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564)
책 그리고 글 (87)
미래 빚어가기 (79)
시간/행동 관리 (44)
조직을 말한다 (16)
마케팅 노트 (14)
짧은 생각들 (33)
사랑을 말한다 (27)
세상/사람 바라보기 (40)
그밖에... (83)
일기 혹은 독백 (85)
신앙 이야기 (24)
음악 이야기 (19)
법과 특허 이야기 (13)
세월호 침몰사고
kipid's blog
2014년을 다짐하는 사자성어:..
Crete의나라사랑_2010년이후글
[OK MVP 함께 만들어 가는 북리..
RAIZE GLS
2013년을 다짐하는 사자성어: 궁..
Crete의나라사랑_2010년이후글
나는 勢이다
Read & Lead
1,581,835 Visitors up to today!
Today 32 hit, Yesterday 85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2009. 5. 21. 00:52
중학교를 멀리 다녔던 적이 있다. 집은 건대옆의 자양동이면서 망우동에 있는 중화중학교를 다녔다. 버스를 타면 40분 정도 걸리는 거리였다.

82년이었을거다. 어느날 학교를 마친 후, 나는 그 길을 걷기로 했다. 오래된 일이라 왜 그랬는지 기억은 나지 않는다. 버스비가 없어서였던 것 같은데 확실하지는 않다. 정말 가난했던 시절이라 그랬을 법 하기도 하다. 아침 저녁으로 버스를 타고 지나던 길이라 친숙했다. 가방을 어깨에 메고, 목을 죄던 호크를 느슨하게 하고 그 길을 걸었다. 네시간 조금 안되게 걸렸다.

요즘과 달리 그때는 작은 가게들이 참 많았던 것 같다. 자주 발걸음을 멈추고, 버스 창으로 보며 한번 들르고 싶었던 가게들을 구경했다. 문방구 창에 진열되어 있는 플라모델을 보는 것은 가장 큰 즐거움이었다. 시계도 구경하고, 레코드 가게에 들러 이것저것 만져보고. 인도도 제대로 갖추어지지 못한 구간도 있었다. 사람 다닐 길을 점거한 물건들 때문에 차길을 훔치듯 이용해야 할 때도 있었다. 그 옆으로 휙휙 지나가던 차들. 우리 애가 그런다면 기겁을 해서 손을 잡아채겠지만, 돌아보니 그 모습마저 정겹다.

세시간쯤 되니 힘이 부친다. 그때쯤 어린이 대공원 후문이었다. 지금은 입장이 무료이지만 당시에는 유료였다. 아마 입장권 살 돈이 있었다면 그날의 걷기는 더 오래 걸렸을 것이다. 대공원을 삥 돌아 건대로 들어섰다. 예나 지금이나 가장 좋아하는 길이다. 호수(일감호였나?) 주위를 느릿 느릿 걷다보니 어느덧 그림자가 길어졌다. 건대 후문을 나서변 바로 집이었다.

전화가 많지 않았던 때다. 연락도 없이 평소보다 몇시간 늦게 도착한 아들 탓에 어머니의 속은 바짝 타 있었다. 때리시지는 않았지만 잔소리깨나 들었었다.

이년전인가? 같은 길을 걸었다. 일요일 오후였다. 시간상 전구간을 걷지는 않았지만, 학교에서 출발해서 한시간 정도 같은 길을 따라갔다. 사진을 즐기던 때라 뷰파인더에 어릴 적 기억을 떠올리려 애썼다. 그런데, 길은 그대로지만, 모습은 느낌은 달라졌다. 아직도 자잔한 가게들은 남아 있지만 기억에 있는 수선스러움은 없다. 많이 깔끔해졌다고 할까?

세월이 지났으니 그 길도 달라진게 당연하다. 나도 달라졌으니까. 하지만, 82년의 어느날 오랜 시간 걸으면서 떠올렸던 생각들은 지금도 내 몸 어딘가에 남아있을 것이다. 나를 키우는데 한 몫 했을 것이다. 그렇기에 어린 시절에 봤던 모습이 아니라고, 그때의 그 느낌이 생기지 않는다고 서운해할 이유는 없다. 그때나 지금이나 나는 나이기 때문이다.

마음이 바빠서일게다. 어떤 이유든 속도를 늦출 수 있는 핑계가 있다면 그대로 고맙다. 빠르게 움직이던 움직임을 멈추고, 느리게 돌리면 평소에 보지 못하던 것을 발견하게 된다. 그 즐거움은 남다르다. 속도를 늦추어야만 볼 수 있는 것들.

생각해보니 사진을 소홀히 하던 때부터 걷기를 멈추었다. 점심 시간 틈을 내어 사진기 하나 들고 하던 공원묘지 산책도 요즘은 하지 않고 있다. 그래서 내 마음이 이렇게 분주한가. 오늘 날씨가 예술이다. 햇살은 따듯하지만, 땀 흘릴 정도는 아니다. 오후에는 오랜만에 사진기를 들고 나서봐야겠다. 오늘은 좀 걷고 싶다.


