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564)
책 그리고 글 (87)
미래 빚어가기 (79)
시간/행동 관리 (44)
조직을 말한다 (16)
마케팅 노트 (14)
짧은 생각들 (33)
사랑을 말한다 (27)
세상/사람 바라보기 (40)
그밖에... (83)
일기 혹은 독백 (85)
신앙 이야기 (24)
음악 이야기 (19)
법과 특허 이야기 (13)
세월호 침몰사고
kipid's blog
2014년을 다짐하는 사자성어:..
Crete의나라사랑_2010년이후글
[OK MVP 함께 만들어 가는 북리..
RAIZE GLS
2013년을 다짐하는 사자성어: 궁..
Crete의나라사랑_2010년이후글
나는 勢이다
Read & Lead
1,572,530 Visitors up to today!
Today 12 hit, Yesterday 79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자기사명서'에 해당되는 글 2건
2008.01.25 01:01
일곱가지 습관을 알고 프랭클린 플래너를 쓰게 되면서
매년은 아니지만, 2~3년에 한번씩 자기사명서를 작성 혹은 수정했습니다.
프랭클린 플래너 속지에 들어있는 자기사명서 워크샵을 사용했지요.

목적은 어떻게 살 것인가를 자기 사명서 형태로 표현하는 것입니다.
그 과정으로 무엇을 소중하게 생각하는지, 나에게 소중한 사람은 누구인지
나의 재능은 무엇이고, 소망은 무엇인지를 스스로에게 질문하고 답하게 되어있습니다.

매번 혼자만 하던 워크샵을 어제 처음으로 아내와 함께 했습니다.
거기에 나오는 질문들(예: 갖고 싶은것, 중요한 가치)를 서로 나누며
어떻게 살아야 할까, 무엇에 가치를 두고 살까에 대해 이야기했습니다.

느끼고는 있었지만 드러내고 이야기하지 않았던 둘 사이의 차이에 대해서도
즐거움으로 인정하게 되었고, 미처 이야기 하지 못했던 서로의 생각도 알게 되었습니다.

평생의 동반자인데, 어떻게 살것인가를 지속적으로 점검하는 것이
필요하겠지요. 평소에 대화를 나누며 당연히 공유하는 것이지만
잘 짜여진 프레임 안에서 체계적인 점검이 큰 도움이 되는 것 같습니다.

스타벅스 비슷한 분위기의 Panera Bread(보통 파네라 빵집이라 부르죠 ^^)에서
함께 했던 두시간 남짓의 시간이 참 소중하게 다가왔습니다.

아직 기회가 없으셨다면 언제 시간을 내어서
평생의 동반자와 자기사명서 워크샵 (혹은 비슷한 거 아무거라도) 같이 해보시기 바랍니다.


BlogIcon ezerjina | 2008.01.25 10:14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나도 2008년을 새로운 도약의 해로 정했다.
글구 http://ezer's story.tistoty.com/123가 나으 블러그단다.
놀러와라 아직 볼건 없지만 . . . . . . .
BlogIcon 쉐아르 | 2008.01.26 01:39 신고 | PERMALINK | EDIT/DEL
하늘 사진 멋있네. 누나도 나도 올해는 도약해보자구 ^^
BlogIcon ezerjina | 2008.01.25 10:20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미안!
http://ezerjina.tistory.com/이다.
BlogIcon 쉐아르 | 2008.01.26 01:40 신고 | PERMALINK | EDIT/DEL
링크가 잘못걸려서 그냥 클릭하면 제대로 안가게 되어 있네. 링크에 등록하도록 하겠음. 혹시 사용하다 모르는 거 있으면 도와줄게.
BlogIcon bluehanman | 2008.01.25 12:22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이걸 실제로 하는 사람을 제 주변에서는 처음 봤네여... ^^
BlogIcon 쉐아르 | 2008.01.26 01:41 신고 | PERMALINK | EDIT/DEL
음... 그런가요? 전 온라인상으로는 굉장히 많이 봤는데, 제 주위에서 사명서 작성하는 사람은 정말 못봤네요 ㅡ.ㅡ
BlogIcon Read & Lead | 2008.01.25 19:51 | PERMALINK | EDIT/DEL | REPLY
그저 부러울 따름입니다. 제가 참 약한 점이에요. 가족에 대한 배려가 약하다는 거... 전 언제 쉐아르님만큼 가족과 함께 행복감을 공유하는 사람이 될 수 있을까요...
BlogIcon 쉐아르 | 2008.01.26 01:42 신고 | PERMALINK | EDIT/DEL
buckshot님도 잘 하실텐데요 뭐. 혹시 부족하셨다고 생각하시면 오늘부터 바꾸시면 되구요. 작은 것 하나에도 가족들은 감동하더라구요 ^^
ezerjina | 2008.01.26 18:47 | PERMALINK | EDIT/DEL | REPLY
링크가 뭐지?@#$%^&*
BlogIcon 쉐아르 | 2008.01.27 02:20 신고 | PERMALINK | EDIT/DEL
오른쪽 아래에 보면 링크사이트가 있지. 거기에 등록한다는 거야.
BlogIcon ezerjina | 2008.01.27 09:30 | PERMALINK | EDIT/DEL | REPLY
이렇게 !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07.07.28 13:57
제 글을 뒤지다 보니 2004년에 이런 글을 써놨더군요.

