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564)
책 그리고 글 (87)
미래 빚어가기 (79)
시간/행동 관리 (44)
조직을 말한다 (16)
마케팅 노트 (14)
짧은 생각들 (33)
사랑을 말한다 (27)
세상/사람 바라보기 (40)
그밖에... (83)
일기 혹은 독백 (85)
신앙 이야기 (24)
음악 이야기 (19)
법과 특허 이야기 (13)
세월호 침몰사고
kipid's blog
2014년을 다짐하는 사자성어:..
Crete의나라사랑_2010년이후글
[OK MVP 함께 만들어 가는 북리..
RAIZE GLS
2013년을 다짐하는 사자성어: 궁..
Crete의나라사랑_2010년이후글
나는 勢이다
Read & Lead
1,577,628 Visitors up to today!
Today 37 hit, Yesterday 86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큐티'에 해당되는 글 1건
2011.09.20 15:04
고난주간에 보여준 예수님의 행동은 죽기를 작정한 자의 모습이다. 십자가에 달리기 전 예수님은 로마 총독 빌라도 앞에 섰다. 무슨 이유든 예수님의 생명을 지키고자 애를 쓴 빌라도의 노력에 예수님은 전혀 호응을 안한다. 이미 자신이 십자가에 달릴 것을 알기에 그 섭리를 어느 누구도 바꿀 수 없다는 것을 알기 때문이다. 

그래도 빌라도는 바라바와 예수 중 하나를 선택하라고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외친다. 둘중 하나를 선택하라고 한 빌라도의 요구는 분명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마지막으로 주어진 선택의 기회였다. 이스라엘 백성은 마지막 순간에 죄에서 돌이킬 수 있었다. 그들은 바라바를 선택할 수 있었다. 예수의 죄없음을 인정할 수 있었다. 하지만 그들은 그렇지 않았다. 

마지막 만찬에서 예수님은 제자들 중 한명은 자신을 부인하고 한명은 자신을 배반할 것이라 이야기했다. 베드로는 아직 아무것도 하지 않았지만, 유다는 이미 제사장들에게 예수의 위치를 알려주기로 내통한 상태다. 예수가 자신에 대해 말하는 것이라는 것을 그는 알고 있었다. 이때 유다는 돌이킬 수 있었다. 자신의 잘못을 고백하고 용서를 구할 수 있었다. 하지만 그는 그렇지 않았다.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그는 건너고 만다.

이스라엘 백성과 유다가 마지막 순간에 돌이켰다고 하나님의 계획이 이루어지지 않았을까? 그렇지 않았을 것이다. 예비하신 섭리는 이루어졌을 것이다. 다른 방법으로 이루셨겠지. 그렇지만 이스라엘 백성들은 그리고 유다는 그 역사에 악역으로 참가할 필요가 없었을 것이다. 하나님의 섭리에 악한 역으로 참가할지 선한 역으로 참가할 지의 선택을 개인의 몫이다.

모두에게 마지막 기회는 주어진다. 죄를 짓기까지 여섯단계가 있다고 한다. 마지막 여섯번째를 거치기 전에 돌이킨다면 죄가 되지 않는다. 잘못이라 느낄 때 돌이키면 된다. 그렇기에 잘못을 느끼는 분별력과 늦기전에 돌이킬 수 있는 용기를 간직하게 해달라 항상 기도해야 한다.

또 하나 생각할 인물은 바라바다. 바라바는 강도라고도 하고 혁명가라고도 한다. 어느쪽이든 분명한 건 그는 십자가에 달려 죽게 될 운명이었다는 것이다. 죽을 수 밖에 없었던 그를 (물리적으로) 대신해 예수가 대신 죽임을 당했다. 어렸을 때 봤던 안소니 퀸의 바라바 영화가 기억난다. 죽게 될 상황을 여러번 거치면서도 구사일생으로 살아난 그는 자신을 구원하는 것이 자신을 대신해 죽은 예수라는 것을 결국 인정하게 되고 미워하던 예수를 자신의 구주로 맞게 된다.  

바라바는 예수로 인해 구원을 받게 되는 우리 모두를 상징하는 인물이다. 우리를 대신해 죽은 것은 자그만치 하나님의 아들이다. 우리의 목숨값은 엄청 비싼 것이다. 소중하고 고귀한 삶을 살아가야할 이유가 거기서 나온다. 사는게 힘들다고, 혹은 사는게 너무 비참하다고 포기하면 안되는 거다. 왜냐면 그 생명 하나 하나를 위해 엄청나게 큰 값을 하나님이 이미 치루었기 때문이다. 



정말 | 2011.11.17 16:56 | PERMALINK | EDIT/DEL | REPLY
안녕하세요. 우연히 이곳 블로그 글을 읽었습니다. 근데 예전부터 궁금했던점이 있습니다.
신앙인은 아니지만 하나님과 예수님은 각각 다른분인가요? 아니면 한분인가요? 기독교에서는 하나님도 계시고 예수님도 계시는데 어째서 유일신인가요? 하나님을 믿는건가요? 예수님을 믿는건가요?정말 정말 이해가 안가서요. 인터넷에 검색해 보니 각기 다들 주장하는 말들이 다르네요. 믿는 분들마다 해석이 다른건가요? 그리고 신약성경은 저자가 누구인지 알겠는데요.. 구약의 저자는 누구인가요? 구약은 예수이전쓴거라는데 누가쓴거죠? 성경책을 꼭 신앙인만 읽는건 아니니 저두 읽어보고 싶네요. 그전에 기본은 알고 가야할 것 같아서 글남깁니다.
BlogIcon 쉐아르 | 2011.12.26 14:42 신고 | PERMALINK | EDIT/DEL
질문하신 내용들이 참 중요한 것들인데 제가 답이 좀 늦었습니다. 기독교에선 삼위일체를 이야기하지요. 하나님, 예수님, 성령님이 하신 일은 다르지만 한몸이요 일체라는 겁니다. 이해가 쉽게 되는 건 아니지요. 신약은 대략 저자가 잘 알려져 있습니다. 바울이 반 이상을 썼구요. 구약의 경우는 처음 다섯권을 모세가 썼다고 하는데 마지막 신명기에 모세의 죽음이 기록된 것을 보면 모세 혼자서 다 썼다고 할 수는 없겠지요. 전 개인적으로 성경의 일점 일획마저 틀림이 없다는 성경무오설을 믿지 않습니다. 시대가 지나면서 옮겨적는 과정에 첨삭이 있었겠지요. 여러명이 썼기에 불일치하는 부분도 있을테구요.

더 궁금하신 것이 있으면 혹시 이 댓글을 보시면 알려주세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