북리..
RAIZE GLS
2013년을 다짐하는 사자성어: 궁..
Crete의나라사랑_2010년이후글
나는 勢이다
Read & Lead
1,572,348 Visitors up to today!
Today 22 hit, Yesterday 49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정약용'에 해당되는 글 2건
2007.09.09 21:05
다산선생 지식 경영법을 다 읽었습니다. 적지않은 분량(600쪽)에 쉽게 읽고 넘길 책이 아닌지라 시간이 좀 걸렸네요. 하지만 정말 한줄 한줄이 주는 교훈이 너무나 큰지라 다시 한번 읽고 싶습니다.

다산선생 정말 거대한 분이시네요. 기량의 크기를 가늠할 수 없어 압도당하는 느낌입니다. 기본(경전)에 충실함을 기반으로 각 분야의 지성을 쌓고, 그를 현실에서 실천하며 가족을 비롯 백성을 감싸안는 애정까지 보이시는, 평생 존경하고 따를만한 롤모델이 되시는 분이라 생각합니다. 이런 분을 책을 통해서 알게된 것이 기쁘고, 또 이제야 알게된 것이 아쉽기도 합니다.

또한 이 책을 쓴 정민교수님도 참 멋지신 분이십니다. 다산선생의 텍스트를 사용하셨지만, 어쩌면 다산선생은 정민교수님을 통해 새로운 모습으로 나타나셨다는 생각이 드네요. 그 분의 책을 찾아서 읽어봐야겠습니다.

또한 가끔 등장하는 정조도 제가 가지고 있었던 조선시대의 왕에 대한 선입견과는 너무나 다르네요. 왜 요즘 들어 정조와 이시대의 학자들에 대한 관심이 커졌는지 이해가 됩니다.

시간을 내어 이 책을 제 나름대로 정리해야겠습니다. 그래야 흩어지지 않고 제게 남는 지식이 될 것 같아서요. 내용이 방대해 시간이 좀 걸릴 것 같습니다.

이 책 누구에게든지 추천합니다. 정말 멋집니다 ^^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07.09.02 18:40
평소에 좋은 글을 쓰기 위해서는, 우선 생각이 머리 속에서 무르익어, 그 생각이 넘쳐나야 한다고 생각하고 또 그렇게 이야기를 해왔습니다. 요즘 읽고 있는 <다산선생 지식경영법>에 제 생각과 비슷하면서도 더욱 더 깊이 있는 글을 보았습니다.

'바탕을 갖추어라'라는 제목으로 '문장학'을 배우고 싶다고 다산선생을 찾아온 이인영이라는 젊은이에게 다산 선생이 주신 글을 소개하고 있습니다.

"자네 우선 거기 앉게. 내가 자네에게 말해주겠네. 문장이란 무슨 물건일까? 학식은 안으로 쌓이고, 문장은 겉으로 펴는 것일세. 기름진 음식을 배불리 먹으면 살가죽에 윤기가 나고, 술을 마시면 얼굴에 홍조가 피어나는 것과 다를게 없지. 그러니 어찌 문장만 따로 쳐서 취할 수가 있겠는가? <중략>

예악형정(禮樂刑政)의 도구와 전장법도(典章法度)의 전고가 가슴속에 빼곡하여, 사물이나 일과 만나 시비가 맞붙고 이해가 서로 드러나게 되면, 내가 마음 속에 자욱하게 쌓아둔 것이 큰 바다가 넘치듯 넘실거려 한바탕 세상에 내놓아 천하 만세의 장관이 되게 하고 싶은 생각이 들게 되네. 그 형세를 능히 가로막을 수 없게 되면 내가 드러내려 했던 것을 한바탕 토해놓지 않을 수가 없게 된다네. 이를 본사람들이 서로들 '문장이다!'라고들 하니, 이런 것을 일러 문장이라 하는 것일세. 어찌 풀을 뽑고 바람을 우러르며 빠르게 내달려, 이른바 문장이라는 것만을 붙들어 삼킬 수가 있겠는가?"

문장은 결과일 뿐 목적이 아니라는 것이지요. 얼굴 위에 오른 불콰한 낯빛에 불과한 것입니다.

다산선생은 또 다른 곳에서는, 학문을 하는 자는 지름길을 찾아가야 한다 말합니다. 맨땅에 헤딩하듯 하는 공부는 소용이 없다는 것이지요. 허나, 순서에 맞추어 차근 차근 낳아가는 것이, 비록 보기에는 더디어 보이나, 그것이 진정 지름길이라고 이야기를 하십니다.

요즘 제 학습의 속도가 세상의 변화에 못 맞추는 것 같아, 조바심이 생겼습니다. 그런데 이 글을 보고 마음을 다시 가다듬었습니다. 제 바탕이 아직 모자른듯 해서요. 조금 더 바탕을 갖추고 나면, 실제 제 쓰임새도 더 커지지 않을까 하는 기대에, 좀더 기본을 닦는 시간을 가질까 합니다.
BlogIcon 크레아티 | 2007.09.02 22:29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순서에 맞추어 차근차근 밟아가는 것...
진리인데도 우리는 잘 잊어버리는 것 같아요.

전 요즘 이런 생각이 자주 듭니다.
학교에서 공부할 때 조금만 더 깊이 생각 할 수 있는 여지가 더 많았다면 지식으로 인한 내 삶이 더 풍족해 지지 않을까 하구요.
그런 점에서 전 중,고등학생들의 학습 속도가 너무 심하게 빠른게 아닌가라는 생각도 해보게 되요.
우리나라도 유급제도 같은 것이 있음 좋겠어요.
제대로 배우지도 못하고 학년만 먹어가느니 그게 나을 것 같아요.
BlogIcon 쉐아르 | 2007.09.04 17:29 신고 | PERMALINK | EDIT/DEL
중고등학교 말고, 대학교 때만이라도 이런 기본을 쌓았으면 얼마나 좋았을까 생각하고 있습니다. 학문에 대한 제 태도가 이 책에서 말하는만큼 진지했더라면 훨씬 더 재밌게 공부를 했었을텐데요.

그래도 이런 위대한 스승을 지금이라도 알게 된 것이 큰 복이라 생각합니다.
BlogIcon Inuit | 2008.08.09 22:32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정말, 기초가 튼튼한게 빠른 공부라는 의미에서의 지름길은 명쾌한 경험담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전체를 아우르는 '바탕공부'는 곱씹을수록 맛이 나는 함축적인 공부비결입니다.
역시 쉐아르님도 저와 같은 부분을 주목하고 계셨군요. ^^
BlogIcon 쉐아르 | 2008.08.10 03:52 신고 | PERMALINK | EDIT/DEL
네. 이부분을 보면서 (나는 이미 늦었고) 우리 아이들에게 제대로 알게 해주어야할 교훈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