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564)
책 그리고 글 (87)
미래 빚어가기 (79)
시간/행동 관리 (44)
조직을 말한다 (16)
마케팅 노트 (14)
짧은 생각들 (33)
사랑을 말한다 (27)
세상/사람 바라보기 (40)
그밖에... (83)
일기 혹은 독백 (85)
신앙 이야기 (24)
음악 이야기 (19)
법과 특허 이야기 (13)
세월호 침몰사고
kipid's blog
2014년을 다짐하는 사자성어:..
Crete의나라사랑_2010년이후글
[OK MVP 함께 만들어 가는 북리..
RAIZE GLS
2013년을 다짐하는 사자성어: 궁..
Crete의나라사랑_2010년이후글
나는 勢이다
Read & Lead
1,582,146 Visitors up to today!
Today 51 hit, Yesterday 165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2008. 8. 5. 15:48
7월 29일 화요일
인도 비자 신청을 위한 서류를 대행사에 넘김. 회사 Admin 왈 "보통 이틀이면 받을 수 있어. 그래도 혹시 모르니 다음주 월요일 출발로 비행기를 잡으면 될거야"

8월 1일 금요일
대행사에서 연락옴 "오늘중으로 확실히 비자 나올 것. 걱정마셈"

8월 2일 토요일
받을거라 예상한 비자와 여권이 오지 않음. 주말에 일 안할텐데 언제 보낸다는 거야? 은근히 걱정됨

8월 3일 일요일
대행사에 메일 보냄 "어제 안왔는데 도데체 언제 보낼건지? 나 월요일에는 무조건 가야한다. 알지?"

8월 4일 월요일 오전 9:30
대행사에서 전화옴 "비자가 금요일 너무 늦게 나와서 못보냈다. 비행기 연기해라" 금요일 받았으면 그날 보내야지 왜 아직도 안보냈어?" "우리는 주말에 일 안해 ㅡ.ㅡ" "이런~ 지금 당장 보내" "지금 보내면 빨라야 오후 두시에나 갈거다. 그것도 장담할 수 없고" "그래도 보내. 나 오늘 안가면 복잡해져" 대행사는 뉴욕에 있고, 우리집까지 열심히 달려도 네시간은 걸림. 포기해야하나 생각이 들기 시작.

오전 10:00 ~ 오후 1:00
출장지에서 전화 계속 옴. "너 오늘 떠날 수 있긴 있는 거냐?" "출발 시간이 네시 십오분인데 정말 탈 수 있겠어?" (속은 타지만) "두시 십오분까지 받으면 갈 수 있어. 걱정마" "넌 너무 낙관주의야" "아마도 ㅡ.ㅡ"

오후 2:00
깜깜 무소식. 예약해 두었던 택시 취소. 거의 포기 상태.

오후 2:12
집 밖에 나와 애타게 기다리다가 그래도 하는 마음으로 여행사에 연락. 택배 회사 전화번호 받음. 택배 회사에 걸어... 집으로 오지 않고 공항으로 바로 오라 연락. 공항에서 만나면 한시간 정도 시간 절약 가능할 것 같음.

오후 2:30
공항으로 출발

오후 3:10
공항 도착. 같은 시간에 도착할 거라는 택배직원은 10분 정도 늦을 거라 연락옴. 3:20이면 아직 55분 여유 있음. 아직도 시간있음 ^^

오후 3:20
온다던 택배 직원 도착 안함. 전화 걸어보니... 앞으로 10분 정도 너 걸린다함. 출발시간 55분 남았음. 그것도 국제선 ㅡ.ㅡ

오후 3:23
항공사 프런트에 가서 여권 오고 있다고 사정 말하고 일단 짐부침. 10분내로 여권 가지고 와야 한다고 해서 자신있게 그럴 거라고 함.

오후 3:28
택배 직원. 터미널 1층(도착)으로 잘못 들어갔다고 2층으로 올라온다고 연락옴. 내가 내려가겠다고 울부짖음에도 금방 찾아 오겠다고 출발함. 이놈의 쉐키 ㅡ.ㅡ

오후 3:35
아직도 오지 않음. 전화 해도 받지도 않음 ㅜ.ㅜ 출발시간 40분 남음.

오후 3:40
드디어 도착. 뭐라 할 틈도 없이 바로 여권 받고 카운터로 달려감. 멀리서 나를 보며 손 흔드는 폼이 1분만 늦었어도 취소되었을 것 같음 ㅡ.ㅡ

오후 3:50
드디어 탑승 ^^;;

