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564)
책 그리고 글 (87)
미래 빚어가기 (79)
시간/행동 관리 (44)
조직을 말한다 (16)
마케팅 노트 (14)
짧은 생각들 (33)
사랑을 말한다 (27)
세상/사람 바라보기 (40)
그밖에... (83)
일기 혹은 독백 (85)
신앙 이야기 (24)
음악 이야기 (19)
법과 특허 이야기 (13)
세월호 침몰사고
kipid's blog
2014년을 다짐하는 사자성어:..
Crete의나라사랑_2010년이후글
[OK MVP 함께 만들어 가는 북리..
RAIZE GLS
2013년을 다짐하는 사자성어: 궁..
Crete의나라사랑_2010년이후글
나는 勢이다
Read & Lead
1,572,583 Visitors up to today!
Today 3 hit, Yesterday 62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상위10%'에 해당되는 글 1건
2007.09.09 23:13
전자신문 9월 6일자 컬럼에 이런 글이 실렸다.

리나라가 선진국과 비교할 때 가장 경쟁력이 약한 곳 중 하나가 상위 10%의 사람들이라는 것이다. 반대로 하위 10%는 우리나라 사람이 가장 경쟁력이 있다고 한다. 결코 틀린 말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우리나라에 진출한 미국계 기업의 임원도 종종 비슷한 이야기를 한다. "본사 임원이 일하는 걸 보면 기가 질립니다. 거기다 또 얼마나 똑똑한지. 이들이 정력적으로 일하는 걸 보면 상위 10%가 미국을 이끌어가는 힘이라는 걸 자주 느낍니다.”

미국회사에서 8년 넘게 일을 한 내 경험상 이 말은 정말 맞다. 대부분의 미국사람들이 별 욕심없이 대강 대강 사는 듯하지만, 그들을 이끄는 리더들은 정말 놀랍도록 똑똑하다. 우리 회사의 경영진들만 봐도 그렇다. 논리정연하고 이해력 빠르고, 무척이나 많은 일을 하면서도 또 작은 것도 놓치지 않는다. (물론 모든 리더가 다 그렇다는 것은 아니다. 대표적인 예가 바로 조지 부쉬다 ^^) 다른 부분은 모르지만, 내가 몸담아왔던 소프트웨어 사업을 보면, 지금까지 계속해서 미국이 주도를 해왔다. 게임등 응용분야에서는 한국이 반짝 했을지 모르나, 모든 이론및 기본 기술은 미국의 학계나 회사들이 주도해왔다. 통신쪽에 근무하는 친구의 이야기도 그렇다. 한국의 모바일기술이 뛰어난듯 하나, 모든 근본 기술은 다 미국에서 만들어진다고 한다.

미국이 천혜의 조건을 타고났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유리하게 출발한 것도 있다. 또 전세계에서 똑똑한 사람들이 미국에 들어가 그 나라를 도와주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하지만 기본적으로 미국은 엘리트가 인정받는 사회다. 그리고 엘리트를 적극적으로 키우는 사회분위기가 조성이 되어 있다.

예를 들어 미국의 영재교육을 보자. 여러가지 영재교육이 있지만 그 중 유명한 곳이 존홉킨스 대학이 진행하는 CTY(Center for Talented Youth)다. 이 프로그램은 만 13세 미만의 영재를 선발해서 지속적으로 관리하고자 하는 프로그램이다. 여름방학동안 학교에서 캠프도 하고, 이후 카운셀러와 상담을 통해 재능을 가진 아이가 제대로 성장하도록 관리해준다. 선발 기준은 12세의 경우, SAT를 쳐서 12학년 평균 이상이 되어야 한다. 쉽게 말해 초등학교 6학년이 대입 선발고사를 봐서 고3 평균 이상이 되어야한다는 것이다. 단 영어와 수학만 본다.

미국의 대학들은 어떤가? 아이비리그나 그에 버금가는 학교들은 사회적으로 아낌없는 지원을 받는다. 안그래도 뛰어난 학생들을 데려다가 정말 좋은 환경에서 가차없는 하드트레이닝을 시킨다. MIT 학생중 하나가 이런 불평하는 걸 들었다. "교수들은 학생들이 잠을 안자도 되는 로봇이라고 생각한다"고. 그러니 결과적으로 우수한 인재들이 많이 나오는 것은 당연하다.

