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564)
책 그리고 글 (87)
미래 빚어가기 (79)
시간/행동 관리 (44)
조직을 말한다 (16)
마케팅 노트 (14)
짧은 생각들 (33)
사랑을 말한다 (27)
세상/사람 바라보기 (40)
그밖에... (83)
일기 혹은 독백 (85)
신앙 이야기 (24)
음악 이야기 (19)
법과 특허 이야기 (13)
1,640,759 Visitors up to today!
Today 4 hit, Yesterday 18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2008. 5. 19. 23:38
요즘 읽고 있는 "내면세계의 질서와 영적 성장"을 보다가, 마음에 찔리는 장면이 있어 정리해서 옮겨봅니다. 스스로 점수를 매겨보니 낙제에 가깝네요 (아니 이미 낙제일지도요 ㅡ.ㅡ). 한번 점수를 매겨보세요. 다만 필요 이상의 자학은 하지 마시길... ^^;;

***

현재 우리의 상태는 무질서한가, 그렇지 않은가? 무질서한 생활의 특징을 살펴보면, 비록 그중 일부는 사소해보이는 것이지만, 그것은 큰 그림의 일부임을 알 수 있다.

내가 무질서한 상태에 들어섰다는 것은 어지러진 책상을 보면 알 수 있다. 책상 뿐 아니라 내가 거쳐가는 모든 곳에 정리안된 서류와 편지가 널려있다.

무질서 상태에 이르면, 나는 자존감이 낮아진 것을 깨닫게 된다. 사람들이 내가 하는 일의 대가로 지불한 돈을 아깝게 여기거나, 내 실상을 보고 그들의 기대수준에 반도 못 미치는 인물이라고 폄하하지는 않을까 하는 단순한 두려움과 망상을 경험하기도 한다.

약속을 잊어버리는 일이 잦아지거나, 응답하지 못한 메일이 쌓이고, 끝내야 할 일의 마감일을 놓치기 시작하는 등의 현상이 발생한다. 그렇게 되면 그날은 온통 지키지 못한 약속들과 어설픈 변명으로 채워지고 만다.

무질서한 상태가 되면 쓸데없는 일에 에너지를 낭비하는 경향이 생긴다. 반드시 해야할 결정을 피하고, 할 일을 뒤로 미루는 경향이 나타난다.

무질서한 사람은 자신이 한 일이 보잘것 없다고 느낀다. 일을 끝내 놓긴 했어도 마음에 들지 않는다. 사람들의 칭찬을 그대로 믿기가 어렵다. 최선을 다해서 한 일이 아니라는 것을 내심 알고 있기 때문이다.

무질서한 상태에 있는 그리스도인은 하나님과의 친밀한 교제를 거의 누리지 못한다. 굳이 성경공부와 묵상, 중보기도, 예배등을 위해 따로 시간을 떼어놓으라고 일러줄 필요가 없다. 이미 너무 잘 알고 있기 때문이다. 문제는 실천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그들은 시간이 없다고 변명하지만 무엇보다 의지와 자기 관리의 문제라는 것을 스스로 잘 알고 있다.

무질서한 상태에 있을 때에는 사적인 인간관계에서 그것이 드러나기 마련이다. 못다한 일이나 나로 인해 마음이 상한 사람들에 대해 아내가 무슨 말이라도 하면, 나는 신경이 날카로워져서 벌컥 화를 낸다.

사실 무질서한 상태가 되면, 우리는 자기 자신을 비롯하여 자신의 일, 그밖에 자신을 둘러싼 모든 것을 좋아하지 않게 된다. 그리고 그렇게 파괴적인 생활 습관은 일단 고질화되면 모든 것을 좋아하지 않게 된다.



Secret