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564)
책 그리고 글 (87)
미래 빚어가기 (79)
시간/행동 관리 (44)
조직을 말한다 (16)
마케팅 노트 (14)
짧은 생각들 (33)
사랑을 말한다 (27)
세상/사람 바라보기 (40)
그밖에... (83)
일기 혹은 독백 (85)
신앙 이야기 (24)
음악 이야기 (19)
법과 특허 이야기 (13)
세월호 침몰사고
kipid's blog
2014년을 다짐하는 사자성어:..
Crete의나라사랑_2010년이후글
[OK MVP 함께 만들어 가는 북리..
RAIZE GLS
2013년을 다짐하는 사자성어: 궁..
Crete의나라사랑_2010년이후글
나는 勢이다
Read & Lead
1,572,348 Visitors up to today!
Today 22 hit, Yesterday 49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돌려보기'에 해당되는 글 1건
2008.03.11 04:59
egoing님의 책 더럽게 돌려보기를 읽고 한번 적어 봅니다.

전 책에 대해 결벽증이 심했습니다. 책이 물에 젖으면 종이가 불어 좀 뚱뚱해지죠. 그럼 가차없이 새로 사버렸습니다. 물론 종이를 접어서 표시도 안했구요. 요즘도 그런 심정적인 결벽증은 남아있습니다만... 책을 지저분하게 보고자 생각을 바꾼지 꽤 되었습니다.

최근 적용하는 선정 원칙이 있습니다.

1. 읽을 가치가 없는 책은 읽지도 말자
2. 가치가 있는 책은 꼭 사서 읽자

이 두가지 원칙의 조합으로... 책으로 인한 지출이 좀 늘어났습니다 ㅡ.ㅡ

그리고 책을 읽을 때, 펜(개인적으로 만년필만 고집합니다)과 형광펜 둘다, 최소한 둘중 하나는 가지고 가차없이 표시를 합니다. 중요하다 생각하는 것에 밑줄 쫙~은 기본이고, 생각나는데로 옆에 메모도 합니다. 최근에는 건방이 늘어 "일반화의 오류", "이건 오버다", "그래서 어쩌라고" 등의 멘트도 달아놓구요 ^^

그래서 요즘에 본 책들은 다시 봐도 기분이 흐믓합니다. 원하는 내용을 찾기도 쉽구요. 만약 기회가 된다면 맘에 맞는 분들끼리 '더럽게 돌려보기'를 실천해 보는 것도 재밌을 것 같습니다. ^^
BlogIcon 달콤테리 | 2008.03.11 06:52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그렇게 책을 읽고 싶은데 저도 결벽증이 심해서요. ㅠ.ㅠ
BlogIcon 쉐아르 | 2008.03.11 12:06 신고 | PERMALINK | EDIT/DEL
결벽증이라는게 한번 깨고나니 쉽게 없어지더라구요 ^^;;;
BlogIcon egoing | 2008.03.11 08:42 | PERMALINK | EDIT/DEL | REPLY
아 제 블로그를 한번 순회하셨더라구요. 이거 옛날 글에도 댓글을 달아주셔서 읽어봤는데 급 부끄러워지는 거 있죠? 우리는 정말 또 다른 시간은 또 다른 나와 함께 살고 있는 것 같습니다. 그거 제가 쓴거 아니라는 .... ㅋ

책에 대한 결벽은 활자화된 권위에 대한 일종의 순응이라고 생각되는데요. 왜 사람들은 교과서에는 다굴을 치면서, 비교과서는 고이고이 모셔두는 것일까요? 물론 저도 그랬습니다만, 참으로 재미있는 심리현상 중의 하나인 것 같습니다.
BlogIcon 쉐아르 | 2008.03.11 12:09 신고 | PERMALINK | EDIT/DEL
순회까지는 아니구요. 옆에 있는 제목들을 보면서 관심가는 글들을 골라서 본 정도입니다. 옛날 글을 보면 어떤 때는 이게 내가 쓴 거 맞나하는 느낌이 들 때도 있지요. 시간이 지나면서 생각도 달라질 수 있으니까요.

