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564)
책 그리고 글 (87)
미래 빚어가기 (79)
시간/행동 관리 (44)
조직을 말한다 (16)
마케팅 노트 (14)
짧은 생각들 (33)
사랑을 말한다 (27)
세상/사람 바라보기 (40)
그밖에... (83)
일기 혹은 독백 (85)
신앙 이야기 (24)
음악 이야기 (19)
법과 특허 이야기 (13)
세월호 침몰사고
kipid's blog
2014년을 다짐하는 사자성어:..
Crete의나라사랑_2010년이후글
[OK MVP 함께 만들어 가는 북리..
RAIZE GLS
2013년을 다짐하는 사자성어: 궁..
Crete의나라사랑_2010년이후글
나는 勢이다
Read & Lead
1,578,067 Visitors up to today!
Today 8 hit, Yesterday 80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2011.08.17 00:27
- 많은 이들의 뇌리에 각인된 '행오버'의 알몸 트렁크 신은 어떻게 찍게 된 건가.

그건 내 아이디어였다. 원래 대본에서는 미스터 차우가 사각 팬티를 입고 있었는데, 감독에게 다 벗고 나가겠다고 했다. 그게 훨씬 충격적이고 웃기고 또 깊은 인상을 남길 것이라고 생각했다.
 

사실 그 때는 힘든 시기였다. 아내가 유방암 3기 판정을 받아 방사능 치료를 받고 있었고, 한살배기 쌍둥이 딸이 있었다. 유방암 환자의 남편으로서, 쌍둥이 딸의 아버지로서 심신이 지쳐있었고, 해야 되나 말아야 되나 고민도 했다.

아내는 하라고 했고, 결국 그 일은 내게도 일종의 치유가 됐다. 인생을 되돌아보는 시기도 됐다. 인생은 짧다. 어떻게 할까 두려워하기보다는 주어진 상황에서 최선을 다하고 싶었다. 10년 전이었다면 벌거벗고 뛰쳐나오는 장면을 두려워서 하지 못했을 것이다. 하지만 인생을 두려워하다보면 손가락 사이로 다 빠져나간다. 나는 도전을 했고, 미친 듯한 황당한 캐릭터 연기는 카타르시스를 줬다. 당시 감독과 배우들에게 속을 털어놓으면 위로를 해줬고, 워너브러더스에서도 아내가 있는 LA를 종종 다녀올 수 있도록 배려해줬다. 지금 아내는 완쾌돼 의사로 일하고 있다. 내 도전 또한 성공했고 대단히 만족한다.

- 영화배우 "켄 정"의 인터뷰에서



요즘 내가 너무 쉽게 가는듯.
그럴 상황이 아닌 것 뻔히 알면서.
안주하지 말아야겠다 ... 
 


BlogIcon sticky | 2011.08.18 18:18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오호~ 이 장면에 그런 사연이 있었군요. 멋진 배우네요. :)
BlogIcon 쉐아르 | 2011.08.19 08:31 신고 | PERMALINK | EDIT/DEL
네. 우연히 읽은 인터뷰에서 발췌한 내용입니다. 이 영화는 안봤는데 인터뷰를 읽고나니 찾아보고 싶더군요.
BlogIcon sticky | 2011.08.19 12:32 | PERMALINK | EDIT/DEL
근래 나온 영화 중에 제일 재밌게 봤던 코미디입니다. 남자들 술마시고 망가진 일화를 이렇게 골때리게 담은 영화도 많지 않을 듯..
BlogIcon 쉐아르 | 2011.08.20 03:18 신고 | PERMALINK | EDIT/DEL
그래요? 전 코미디 영화를 좋아하는 편이 아니지만 이 영화는 꼭 찾아봐야겠습니다 ^^
| 2011.09.06 10:47 | PERMALINK | EDIT/DEL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BlogIcon 쉐아르 | 2011.09.06 14:37 신고 | PERMALINK | EDIT/DEL
괜찮습니다. 제가 쓴 글도 아닌데요 ^^ 그리고 친구 맺었습니다. 이렇게 만나뵈서 반갑습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