이런 분위기는 꼭 대학교뿐만이 아니다. 고등학교 교과는 학생의 수준에 따라 세등급으로 나뉘어지며 깊이 있는 공부를 원하는 학생은 언제나 최상 등급(AP)를 들을 수 있다. 고등학생이 대학교 강의를 듣는 것도 흔치않게 볼 수 있다. 초등학교만 해도 어떤 학교들은 (공립임에도 불구하고) 읽기에 뛰어난 아이들을 모아 따로 교육을 시킨다. 수학에 뛰어난 아이들에게 따로 과제를 내어서 관리한다.

한마디로 미국의 교육은 평준화를 지향하는 교육은 절대로 아니다. 그런데도 거기에 못들어간 학부모들이 이에 대해 불만을 가지는 것을 한번도 들어보지를 못했다.

반면 한국의 경우는? 서울대 폐지론이 나온지는 한참 되었다. 나름 이유는 있다. 서울대 출신들이  사회 곳곳에서 너무 큰 파워를 가지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학연으로 연결된 그 고리가 너무 단단해 다른 학교 출신들이 뚫고 들어가기 힘들다.
이번에 들으니 특목고를 더 이상 허용하지 않고, 있는 특목고도 다시 검토하겠단다. 거기에도 이유는 있다. 지금의 특목고는 대학교 입시학원에 지나지 않는다. 좋은 대학에 들어가기 위한 경쟁을 고등학교에서 중학교로 내리는데 큰 공을 했을 뿐이다.

평준화에서 벗어나 특별교육을 지향하는 거라면 무조건 입시가 되어버리는 한국의 현실이 짜증나기는 하다. 영재교육을 시킨다고 하니, 영재교육에 들어가기 위한 학원이 생기는 현실이니 무슨 말이 필요할까. 앞에 말한 CTY에 보내기 위해 준비시키는 학원은 미국에는 하나도 없다. 하지만 한국에는 있다. 80밖에 안되는 아이도 이런 학원에서 준비시키면 100으로 보이게 할 수 있기에 영재가 아니어도 영재로 선택되게 할 수 있다. 서울공대에 교수친구들이 몇명 있다. 그 친구들 하는 말이 요즘 서울대에 들어오는 학생들중 적지않은 수가 실제는 90인데 110, 120을 만들어서 온 경우라고 한다. 그런 학생들은
들어와서 엄청 힘들어 한단다. 이런말 하면 욕먹겠지만 서울대 올 학생이 아닌데 서울대에 들어왔다는 거다. 매사에 이러니 서울대 폐지론이니 특목고 제한 같은 말이 나오는 것은 이해가 된다.

하지만 이런 분위기에서 한국의 상위 10%가 미국의 상위 10%를 넘게되는 날이 있을까? 난 절대 아니라고 본다. 능력이 있던 없던 서울대 출신이 권력을 잡고 있는 것이 아니꼽다고 생각하는 사회분위기에서는 진정한 엘리트가 나올 수도 없고, 또 나온다 한들 맘놓고 힘을 발휘할 수도 없다. 그런데 어떻게 미국의 상위 10%를 이길 수 있겠는가? 사실 나도 서울대를 나왔다. 하지만 거기 출신이라고 맘놓고 이야기를 못한다. 대부분의 서울대 출신들이 출신학교 이야기하기를 꺼린다. 그게 한국 사회 분위기다.

서울대 출신이 정말 능력이 있기에 이런 이야기를 하는 것은 아니다. 하나의 상징일 뿐이다. 사회 분위기가 엘리트를 달가워하지 않는다는 것을 말하고 싶은 거다. 정말 능력있는 사람이 대우받고 더 큰 영향력을 끼치는 것이 당연하게 인정되는 사회가 되어야 할텐데, 그러기 위해서는 넘어야할 벽이 너무 높다.

내가 맡고 있는 조직에 정말 능력이 뛰어난 대리가 있다. (어느 학교 출신인지는 모른다. 하지만 서울대는 아니다 ^^) 왠만한 과장보다 낳기에 이 사람을 특별 승진시키고 싶은데, 이게 만만치가 않다. 전에 차별화에 대해 글을 적었지만, 뛰어난 사람을 드러내놓고 뛰어나다 인정하는 것이 쉽지 않은 것이 현실이다.