교과서에 다굴 ^^;;을 치는 학생들도 있지만, 저는 수학의 정석에도 처음부터 끝까지 일관되게 마크를 했었을 정도로 좀 유별난 면이 있었습니다. 한번 풀면 동그라미 하나, 두번째 동그라미 둘... 그게 다였죠 ^^
BlogIcon 정진호 | 2008.03.11 10:19 | PERMALINK | EDIT/DEL | REPLY
더럽게 보기에서 좀더 발전해서
첫 페이지 공백에 주요 키워드 들과 페이지를 정리해 놓으면
나중에 다시 읽을때 아주 편리하더군요. :)
BlogIcon 쉐아르 | 2008.03.11 12:10 신고 | PERMALINK | EDIT/DEL
트랙백 감사합니다. 이렇게 볼 수도 있군요. 새로운 것을 배웠습니다 ^^;;;
BlogIcon 개구락지 | 2008.03.11 16:07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글 잘 읽고 갑니다 ~
저도 이상하게 결벽증(?) 비슷한게 있어서 웬만하면 책에 낙서를 잘 안하는 편인데요.
가끔 찾아야 할 내용이 있는데 어디서 봤는지 생각이 안 나면 조금 난처하더군요.
결국 밤새서 찾아내긴 하지만, 그땐 또 이걸 왜 찾았어야 하는지를 까먹구요.
무한반복입니다. ㅋㅋㅋ
BlogIcon 쉐아르 | 2008.03.12 02:45 신고 | PERMALINK | EDIT/DEL
저도 그런 경험이 있었지요. 그럴때는 표시 안해둔 저 자신이 참 원망스러워집니다. 몇시간 동안 어딘지 못찾아서 헤맬때의 심정... 완전 이해합니다 ^^

결국 요즘은 위에서 말한데로 가차없이 표시를 합니다. 그게 시간을 줄이는 길이라 생각해서요.
BlogIcon 산나 | 2008.03.11 20:23 | PERMALINK | EDIT/DEL | REPLY
"이건 오버다" "그래서 어쩌라고" ^^ 멘트가 재미나군요. 그래도 꼭 만년필과 형광펜을 고수하신다니 쉐아르님의 책들은 지저분해도 어떤 일관성은 있을 듯. 제 책은 손에 닥치는대로 연필 볼펜 만년필 형광펜 색연필...밑줄에 동그라미에 작대기에.. 정말 난리 부르스입니다. 책한테 미안해지네요. ^^;
BlogIcon 쉐아르 | 2008.03.12 02:47 신고 | PERMALINK | EDIT/DEL
ㅎㅎ 그런가요? 책에 대한 결벽성이 완전히 없어지는 건 아니더라구요 ㅡ.ㅡ;;; '난리 부르스'라 말하셨지만 그건 책에 대한 산나님의 애정 표현 아닌가요? ^^
BlogIcon CeeKay | 2008.03.11 20:34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책으로 인한 지출이 좀 늘어났습니다--> 그동안 (읽을 가치있는) 좋은 책만 읽으셨다는 말씀? 선구안이 좋으시네요. ^^
저는 연필로 밑줄 긋는데...나중에 혹시라도 '중요하지 않은데 왜 줄 그었지?' 생각들면 지우려구요. ^^
BlogIcon 쉐아르 | 2008.03.12 02:49 신고 | PERMALINK | EDIT/DEL
선구안이 그닥 좋지만은 않습니다. 아무래도 사놓고 후회하는 책들이 끼어있게 마련이지요. 그래도 가치있는 책은 꼭 구입을 하려고 합니다.

요즘은 도서관을 이용합니다. 책을 흝어보며 괜찮다 싶으면 덮고나서 주문을 합니다. 제대로 된 판단을 하기위해서요 ^^
BlogIcon 헤밍웨이 | 2008.03.11 21:14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제대로 하고 계시네요.
BlogIcon 쉐아르 | 2008.03.12 02:49 신고 | PERMALINK | EDIT/DEL
감사합니다 ^^;;
BlogIcon brandon419 | 2008.03.11 21:46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저도 책 읽을 때는 언제나 밑줄 쫙 입니다. 나중에 다시 볼 때 정말 도움이 되거든요. ^^
BlogIcon 쉐아르 | 2008.03.12 02:50 신고 | PERMALINK | EDIT/DEL
네. 표시를 해놓은 책이 나중에 다시 봐도 눈에 잘 들어오는 것 같습니다. 잃어버렸던 기억도 표시해놓은 것을 보면 더 빨리 돌아오구요.
BlogIcon 에젤 | 2008.03.12 06:36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호호..더럽게 책 돌려보기..그거 괜찮은 방법이네요.^^
전 거의 사서 보질 않기때문에..(일하는곳이 서점이다 보니..)얼마나 깨끗하게 보는지 몰라요.ㅎㅎ
가끔은 keep하고 싶은 책들 외에는 거의 도서관 이용하듯 읽거든요.^^
BlogIcon 쉐아르 | 2008.03.13 02:20 신고 | PERMALINK | EDIT/DEL
부럽습니다. 저도 한번쯤 서점에서 일을 해보고 싶었습니다. 아니 제 서점을 가지고 싶었었지요. 근데 요즘은 제가 꿈꾸었던 그런 여유있는 자그만 서점이 살아남을 수 없는 시대라, 그 꿈은 접었습니다 ㅡ.ㅡ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