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564)
책 그리고 글 (87)
미래 빚어가기 (79)
시간/행동 관리 (44)
조직을 말한다 (16)
마케팅 노트 (14)
짧은 생각들 (33)
사랑을 말한다 (27)
세상/사람 바라보기 (40)
그밖에... (83)
일기 혹은 독백 (85)
신앙 이야기 (24)
음악 이야기 (19)
법과 특허 이야기 (13)
세월호 침몰사고
kipid's blog
2014년을 다짐하는 사자성어:..
Crete의나라사랑_2010년이후글
[OK MVP 함께 만들어 가는 북리..
RAIZE GLS
2013년을 다짐하는 사자성어: 궁..
Crete의나라사랑_2010년이후글
나는 勢이다
Read & Lead
1,572,580 Visitors up to today!
Today 62 hit, Yesterday 79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실패'에 해당되는 글 1건
2008.02.16 01:11
예한이가 어제는 저를 깨웠습니다. 첫마디가 "나 690점 맞았어"더군요 ㅡ.ㅡ;; 점수 발표를 기다렸던지 아침에 일어나 점수를 확인했나 봅니다. 영재프로그램 커트라인이 700점이였는데 아깝게 한문제 차이로 못넘은 겁니다.

지금까지 여러 테스트를 거쳤지만, 합격 불합격이 명확하게 갈라지는 경우, 불합격(그것도 바로 앞에서 아깝게) 된 것은 그 녀석에게 처음있는 일이였습니다.

괜찮아. 수고했어. 그거 정말 어려운거야. 여러말로 위로를 해주었지만, 그래도 그 녀석의 침울한 얼굴이 못내 가슴에 박히더군요. 생각할수록 저도 속상한데, 본인이야 오죽하겠나 싶더군요. 점수 안넘으면 절대로 Wii 주지 말라고 말로만 강하던 아내는, 자기가 먼저 게임기는 사놨으니 마음 풀라고 이야기를 꺼냈습니다.

열세살 나이에 벌써부터 너무 경쟁적으로 키우나 생각도 들었습니다. (요즘 한국아이들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니겠지만요) 그래도 이런 아쉬움들 때문에 사람은 발전하는 것 아닐까요? 저 녀석이 커가면서 이 정도는 아무것도 아닌, 훨씬 더 어려운 문제들을 경험할 텐데 말입니다.

더불어 지금 이루어놓은 것만 해도 칭찬할 만한데도, 단지 합격 불합격만 따지는 것을 보면서 사람이 만족하고 사는 것이 얼마나 힘든 일인가 하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어쨋거나 이 글의 결론은... Wii 설치했습니다. 엄청 재미있더군요 ^^;;;

'일기 혹은 독백'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붉은 반짝임'을 보았습니다  (6) 2008.02.29
[왜] 블로깅을 하는가?  (16) 2008.02.26
아쉬움 때문에 사람은 발전하는 거겠죠?  (4) 2008.02.16
편하게 살기를 포기한 남자  (6) 2008.02.13
블로거뉴스의 위력  (8) 2008.02.09
나에게도  (2) 2008.01.31
BlogIcon CeeKay | 2008.02.16 03:11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저도 오늘 아침 (취업관련) 아쉬운 메일을 하나 받았는데 이 글을 읽으니 발전하는 과정이라고 이해하고 새로 힘을 내야겠습니다. 저도 Wii 설치해야 하나요? ^^;
BlogIcon 쉐아르 | 2008.02.16 09:40 신고 | PERMALINK | EDIT/DEL
원하시고 노력하시는대로 좋은 결과 있으리라 믿습니다. 저희 아이의 문제야 취업에 비하면 사실 별거 아니지요. 스스로 힘을 내시라고 작더라도 선물 하나 하는 것은 괜찮은 것 같습니다. ^^
BlogIcon Inuit | 2008.02.17 22:37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예한이나 쉐아르님이나 아쉬움이 이만저만이겠습니까만, 멋진 시도와 훌륭한 결과였으리라 생각합니다.
곁에서 이야기 듣는 제가 다 기특하단 생각이 드니 말입니다.

Wii는 저도 기다리고 있습니다. 한국에서 정발하면 사려구요.
그런데 아이쪽에서 기대에 잘 부응을 해줘야 할텐데.. 어떤 이벤트를 만들까가 더 고민이지요. ^^
BlogIcon 쉐아르 | 2008.02.19 12:25 신고 | PERMALINK | EDIT/DEL
감사합니다. 이런 일들이 그냥 허비되는 경험이 아니게 더 신경써야할 것 같습니다. 아이에게 목표를 안세우면 모를까 한번 세웠으면 최선을 다해야한다는 것을 가르치려 애쓰고 있습니다.

사실 저도 잘 못하는 거를 애한테 가르쳐 준다는 게 말이 안되지만... 게도 자기 자식에게는 똑바로 걸으라고 한다니까요 ^^;;

inuit님도 멋진 이벤트 하나 만드세요 ^^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