이런 이야기를 본 적이 있을 거다. 만약 에디슨이 한국에서 태어났다면 뭐를 하고 있었을까? 헬렌켈러는? 아인슈타인은? 등등. 답은 그들이 한국에서 태어났다면 그들이 이룬 업적을 못이루었을 거라는 거다. 엘리트를 인정하지 않는, 오히려 훼방하는 한국사회를 비판하는 자조적인 비유다.

그런데 신기하게도 그 비유에 고개를 끄덕이는 사람들이 서울대는 폐지하잖다. 동료가 특진이라도 하면 그걸 기분좋게 봐주질 못한다. 내 아이 특목고에 못들어가니 아예 폐지하잖다. 이를 두고 이율배반이라고 하면 너무 심한 말일까?

서울대 폐지론이나 특목고 제한이나 마땅한 이유가 있다. 하지만 이는 부수적으로 생기는 문제점을 없애고자 아예 제도 자체를 없애자고 하는 것이다. 원래 이루고자 하는 목적을 포기하겠다는 거다. 이런식으로 끌어내려서 평준화를 시키는 것이 정말 정답일까? 아니라고 본다. 엘리트가 제대로된 엘리트 역할을 못한다면 그렇게 하도록 해야지 엘리트를 없애는 것은 답이 아닌거다.

자신이 가진 재능을 최대한 활용하는 엘리트, 그러면서도 자기만을 위해 사회 전체를 성장으로 이끄는 리더가 되는 엘리트. 그런 사람이 건강한 엘리트다. 이런 엘리트를 키우고 인정해주는 사회가 되어야 하지 않겠는가? 그렇지 않다면 한국 상위 10%는 절대로 미국 상위 10%를 이길 수 없을 거다.

BlogIcon Bana Lane | 2007.09.09 23:26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저도 건강한 엘리트가 되고 싶군요. 모든 사람들이 꿈꾸는 것이겠지만요.
좋은 글 잘보고 갑니다. ㅎ
BlogIcon 쉐아르 | 2007.09.09 23:59 신고 | PERMALINK | EDIT/DEL
감사합니다. bana lane이라는 닉을 가지게된 계기가 참 재미있네요 ^^;;;

저도 건강한 엘리트가 되고 싶습니다. 엘리트까지는 안되도 저로 인해 세상이 조금이라도 더 낳아졌으면 좋겠습니다. ^^
BlogIcon 쉐아르 | 2007.09.10 00:25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위에서 적은 것처럼 저도 제 스스로 건강한 엘리트가 되기를 바라고 또 그렇게 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제가 엘리트라고 생각하고 글을 쓴 것은 아닙니다. 사회 분위기가 그래야한다고 생각해서 적은 글입니다.
BlogIcon swindco | 2007.09.10 00:38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선배형이 인맥도 능력이라며 본인의 능력은 별로이면서 주변인물들을 끌어다가 졸업작품을 하는걸 보며 한심한 기분이 들었던적이 있습니다..자기는 그저 그사람들 차로 태워오고 태워다주고 모형도 손으로 안만들고 아크릴제작업체 찾아가 견적의뢰하고 옆에서 팔짱끼고 제작하는거 구경하고 본인은 그렇게 바쁘게 뛰어다니는게 자신이 할일을 다했다고 생각했는지 모르겠습니다..아마 쉐아르님이 말씀하시는 한국의 상위 10%가 그런식일거라 생각됩니다..근데 더 무서웠?!던건 어떻게그딴게 능력일수 있느냐고 주변사람들에게 말하자.."능력이지" 라고 딱잘랐던것..능력은 시간이 지날수록 더욱더 빛을 발하고 더 그 가치를 더하는것이지 인맥은 한계성을 지닌다고 봅니다..언제까지 그들이 옆에서 공짜로 일을 도와줄수 있을까요..학교에서나 가능한일이라고 봅니다..저도 건강한 엘리트가 되기위해 노력중입니다..
BlogIcon 쉐아르 | 2007.09.10 09:08 신고 | PERMALINK | EDIT/DEL
저는 인맥, 더 나아가 회사내의 정치는 능력의 "일부"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그것은 원래 가지고 있는 능력이 최대한의 효과를 발휘하기 위한 보완이지, 그 자체가 무언가 이룰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저도 인맥이 최고인양 다른 사람으로 하여금 일을 하게하고 자기는 다리 하나만 걸치는 사람들을 많이 봤습니다. 그런 사람들 고생 안하고 성공적으로 무임승차하는듯 보였지만, 결국은 밀려나더군요. 제가 느끼는 것을 다른 사람들도 다 느끼기 때문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어느정도의 정치는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개인적 능력이 뒷받침 된 위에서 좋은 의미에서의 정치를 말하는 겁니다.

