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564)
책 그리고 글 (87)
미래 빚어가기 (79)
시간/행동 관리 (44)
조직을 말한다 (16)
마케팅 노트 (14)
짧은 생각들 (33)
사랑을 말한다 (27)
세상/사람 바라보기 (40)
그밖에... (83)
일기 혹은 독백 (85)
신앙 이야기 (24)
음악 이야기 (19)
법과 특허 이야기 (13)
세월호 침몰사고
kipid's blog
2014년을 다짐하는 사자성어:..
Crete의나라사랑_2010년이후글
[OK MVP 함께 만들어 가는 북리..
RAIZE GLS
2013년을 다짐하는 사자성어: 궁..
Crete의나라사랑_2010년이후글
나는 勢이다
Read & Lead
1,579,818 Visitors up to today!
Today 11 hit, Yesterday 68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2008.09.05 01:27
ㅡ.ㅡ 원래 여름 특집으로 쓸려고 했던 글이었건만 벌써 가을이 되었습니다. 그래도 마무리는 지어야지요.

========================

2006년 2월이었습니다. 토요일 수업이 있어 학교에 있을 때였죠. 여러가지로 분주하던 중이라 수시로 음성메시지를 확인하고 있었습니다. 쉬는 시간에 마침 음성 메시지가 두개가 와서 들어보았습니다.

그런데, 놀랍게도 첫 메시지가 제 목소리더군요.

"여보 난데~ (100% 제 억양이였습니다. 약간 코 맹맹한 음성으로...). 그 아이가 여자 아이래"

저는 완전히 얼어버렸습니다. 아무 설명도 없이 제 목소리로 여자 아이라는 말을 남기도 듣다니. 수업받고 있던 제가 저에게 전화를 걸어서 '그 아이가 여자 아이래'라는 메시지를 남길 리도 없고. 평생 이런 말을 아내에게 한 기억도 없고... 아무리 머리를 싸매야 설명이 안되었습니다.

당시 '착신아리'라는 영화가 나왔습니다. 그 영화가 생각나더군요. 혹시 미래의 내가 메시지를 남긴 걸까?

아내에게 전화를 걸었습니다. '혹시 아기라도?' 요즘은 태몽을 이런 식으로? ㅡ.ㅡ

설명할 수 없는 일을 겪고 나서 며칠이 지났습니다.

집에서 책을 보고 있을 때, 음성 메시지가 왔다는 신호가 왔습니다. 불안한 마음에 첫 메시지를 들었습니다. 또 제 목소리였습니다 ㅜ.ㅜ

다행히 이번에는 그 메시지를 남겼던 기억이 나더군요. 이렇게 해석이 되었습니다. 제가 아내에게 메시지를 남겼다. 기간이 지나 보관된 메시지를 지우기 전에 전화회사에서 다시 그 메시지를 듣게 해준다. 근데 아내의 전화도 제 명의로 되어 있으니 저한테 보냈다. 그걸 새로운 메시지라고 해서 놀랐던 거다. 이렇게요. '그 아이가 여자 아이래'라는 그 말도 분명히 제가 했었을 겁니다. 한참 전에. 기억을 못할 뿐이지요.

그렇게 맘을 놓고 나서 하루가 지났습니다. 또 메시지가 도착했습니다. 그것도 네개나요.

하나 하나 들었습니다. 근데 이번에는 하나도 알아들을 수가 없었습니다. 왜 그거 있잖습니까? X-File같은데서 나오는, 잡음 속에 들리는 희미한 사람 목소리. 그걸 연속해서 네개를 듣다보니 머리가 이상해지더군요.

지금 와서 생각하면 별거 아닌듯 싶은데, 그때는 많이 당황했었습니다. 멀더와 스컬리를 부르고 싶었다구요 ㅡ.ㅡ

'그밖에...'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처음으로 달아본 광고  (14) 2008.09.30
중국 서안의 첫 인상  (4) 2008.09.26
그것이 알고 싶다 #2  (8) 2008.09.05
인도 영화의 발견  (8) 2008.08.20
인도판 엄마 친구 아들  (8) 2008.08.12
도착 그리고 인도의 첫 인상  (12) 2008.08.06
BlogIcon foog | 2008.09.06 15:31 | PERMALINK | EDIT/DEL | REPLY
ㅎㅎ 재밌는 - 본인은 무서우셨겠지만 - 사연이로군요. 그나저나 멀더는 요즘 섹스중독때문에 재활원 들어가서 수사에 협조를 못 할 것 같네요.
BlogIcon 쉐아르 | 2008.09.07 11:54 신고 | PERMALINK | EDIT/DEL
무서움까지는 아니지만, 두번째 제 목소리를 제 음성 사서함에서 들었을 때는 정말 'x됐다'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ㅡ.ㅡ

음... 멀더가 그러고 살고 있군요. 스컬리 혼자로는 힘들텐데요 ^^
BlogIcon 이승환 | 2008.09.06 21:26 | PERMALINK | EDIT/DEL | REPLY
무섭네요, 저도 바로 착신아리 생각 했습니다. -.-...
BlogIcon 쉐아르 | 2008.09.07 11:55 신고 | PERMALINK | EDIT/DEL
착신아리 내용만 어렴풋 알고 있다가 이 일 겪고 나서 찾아봤습니다 ^^
BlogIcon brandon419 | 2008.09.19 21:42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갑자기 공포영화가 보고 싶어지네요. 아내가 안좋아해서 그동안 안봤었는데... 사실은 혼자 볼 용기가 없어서...^^
BlogIcon 쉐아르 | 2008.09.26 14:45 신고 | PERMALINK | EDIT/DEL
가끔 공포영화가 땡길 때가 있죠. 한때는 찾아다니면서 본 적이 있었습니다. 근데... 요즘은 잘 못봐요. 무서워요 ㅡ.ㅡ
BlogIcon 소중한시간 | 2009.01.06 23:59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후아...섬득한데요;; 저라도 꾀나 당황스러웠을것 같습니다. ^^;;
BlogIcon 쉐아르 | 2009.01.07 03:47 신고 | PERMALINK | EDIT/DEL
처음의 '여자 아이래' 메시지에는 정말 놀랬습니다. 도데체 설명이 안되었거든요 ㅡ.ㅡ 전 정말 셋째 아이가 생긴 줄 알았습니다 ^^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