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564)
책 그리고 글 (87)
미래 빚어가기 (79)
시간/행동 관리 (44)
조직을 말한다 (16)
마케팅 노트 (14)
짧은 생각들 (33)
사랑을 말한다 (27)
세상/사람 바라보기 (40)
그밖에... (83)
일기 혹은 독백 (85)
신앙 이야기 (24)
음악 이야기 (19)
법과 특허 이야기 (13)
세월호 침몰사고
kipid's blog
2014년을 다짐하는 사자성어:..
Crete의나라사랑_2010년이후글
[OK MVP 함께 만들어 가는 북리..
RAIZE GLS
2013년을 다짐하는 사자성어: 궁..
Crete의나라사랑_2010년이후글
나는 勢이다
Read & Lead
1,576,127 Visitors up to today!
Today 14 hit, Yesterday 80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2009.05.07 05:12
연초에 '2009년 미래 빚어가기 블로그는'이라는 글을 통해 몇가지 포부를 밝힌바 있습니다. 그중의 하나가 매주 서평을 쓰고 싶다는 것이었지요. 책을 더 많이 읽고, 또 읽은 책에서 더 많이 얻어내고자 한 공개적인 약속이었습니다. 그 약속을 지키고자 3월 중순까지는 거의 매주 서평을 썼었습니다. 책도 부지런히 읽었구요.

무작정 읽지 않기 위해서 매달 읽을 주제를 정하기도 했습니다. 3월달에는 기독교, 4월달에는 자녀교육, 5월에는 글쓰기에 대해 집중적으로 읽으려고 했습니다. 그런데 이런 저런 이유로 그 계획이 다 흐트러져버렸습니다.

책은 꾸준히 읽고 있습니다만 거의 준비하는 책에 관한 것들이고, 또 나머지 반은 교회 프로그램에서 숙제로 내어준 책들입니다. 계획과는 상관없이 책읽기는 흘러가고 있습니다 ㅡ.ㅡ

사는게 다 그렇다고 하면 핑계이겠지요? 잡고 있는 조종간를 놓는 순간 차는 원래 생각과는 다른 엉뚱한데로 무작정 달려갑니다. 요즘 꼭 그런 것 같습니다. 책하나 계획대로 못 읽으니 삶의 다른 부분이야 말할 필요가 없지요.

근처에 있는 마라톤용품 가게에 "이제 봄이다. 더 이상 핑계는 없다"라는 문구를 보고 찔린 적이 있습니다. 지난 몇주간의 생활을 돌아보면 핑계댈 거리도 별로 없네요. 다시 가다듬고 삶의 고삐를 잡아채어야겠습니다. 주변 상황에 흔들리지 않는 고요한 마음. 굳은 심기가 올해의 지향이니 말입니다.


'책 그리고 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신문에 인터뷰 기사가 실렸습니다  (10) 2009.05.27
[서평] Getting Organized  (11) 2009.05.26
흐트러진 독서 계획  (10) 2009.05.07
서평 - 순전한 기독교  (14) 2009.04.29
배려 - 우연히 찾아온 선물  (4) 2009.03.14
영어 소설 하나 - Everything Above  (11) 2009.03.03
BlogIcon kyoonjae | 2009.05.07 14:20 | PERMALINK | EDIT/DEL | REPLY
이제 한국은 여름이 되어가고 있습니다. 그래서 저는 이제 더이상 핑계를 댈 수가...ㅎㅎ 저도 절차탁마의 정신이 지켜질 수 있도록 심지를 단단히 해야겠습니다.
BlogIcon 쉐아르 | 2009.05.13 02:35 신고 | PERMALINK | EDIT/DEL
벌써 여름이 멀지 않았네요. 일년의 삼분지 일이 벌써 지났구요. 더 이상 핑계 대지 말아야지요. 나이도 나이니만큼 일년 일년이 아까운데... 이렇게 보내면 안되겠지요 ㅡ.ㅡ
BlogIcon 에젤 | 2009.05.08 13:52 | PERMALINK | EDIT/DEL | REPLY
좀 흐트러졌지만..다시 또 이렇게 점검하고 나아가시니..그 모습자체로 이미 성공하신겁니다.^^
BlogIcon 쉐아르 | 2009.05.13 02:43 신고 | PERMALINK | EDIT/DEL
감사합니다. 제가 점검이나 반성은 참 잘합니다. 문제는 그 다음에 달라지는 것이 별로 없다는 거지요 ㅡ.ㅡ
BlogIcon 지하련 | 2009.05.10 12:48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저도 올해 초에 '독서계획'을 거창하게! 세웠지만, 정말 어렵다는... 결국 저도 독서계획과 상관없는 독서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계획대로 산다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 일인가 실감하고 있습니다.
BlogIcon 쉐아르 | 2009.05.13 02:46 신고 | PERMALINK | EDIT/DEL
맞아요. 모든 계획이 다 그렇지만 독서계획은 더 어려운 것 같습니다. 특별히 급하게 한가지에 집중할 필요가 없는 이상 계획을 세우지 않는게 더 현명할 것 같습니다.
BlogIcon 맑은독백 | 2009.05.11 10:33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저도 요즘 육아 핑계(?)로 책을 거의 못 읽고 있습니다.
오가는 지하철은 모자란 잠으로.. ㅠ.ㅠ
다시금 정신 바짝 차려야 겠습니다...
BlogIcon 쉐아르 | 2009.05.13 02:47 신고 | PERMALINK | EDIT/DEL
지금은 책 좀 안 읽어도 되는 때 아닐까요? 평생 돌아오지 않는 시간인데요 ^^ 아이가 너무 예뻐서 아이 보고 있으면 시간 가는 줄 모르실 것 같아요.
sog3 | 2009.05.12 02:25 | PERMALINK | EDIT/DEL | REPLY
작은 계획 하나 꾸준히 지키기가 어려운 것을 보면 인간이 얼마나 나약한 존재인지 깨닫게 됩니다. (제 이야기입니다.^^)
하지만 바쁘신 와중에도 꾸준히 책을 읽으신다는 것만으로도 쉐아르님은 대단하시다는 생각이 듭니다. 저는 읽는 달은 몇권을 몰아읽고 읽지 않는 달은 한 권도 읽지 않게 되더군요. 서평이라는 것은 엄두도 못내구요.
저는 못쓰지만 쉐아르님의 서평은 기대해 봅니다.^^
BlogIcon 쉐아르 | 2009.05.13 02:49 신고 | PERMALINK | EDIT/DEL
격려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맞아요. 계획이라는 건 계획을 세우고 나면 잊어버리라는 말도 있지요. 그만큼 힘든 것 같아요.

저는 책 많이 읽는 편이 못됩니다. 저보다 더 대단한 분들이 많아서요. 저도 닮아보고 싶은데 그게 잘 안되네요. 서평 쓰는 것도 게을러졌구요. 일주일이 너무 금방 지나가요 ㅡ.ㅡ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