대륙횡단참새님 금연 꼭 성공하시기 바랍니다 ^^;;
BlogIcon 나인테일 | 2007.09.10 06:55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여기서 질문 하나. 평준화 폐지를 주장하는 사람들은 과연 미국의 엘리트들 만큼 건전한 윤리적 기반 위에서 존재하고 있습니까? 미국이 한다고 껍데기만 따라하는 것 만큼 위험한 것도 없어요.

이게 과연 국가를 위한 평준화 폐지인지를 매우 심각하게 고민해 보아야 할 만큼 몇몇 이익집단들의 목소리에 심각하게 휘둘리고 있는 상황 아닙니까? 이래서는 그 진정성을 의심할 수 밖에 없는 겁니다.
BlogIcon 쉐아르 | 2007.09.10 09:25 신고 | PERMALINK | EDIT/DEL
말씀하신대로 평준화폐지의 목소리를 내는 사람들 중에는 건전하지 않은, 자신의 이익만을 위한 사람들이 있을 수 있습니다. 그동안 한국의 역사를 보건대 그런 사람들이 더 많을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문제를 접근할 때는 우선적으로 문제 자체에 대해 접근해야한다고 생각합니다. 누가 그런 목소리를 내고 있는가는 문제제기 자체가 정당한가를 검토하고 그 다음에 생각해야하지 않을까요? 중요하지 않다는 것이 아니라 순서가 그렇다는 겁니다.

평준화냐 평준화폐지냐는 미국이 한다고 따라하는 차원의 문제는 아닙니다. 신문사설이 미국과 비교를 했기에 그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미국의 경우를 설명한 것이지요. 이 문제는 사실 역사가 깊지요. 철학을 잘 모릅니다만, 플라톤의 철인이 같은 고민에서 나온 이야기 아닐까 생각합니다.

한가지 정정할 것은 제가 말하는 것은 평준화 폐지와는 다릅니다. 평준화는 유지하되 특별히 재능있는 사람에게 더 지원을 해야한다는 것입니다. 그렇게 못하겠거든 이미 구축되어 있는 시스템을 적극 활용하자는 의견이지요. 평준화를 없애서 무한경쟁 체재로 들어가는 것은 아닙니다. 이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시는지요.
BlogIcon 쉐아르 | 2007.09.10 09:26 신고 | PERMALINK | EDIT/DEL
또한 저의 원래 취지로 돌아가서 저는 아직도 건강한 엘리트 집단은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이에 대해서 동의하시는지요. 이런 필요에 대해 전제가 형성이 된다면 이후에 어떻게 운용을 할 것인가를 이야기해야겠지요.

진정성을 갖지 않는 사람들. 자신이 속한 집단의 기득권을 계속 지키기 위해 평준화폐지를 주장하는 사람들에 대해서는 지속적인 비판이 있어야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들은 제가 말한 건강한 엘리트가 아니니까요. 하지만 그런 집단이 쉽게 기득권을 내어놓으리라고 생각은 안합니다. 그건 한국뿐 아니라 인류 전체에 흐르는 사람의 속성이니까요.