8시간후
갈아탈 비행기 쓰면서 오랜만에 포스팅함 ^^

지금까지 출장 참 많이 다녔지만 오늘 같이 극적인 상황은 처음이였습니다. 오늘의 교훈. 포기하지 않는자, 무사히 출장 갈 수 있습니다 ^^V





BlogIcon 마루날 | 2008.08.05 17:17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영화장면이 그려지네요 ^^
땀을 무지하게 흘리셨겠어요 ㅎㅎ
항상 좋은 글 잘 보고 있습니다.
BlogIcon 쉐아르 | 2008.08.06 05:22 신고 | PERMALINK | EDIT/DEL
감사합니다. 다행히 날씨가 안더워 땀은 많이 안흘렸습니다만... 속은 바짝 쫄아들었습니다 ㅡ.ㅡ
BlogIcon 산나 | 2008.08.05 18:55 | PERMALINK | EDIT/DEL | REPLY
우하~ 3시23분, 28분, 35분, 40분 상황이 읽는 사람 마음까지 콩닥콩닥 뛰게 만드는군요. 고생하셨습니다 ^^
BlogIcon 쉐아르 | 2008.08.06 05:23 신고 | PERMALINK | EDIT/DEL
네. 정말 그때는 아무리 침착하게 기다리려고 해도 1분 1초에 너무 많은 생각이 스쳐지나가더군요.
BlogIcon foog | 2008.08.05 21:21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저의 짜증나는 경험이 떠오르면서 긴장 만땅이로군요. 전 당시 실패했더랬습니다. -_-;;
BlogIcon Inuit | 2008.08.05 23:42 신고 | PERMALINK | EDIT/DEL
맙소사. foog님 당황스러우셨겠어요. -_-
BlogIcon 쉐아르 | 2008.08.06 05:24 신고 | PERMALINK | EDIT/DEL
아이구 저런. 일정이 다 연결되어있는 상태에서 이런 문제로 출장을 못떠나면 일이 너무 복잡해지지요.
BlogIcon foog | 2008.08.06 06:22 | PERMALINK | EDIT/DEL
저는 출장도 아니고 더 중요한(?) 외국행에서 낭패를 맛봐았죠. 그때 경험은 삼류통속소설이라 사람들이 믿지도 않습니다. --;
BlogIcon 쉐아르 | 2008.08.07 10:18 신고 | PERMALINK | EDIT/DEL
더 중요한 거라면... 혹시 신혼여행(?) 같은 건가 조심스레 짐작해봅니다 ^^
BlogIcon foog | 2008.08.07 10:50 | PERMALINK | EDIT/DEL
그랬었지요.. -_-;;; 나중에 마눌님을 도착지에서 만났더라는..
BlogIcon Inuit | 2008.08.05 23:41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wow..
진짜 진땀나는 시간이셨겠습니다.
한국사람의 인내와 투지를 제대로 보여주셨군요.하하
인도 어디이신지 몰라도 많이 즐기고 오세요. ^^
BlogIcon 쉐아르 | 2008.08.06 05:25 신고 | PERMALINK | EDIT/DEL
뭐 그리 대단한 것도 아니지만... 그래도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달라붙었던 것에 저 스스로도 대견해하고 있습니다 ^^

체나이입니다. 외부로 다닐 시간은 많이 없겠지만 최대한 많이 경험하고 가려합니다.
BlogIcon blueclover | 2008.08.06 09:32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첸나이 가시는군요.
인도 가신다니, 걱정도 되시겠지만....부럽습니다.
BlogIcon 쉐아르 | 2008.08.07 10:47 신고 | PERMALINK | EDIT/DEL
와보니 별로 걱정할 상황은 아니더군요. 아직까진 호텔-회사의 반복이니 별로 구경할 시간도 없었습니다.

영화. 음악, 여행을 좋아하시나 봐요. 블로그에 볼거리가 참 많습니다 ^^
BlogIcon Alisha | 2008.08.06 16:20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뭔가.. 귀.. 귀여워요;; ㅎㅎ
BlogIcon 쉐아르 | 2008.08.07 10:52 신고 | PERMALINK | EDIT/DEL
ㅎㅎ 다시보니 땀 뻘뻘 흘리며 동동거리는 모습이 귀여워 보일 수도 있을 것 같기도... ㅜ.ㅜ
BlogIcon 엔시스 | 2008.08.08 08:49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그래도 포기 하지 않고 차선책을 생각해낸 것이 대단합니다. 보통 그런경우라면 포기 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그리고 기차,비행기 출발 시간에 제대로 무언가 안 챙겨지면 왠지 불안한데 말이지요..아무튼 출장 잘 다녀오시기 바랍니다.
BlogIcon 쉐아르 | 2008.08.08 12:14 신고 | PERMALINK | EDIT/DEL
감사합니다. 이후 며칠간 비행편도 없고, 또 제가 늦어짐으로 이미 가 있는 팀이 일하는 것에 영향을 주기 때문에 기를 쓰고 가려고 했었습니다.

맞아요. 이런 일에 늦어지면 맘이 참 불안해지지요. 저는 그래서 비록 기다릴지언정 미리 가서 기다리는 편입니다.
허허허 | 2008.08.12 09:29 | PERMALINK | EDIT/DEL | REPLY
글 읽는 제가 마음이 급해지네요. ㅎㅎ
저도 예전에 여행가려다 한참 늦어서 게이트로 막 뛰어가니까
표받는 직원이 뛰어와서 제 표를 받았던 기억이....-_-;; ㅎㅎ
BlogIcon 쉐아르 | 2008.08.12 14:01 신고 | PERMALINK | EDIT/DEL
ㅎㅎ 저도 거의 그런 상황이었습니다 ^^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