얼마나 달라졌는가 생각하니 조금이나마 성장했음에 위안도 되고,
그래도 갈길이 멀기에 한심스럽기도 하고 그렇습니다.

최소한 중간에 나오는 "직업적으로 성취하고 싶은 것"은 찾은 것 같아
스스로 등을 쳐가며 칭찬해 주고 있습니다. ^^

==============================================================

거의 매년 제가 시도하는 일이 있습니다. 그것은 자기 사명서 (Mission Statement) 라는 것을 작성하는 것입니다.

"성공하는 사람들의 일곱가지 습관"이라는 책을 읽은 분은 아시겠지만 자기 사명서는 한마디로 어떻게 살 것인가하는 생각을 적은 자기와의 약속입니다. 사실 저도 자기 사명서를 완성해본적은 아직 없구요, 자기 사명서를 작성하기 위하여 몇가지 미리 하는 단계가 있는데 매년 그것만 하다가 말게 되더군요.

하다가 말게 되는 것은 게으름도 있겠지만 ... 그것보다 중간에 나오는 질문에 답하기가 어려울 때가 많아서입니다. 이번에도 "직업적으로 성취하고 싶은 것이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걸려서 나가지를 못하고 있네요... 정말 제가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프랭클린 코비사에서 나온 플래너에 자기사명서를 작성하기 위한 좋은 자료가 있습니다. 다음의 단계를 거쳐서 어떻게 살 것인가를 생각하게 만듭니다.

1. 자신이 소중하게 생각하는 가치가 무엇인가 발견하고 정리해봅니다.
2. 자신의 역할이 무엇인가, 그 역할에서 소중한 사람들이 누구인가 적어봅니다.
3. 직업적으로, 개인적으로 무엇을 이루고 싶은지 적어봅니다.
4. 무엇이 되고 싶은지, 무엇을 하고 싶은지, 무엇을 갖고 싶은지 적어봅니다.
5. 내가 죽었을 때 가족, 직장동료, 교회멤버 등으로부터 어떤 조사를 듣고 싶은지 적어봅니다.
6. 가장 행복한 순간이 언제였는지 등의 질문에 답하면서 그동안의 삶을 되돌아 봅니다.
7. 마지막으로 자신의 자기 사명서를 작성합니다.

거의 매년 이런 단계를 거치면서 제 삶을 돌아보지만... 그래도 "잘" 살고 있는 것 같지는 않습니다. -_-;;;
하지만 이렇게나마 해서 그래도 지금 정도가 아닌가 싶습니다. ^^

2004년이 시작하기 전에 자기사명서를 한번 작성해볼려고 다시 위의 단계들을 거치고 있습니다. 같이 하실 분이 있다면 서로 도움도 되고 또 게을러지려는 저를 다시 다잡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관심이 있으시면 연락 주시면 제가 자료를 드리겠습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