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564)
책 그리고 글 (87)
미래 빚어가기 (79)
시간/행동 관리 (44)
조직을 말한다 (16)
마케팅 노트 (14)
짧은 생각들 (33)
사랑을 말한다 (27)
세상/사람 바라보기 (40)
그밖에... (83)
일기 혹은 독백 (85)
신앙 이야기 (24)
음악 이야기 (19)
법과 특허 이야기 (13)
세월호 침몰사고
kipid's blog
2014년을 다짐하는 사자성어:..
Crete의나라사랑_2010년이후글
[OK MVP 함께 만들어 가는 북리..
RAIZE GLS
2013년을 다짐하는 사자성어: 궁..
Crete의나라사랑_2010년이후글
나는 勢이다
Read & Lead
1,577,506 Visitors up to today!
Today 1 hit, Yesterday 75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스캇 펙'에 해당되는 글 1건
2009.07.17 09:45
이전에 쓰던 안경이 심하게 긁혀 안경을 바꾸어야했다. 처음 간 안과의 할아버지 의사가 여러가지 검사를 하더니 "이중 초점 렌즈 쓰는 것을 심각하게 고려해보라"고 한다. 노안이 진행되어 일반렌즈로는 책보기에 불편할 것 같다는 것이다. 요즘 책 보며 눈이 쉽게 피로해지는 것을 느꼈는데 이제 나에게도 그 때가 찾아온 것이다.

안 그래도 아이들이 타는 (스케이드 보드와 비슷한) 립스틱을 타다 넘어져 안경이 긁힌 것인지라 둔해진 몸을 한탄하고 있었는데, 의사가 결정타를 먹였다. 아. 나도 이제 나이가 들었구나 ㅡ.ㅡ 나이가 드는 것은 결국 죽어가는 것이나 매한가지인데, 어느덧 나도 마냥 젊은 척 할 수는 없는 나이가 된 것이다.

요즘 스캇 펙의 <아직도 가야할 길>을 읽고 있다. 이 책의 주제는 '성숙'이다. 어려운 삶에 계속해서 닥쳐오는 문제들을 해결함을 통해 정신적 성장을 이룰 수 있음을 이야기한다. 나의 육체가 이중 렌즈를 필요로 할만큼 나이를 먹는 동안, 나의 정신은 충분히 훈련되고 성숙되어지고 있는지 질문을 해본다.

새로 맞춘 안경을 오늘 받았다. 익숙하지 않아 아직 세상이 낯설다. 며칠 지나면 이 안경이 편해져 별 의식없이 세상을 볼 때가 올 것이다. 그 기간만이라도, 순간 순간 어색함을 인식시켜주는 그 동안만이라도 나를 '낯선' 눈으로 쳐다보고 싶다. 살아갈 날이 갈수록 줄어들고 있음을 각인시키며, 매일 성숙해지고 있는지 관찰해봐야겠다.

눈을 위한 새로운 안경을 얻었으니 이제 정신을 위해서도 새로운 마음의 안경 하나 맞추어야겠다.




'미래 빚어가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Challenge vs. Blessing/Curse  (0) 2009.07.24
창의력에 대한 잘못된 선입견  (2) 2009.07.23
새로 맞춘 안경  (10) 2009.07.17
한 발자국. 한 숨. 비질 한 번.  (14) 2009.07.14
잘못된 선택 - 그리고...  (12) 2009.07.07
Different as Focusing  (2) 2009.05.30
BlogIcon 맑은독백 | 2009.07.17 11:19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가끔 드는 생각입니다만, 이렇게 책을 읽다.. 눈이 나빠져..
책을 읽지 못하는 순간이 오면 어떡할까란 생각을 하곤 합니다...
그런 생각이 든 후론 시력저하를 예방하는 약을 복용하고 있습니다. ㅠ.ㅠ

약간은 다른 이야기입니다만,
책을 볼 수 없는 시간이 오면 어쩌나 두려움이 앞섭니다.
그때쯤이면 쉐이퍼님 말마따나 정신이 성숙할 때로 성숙되어 더 이상 읽을 필요가 없다면 모를까요..
얼치기 독서에 눈까지 나빠진다면.. 아 생각하기도 싫습니다. ^^
BlogIcon 쉐아르 | 2009.07.18 07:27 신고 | PERMALINK | EDIT/DEL
음... 저도 사실은 책 읽다가 눈나빠 졌습니다. 흠흠... 그 책이... 글자보다는 그림이 더 많았다는 차이밖에 없습니다
BlogIcon 레이먼 | 2009.07.17 16:07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마음의 안경!!! 강추......오늘의 아주 멋진 표현
BlogIcon 쉐아르 | 2009.07.18 07:28 신고 | PERMALINK | EDIT/DEL
감사합니다. 마음의 안경... 그런 안경 어디 만들어주는 곳 없을까요? ^^
BlogIcon Deborah | 2009.07.18 22:34 | PERMALINK | EDIT/DEL | REPLY
안녕하세요. 오랜만에 들렸네요. 그간 잘 계셨는지요.^^
BlogIcon 쉐아르 | 2009.07.21 23:55 신고 | PERMALINK | EDIT/DEL
오랜만에 들르셨는데 제가 답이 너무 늦었습니다. 잘 지내시죠? 안 그래도 팀블로그 건으로 사과를 드려야할 것 같았는데 미적거리다가 시기를 놓쳤습니다 ㅡ.ㅡ
BlogIcon brandon | 2009.07.19 21:49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제가 라식수술 받은지가 한 8년전 쯤 되는 것 같네요. 먼저 수술을 받은 아내를 보면서 그리고 자신의 인생에 한 일 중 최고의 선택이었다는 친구의 말을 듣고는 수술을 했지요. 나이 먹어서 돋보기를 낄 때가 오겠지만 그 때까지는 안경에서 자유로울 수 있다는 게 늘 감사합니다. 하지만 저도 마음의 안경은 맞춰야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BlogIcon 쉐아르 | 2009.07.21 23:57 신고 | PERMALINK | EDIT/DEL
이상하게 저는 라식수술에 대한 생각을 해본적이 없습니다. 안경 쓰면서 불편하다는 생각을 해보지를 않았다고 할까요? 그래도 수술한 후 편하다는 분이 많으니 나도 한번 해볼까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Annie | 2009.07.21 16:51 | PERMALINK | EDIT/DEL | REPLY
오랜만에 왔는데 스캇펙 책이야기가 나와서 반갑네요~~ 제 인생의 단 한권의 책이지요~
BlogIcon 쉐아르 | 2009.07.22 00:03 신고 | PERMALINK | EDIT/DEL
네. 아직도 읽고 있습니다. 문장 하나 하나 마음에 팍팍 와닿네요. 저에게도 제 인생의 책이 될 것 같습니다 ^^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