결국 실효성도 없고 해결책도 없는 문제를 가지고 오래 이야기하는 것이 될 수도 있겠습니다. 하지만 제가 지적하고 싶었던 것은 건강한 엘리트의 필요성과 이를 위한 사회 분위기의 변경이였습니다. 이를 실천해나가기 위한 방법론은 몇개의 댓글로 담기에는 어려울 것 같네요. 또 제가 이 부분에 좋은 영향을 실질적으로 미칠 수 있는 위치는 솔직히 아니구요. 다만 그런 위치에 있는 사람들이 들어주었으면 하는 바램으로 적은 것입니다.
BlogIcon goldenbug | 2007.09.10 11:18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서울대 폐지와 평준화를 혼용하여 글을 작성하신 것 같네요.
분명 이 둘은 서로 전혀 다른 이야기이고, 서울대를 폐지한다고 평준화가 이룩되는 것은 아닙니다. 반대도 역시 성립하죠.
BlogIcon goldenbug | 2007.09.10 11:20 신고 | PERMALINK | EDIT/DEL
그냥 한 마디 던지고 간다면...
서울대가 엘리트를 뽑아서 엘리트를 교육시키는 학교냐 하면 그렇지 않다는 것이죠. 서울대는 있는 집안 자식을 뽑아다가 기득권층을 만드는 학교일 뿐입니다.
물론 서울대 관련자들이 들으면 기분나빠 하겠지만...
BlogIcon 쉐아르 | 2007.09.10 12:01 신고 | PERMALINK | EDIT/DEL
굳이 따지자면 서울대 폐지, 평준화 둘다 아닙니다. 문제는 왜 한국의 상위 10%는 미국으로 대표되는 다른 선진국들의 상위 10%에 비해 경쟁력이 떨어지는가에 대한 글입니다.

이에 대해 엘리트를 인정하지 않고 오히려 엘리트를 키울 수 있는 제도자체를 (현재 나타나는 다른 문제점들 때문에) 없애자고 하는 주장에 대해 다른 각도로 봐야한다는 이야기를 한 겁니다.

서울대 폐지론을 반대하는 것은 아닙니다. 제가 그 학교를 나왔다고 해서, 그 학교가 분명히 문제가 있는데도 없애면 안돼라고 주장하고 싶지 않습니다.

하지만 더 근본적인 문제는 어떻게 제대로된 건강한 엘리트를 키울까의 문제입니다. 사람의 놓고 낮음의 문제가 아니라 분야별로 능력의 차이는 분명히 다른데, 능력이 뛰어난 사람을 어떻게 더 키울수 있는가의 문제입니다.
BlogIcon 쉐아르 | 2007.09.10 12:01 신고 | PERMALINK | EDIT/DEL
서울대 폐지론은 이런 문제제기의 곁가지 케이스라고 볼 수 있습니다. 이른바 서울대라고 상징되어지던 엘리트 집단이 사회에 대한 제 역할을 제대로 못했고, 또 사교육 시장의 광적인 성장으로 인해 빈익빈 부익부를 더욱 심화시키는 부작용이 결국 서울대 폐지론을 불러왔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엘리트 집단의 양성이라는 명제 자체를 부정하는 것이 옳으냐라는 것이 제가 내어놓은 문제입니다. 제 역할을 못했다면 제대로 하게끔 만들어야지, 못한다고 아예 없애버리는게 옳은 방법이냐라는거죠.
BlogIcon goldenbug | 2007.09.10 12:37 신고 | PERMALINK | EDIT/DEL
언제 시간내서 이에대해 저도 글을 작성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
BlogIcon 쉐아르 | 2007.09.12 13:11 신고 | PERMALINK | EDIT/DEL
네. 작은인장님의 글 기다리겠습니다 ^^;;
BlogIcon nkokon | 2007.09.10 18:32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티스토리 로그인해야 하는군요;;

미국에서 어릴 때 1년간 교육을 받아보았는데 확실히 우수한 부분에 대해서 이끄는 부분은 마음에 들더군요. 처음 입학할 때 예비 테스트를 보고 나서 수준에 맞는 학년에 수업을 듣게 배려해주더군요.

암기성 위주로 교육이 이루어지고 있는 지금의 우리나라에서, 이런 시도를 할 때 제대로 적용이 될 수 있는가 하는 부분은 의문입니다.
BlogIcon 쉐아르 | 2007.09.12 01:20 신고 | PERMALINK | EDIT/DEL
네. 스팸성 댓글이 많이 달려서 로그인한 분들만 댓글을 달 수 있게 했습니다.

최소한의 평준화는 보장하면서, 각자의 장점을 최대한 살리는 교육, 이런 교육이 미국교육의 장점이라 생각합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