**
이 글은 Inuit님의 이벤트 '걷고 또 걷기'를 위해 쓰려고 했던 글입니다. 게으름에 분주함에 그만 납기를 놓쳤네요 ㅡ.ㅡ


sog3 | 2009.05.21 01:40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저는 어린 시절에 쉐아르님처럼 멀리 학교를 다니지 않았지만 어린 저에게 길게 느껴졌던 통학길이 있습니다. 커서 그 길을 걸으니 10분 정도면 가는 짧은 거리더군요. 그 때는 한시간 정도 걸린 것 같은데... 저도 그 길을 생각하면 저의 어린 시절이 고스라니 담겨 있는 듯한 느낌이 들고 나의 일부를 형성하는데 한 몫 했다는 생각에 소중하게 느껴지기도 합니다. 말씀하신대로 속도를 늦추고 과거를 그리고 주위를 음미할 여유가 별로 없는 현실이 좀 안타깝네요.
BlogIcon 쉐아르 | 2009.05.21 14:51 신고 | PERMALINK | EDIT/DEL
맞아요. 어릴때는 참 멀게 느껴지던 길이 커서 다시 가보면 참 짧다는 느낌 저도 가진 적 있습니다. 그만큼 어릴 적에 제가 봤던 세계가 작았던 것이겠지요.

바쁠수록 돌아가라는 말이 상투적이긴 해도, 진리를 담고 있는 말이라는 것을 새삼 느끼며 살고 있습니다.
BlogIcon 빠야지™ | 2009.05.22 00:12 | PERMALINK | EDIT/DEL | REPLY
방배동 함지박 언덕에 꿩이 날아다니던 시절, 반포동 서래마을에 살았었습니다.
지금은 대단한 "강남"이 되어버렸지만 어렸을 적엔 동네의 반 이상이 밭 이었더랬죠.
큰 길 건너 18평 주공아파트에 사는 "부자친구" 들이 부러워 아파트에 살아보고 싶어 했었답니다.
얼마전 한국에 오랜만에 가서 예전 살던 곳을 돌아보니 너무나도 바뀌어서 제 마음속의 그 동네가 아니더군요. 부럽습니다. 제 경우에는 안 가느니만 못했습니다.
BlogIcon 쉐아르 | 2009.05.22 04:09 신고 | PERMALINK | EDIT/DEL
반포동 서래마을에 계속 사셨다면 (물론 집을 가지고요) "부자친구"가 되셨을 것 같은데요 ^^

어릴 적 가지고 있는 모습은 백이면 백 실제 모습과는 다른 것 같습니다. 마음속으로 간직하고 있을 때가 더 좋지요. 대부분의 경우는요.
BlogIcon inuit | 2009.05.22 00:18 | PERMALINK | EDIT/DEL | REPLY
응모 고맙습니다. ^^
BlogIcon 쉐아르 | 2009.05.22 04:09 신고 | PERMALINK | EDIT/DEL
ㅎㅎ 늦어서 죄송합니다.
BlogIcon brandon419 | 2009.05.22 03:55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중화중학교에서 자양동까지면 꽤 먼 거린데... 어느 길로 걸으셨을지 그림이 그려지네요. 아마도 568 버스 다니는 노선길이 아니었을까요... 아니면 뚝방 길을 따라서...^^ 저도 대원중학교 다닐 때 가끔씩 구의 사거리에 있는 집까지 걸어 온적이 있어요. 능동과 중곡동에 사는 친구 집에 다니느라 자전거 타고는 숱하게 다녔구요. 건대도 나오고 반가운 일감호도 나오고, 제가 아는 지역이 많이 나와서 반갑네요. 안가본지 어느새 십수년이 더 지났지만 기억속에는 늘 같은 모양새로 남아있는 곳입니다. 쉐아르님 덕에 오늘 오래전 기억들을 많이 떠올려 보네요.^^

근데 평소같지 않게 오늘 글들엔 왠지모를 센치가 묻어있는 느낌인데, 역시 음악 때문인가요?^^
BlogIcon 쉐아르 | 2009.05.22 04:30 신고 | PERMALINK | EDIT/DEL
능동, 구의동, 중곡동, 그리고 568. brandon님이 제 기억에서 빠진 것들을 메꾸어 주셨네요. 사실 그 동네 이름들을 기억하려고 노력했는데 생각이 안나더라구요. 제가 갔던 길은 568 버스가 다니던 그길 맞습니다 ^^

저희 누나 교회가 신내동인지라 한국에 가면 그 길을 갈일이 더러 있습니다. 적은대로 모양새는 비슷합니다만... 느낌은 좀 다릅니다 ^^

안그래도 글을 적다보니 비슷한 느낌이 계속되는 것 같다 생각했습니다. 일부러 그런 것은 아니구요. 오래전부터 생각했던 글들을 요즘 다 적고 있는데... 우연히 겹쳤습니다 ^^
BlogIcon CeeKay | 2009.05.26 00:21 | PERMALINK | EDIT/DEL | REPLY
쉐아르님이 걸으셨던 그 길을 요즘 가끔 지하철로 다닙니다. ^^
아주 가끔 직장에서 집으로 걸어오곤 하는데 (천천히 걸어서 50분 거리), 어린 시절 춘천을 걸어다니던 그 재미를 못 느껴 별로 즐기지는 않습니다. (마라톤은 하면서 걷기를 즐기지 못하는 것도 좀 이상하긴 합니다. ^^; )
BlogIcon 쉐아르 | 2009.05.26 05:19 신고 | PERMALINK | EDIT/DEL
그 동네에 계시군요. 제가 가봤던 것도 벌써 몇년 전이니 지금은 또 어떻게 달라졌는가 궁금합니다.

서울 시내 대부분이 즐기면서 걷기에는 힘들지 않나 싶네요. 가끔은 외곽에 나가 자연을 즐기면서 걸어다니시기 바랍니다. 그러기에는 사진 취미가 참 좋습니다 ^^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